사고 싶은 책


책을 멀리 한 적은 없다. 그러나 읽히지 않을 때는 많다. 2년 가까이 책을 가까이 하지 않았다. 수많은 책을 읽었지만 그닥 흥미도 느끼지 못했고, 필요성도 느끼지 못했다. 안한 것일수도 있겠지. 그렇게 시간은 흘렀고, 다시 새로운 해를 맞았다. 올해는 주변에서 많은 분들이 하늘로 가셨다. 지금까지 단 시간에 내에 이렇게 많은 분과 이별한 적도 없는 듯 하다. 간적접으로, 직접적으로 아는 사람들... 


오늘은 아내와 함께 골목을 걸었다. 이곳은 유난해 고양이가 많다. 그래서 산책하며 준비한 고야이 캔과 사료를 주었다. 경계를 하면서도 먹고 싶어 다가 온다. 갈망과 경계는 언제나 갈등을 일으킨다. 고양이도 마찬가지... 



소병국 교수의 <동남아시아사>가 출간 되었다. 저자에 대한 간략한 소개글 외는 아는 바가 없지만 단박에 봐도 대단한 책이다. 이전에 태국 고대사와 베트남 사를 읽은 기억이 흐릿 하게 남아 있을뿐 두 번 다시 읽지는 않은 듯하다. 이번참에 동남아시아사에 대해서도 읽어 두면 좋겠다. 싶다. 다른 몇 권도 찾아보니 보인다. 주문할까 고민 중이다. 이틀 전 몇 권의 책을 주문한 탓이 다시 주문하고 싶은 마음은 없지만 일단 서재에 담아 두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