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STONE 9(ジャンプコミックス) (コミック)
이나가키 리이치로 / 集英社 / 2019년 2월
평점 :
품절


 

 

닥터 스톤 9

이나가키 리이치로 글   Boichi 그림

 

 

 

 

 

 

 이 책<닥터 스톤>이 나오고 햇수로 네해가 됐는데 9권은 2019년인 세해째에 나왔다. 두해 동안 나온 거 다 보고 세해째에 나온 것에 접어들었다. 책이 벌써 나왔으니 그랬구나. 처음에 알고 봤다면 책 많이 기다렸겠다. 다른 만화책보다 빨리 나오기는 하지만. 내가 이걸 알았을 때 14권 나왔던가. 이런 말 예전에 <메이저 세컨드> 보면서도 했구나. 세상에는 많은 게 있는데 내가 관심 가지는 건 그리 많지 않다. 뭔가 모를 때 그걸 알려고 애쓰지도 않는다. 모르면 할 수 없지 할 때가 더 많다. 과학도 다르지 않구나. 이걸 본다고 과학을 알게 되느냐 하면, 그렇지는 않다. 그저 센쿠가 많은 걸 아는구나 할 뿐이다. 과학에 관심 갖게는 한다. 내가 그랬으니 말이다. 관심으로 끝나지 않고 과학책 조금이라도 봐야 할 텐데. 다른 책 오래 봐도 내가 아는 건 별로 없구나. 그렇다고 그만두면 거기까지일 뿐이다.

 

 예전에 일본말 잘 모를 때 이걸 대체 언제 다 공부하나 했다. 한자도 한국에서 쓰는 것하고 다른데. 그런 생각하면서도 만화영화 봤다. 그걸 자꾸 보다보니 읽을 수 있으면 좋겠다 생각했다. 이 말 전에도 했는데, 난 일본말 그렇게 열심히 공부하지 않았다. 많이 들었다. 그러다 들리고, 어느 날 일본말을 보니 읽을 수 있다는 거 알았다. 기초인 글자 공부는 해서 그랬겠지. 그런 것도 안 하고 일본말 보면 못 읽을지. 지금 아주 잘 안다고 말하기 어렵지만 일본말 읽을 수 있어서 좋기는 하다. 이렇게 <닥터 스톤>을 볼 수 있으니 말이다. 일본 만화영화에 관심 갖지 않았다면 이것도 몰랐겠다. 나도 조금 관심 가지는 거 있구나. 관심은 좋아하는 것과 같은 말인가. 난 그저 만화영화를 좋아하고 그게 일본 만화영화일 뿐이다. 일본말 더 잘 알았으면 해서 하는 게 있지만 별로 늘지 않는 것 같다.

 

 크롬이 츠카사 쪽에 잡히고 감옥 앞은 덫이었다. 크롬은 센쿠와 마을 사람을 위험에 빠뜨리지 않으려고 스스로 감옥에서 빠져나오려고 한다. 화장실 갈 때는 거기에서 빼주나 보다. 크롬은 잠깐 밖에 나갔을 때 여러 가지 풀과 나뭇가지를 주워왔다. 딱히 쓸 만한 건 없었다. 크롬이 잡혔을 때 가지고 있던 건 다 빼앗겼다. 크롬이 전지가 있으면 좋을 텐데 했더니 감옥 안에 전지가 있었다. 크롬은 타이주나 유즈리하가 갖다둔 건가 했는데 내 생각에는 우쿄일 것 같았다. 전지로 불 내는 건 잘 안 됐지만, 다른 건 만들어낸다. 크롬은 센쿠를 떠올리고 수산화나트륨을 만들려 했는데 다른 게 됐다. 그래도 그게 도움이 돼서 크롬은 감옥에서 빠져나오고 달아났다. 예전에 경찰이었던 요는 크롬을 쫓아갔다. 크롬은 요 앞에서 엄청나게 많은 피를 쏟았다. 자신은 병에 걸렸다고 한다. 피처럼 만든 건 크롬이 가지고 온 풀이었다. 크롬은 요를 속이고 센쿠와 동료가 있는 곳으로 왔다.

