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분과 전체 - 개정신판
베르너 하이젠베르크 지음, 김용준 옮김 / 지식산업사 / 2013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나는 이 책을 구판을 통해서 읽었다. 신판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구판에서는 많은 수의 명사들이 한문으로 되어 나온다. 생각건데 대학생 정도의 수준이 되야 무리없이 읽을 것으로 생각된다.

이 책은 하이젠베르크가 젊었을 때의 모습을 회고하는 식의 자전적인 책이다. 그 중에서도 닐스 보어를 축으로 한 코펜하겐학파의 과학자들과 독일의 숲을 여행하는 부분과 덴마크의 닐스 보어의 집에서 묶었을 때의 경험들, 그리고 아인슈타인과의 만남, 이런 일화들은 매우 진솔하고, 생동감있게 우리에게 다가온다.

알다시피 아인슈타인은 뉴턴의 물리학을 잘 보완하여 상대성이론논문을 완성했고 후에 다른 연구논문으로 노벨상까지 받은 인물이다. 하이젠베르크와 닐스 보어는 그와의 설전에도 자신들의 신념을 굽히지 않고 그들의 이론을 심화시켰다. 그 결과 현대 우주론을 떠 받치는 두 기둥 중 하나인 양자역학을 탄생시킬 수 있었다.

책에서 양자역학이 탄생하기까지의 자세한 이론적 고찰같은 것이 나오지는 않지만 우리는 이 책을 통해서 그 때 당시 하이젠베르크를 비롯한 과학자들의 열정과 고뇌를 볼 수 있어 다른 과학이론서와는 색다르다고 할 수 있겠다. 특히 나는 세계대전에 수많은 유럽의 과학자들이 영국과 미국으로 망명을 갔음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조국 독일에 남아있는 하이젠베르크를 보면서 과학자로서가 아닌 인간하인젠베르크로서의 그를 존경하게 되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ugha 2010-02-23 20: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초록색 구판을 읽으셨나요? 오랜동안 대화할 수 있는 책이죠.

저는 쇼팽의 발라드를 요새 열심히 듣고 있습니다. 시험 준비하시는 것 같은데 좋은 결과 있으시기 바래요.

Chopin 2010-02-25 17: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붙었죠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