 

 카세키는 크롬이 스스로 감옥에서 빠져나와서 전차를 부수지 않아도 되겠구나 하고 기뻐했다. 그때는 그랬지만 나중에 부서진다. 센쿠와 겐은 타이주와 유즈리하 니키 도움으로 가수 릴리안이 미국에서 전화하고 곧 도우러 간다고 말한다. 그런 말 들은 사람은 다 믿었다. 거기에 귀가 아주 좋은 우쿄가 나타났다. 우쿄는 어느 쪽일지. 우쿄는 어느 쪽도 아니었지만 센쿠 쪽을 돕겠다고 한다. 우쿄가 건 조건은 아무도 죽지 않는 거였다. 우쿄는 유즈리하가 하는 걸 봤다. 유즈리하는 옷을 만든다는 핑계로 혼자 있었다. 옷은 금세 만들고 남는 시간에 다른 걸 했다. 그건 츠카사가 부순 돌을 맞추는 거였다. 예전에 센쿠가 유즈리하한테 말한 건 그거였다. 난 돌을 뭔가로 잇는 건가 했는데. 유즈리하는 깨진 돌을 맞춰서 붙였다. 뭘로 붙였는지 모르겠지만. 나도 싸우다가 누군가 죽으면 어쩌나 했는데, 센쿠는 우쿄 말을 받아들인다. 우쿄는 과학 나라 사람이 됐다. 이런 말 영어로 했다는 설정이다. 다른 사람한테 릴리안이 가짜라는 거 들키지 않으려고.

 

 센쿠는 질산이 나오는 동굴을 빼앗으려 했다. 그걸 빼앗으면 돌이 된 사람들을 깨우는 것을 만들고 화약도 만들 수 있었다. 드디어 타이주와 유즈리하가 왔다. 센쿠랑 타이주 유즈리하는 한해 만에 다시 만났다. 센쿠나 사람들은 질산이 나오는 동굴로 쳐들어갈 준비를 했다. 20초 만에 질산 동굴을 빼앗아야 했다. 사람이 놀라서 허둥대는 시간은 겨우 20초란다. 정말 그럴까. 어쩐지 난 20초보다 더 오래 놀라고 얼이 빠질 것 같은데. 20초 동안 일을 한쪽마다 그렸다. 그거 보는 재미도 있다. 아무도 죽지 않게 싸우기, 이건 참 좋은 거 아닌가 싶다. 이런 싸움 지금 시대에도 한다면 좋을 텐데. 센쿠도 딱히 사람을 죽이고 싶은 마음 없었다. 그저 자유롭게 과학을 하기만 하면 된다. 거기에 질산이 있어야 했구나. 츠카사도 그걸 알아서 질산 동굴을 잘 지키려고 거기에도 덫을 만들어뒀다. 전차는 구멍에 빠지지 않고 앞으로 갔다. 동굴에 거의 다 왔을 때 쓰러지지만. 거기까지 간 게 어딘가. 소리로 츠카사 쪽 사람 정신을 빼놓기도 했다. 20초 만에 질산 동굴 빼앗았다.

 

 모두 기뻐했지만 센쿠만은 기뻐할 시간 없다면서 바로 화약을 만들려 했다. 우쿄가 놀란 얼굴을 했다. 츠카사와 효가가 오는 소리를 들어서였다. 츠카사와 효가는 무덤에서 휴대전화기를 찾아냈다. 센쿠가 생각한 것보다 빨랐나 보다. 츠카사는 죽은 동료를 애도하려고 무덤에 갔던 건데. 우쿄가 모두한테 달아나라고 말하고 센쿠 앞을 막아서 뭔가에 맞고 쓰러졌다. 그거 보고 우쿄 죽는 건가 했는데 다행하게 죽지는 않았다. 츠카사와 효가가 나타나고 코하쿠 킨로 긴로 마그마와 마을 사람이 맞서서 싸운다. 효가는 릴리안이 가짜다 말한다. 그거 믿었던 사람은 조금 실망했다. 그 일 빨리 들키는 게 낫겠다. 전에 센쿠 겐 크롬은 거짓말 하고 지옥에 가겠다 했는데. 모두가 츠카사와 효가와 싸울 때 센쿠 겐 크롬은 동굴로 갔다. 질산으로 무기를 만들려고. 센쿠가 만들려한 건 니트로글리세린, 다이너마이트였다. 잘 안 될 뻔했는데 크롬이 쓰러진 전차 안에서 황산을 가지고 와서 니트로글리세린 만들었다.

 

 앞에서 다이너마이트라 말했는데 이때는 그 모양이 아니고 액체(니트로글리세린)였다. 그래도 다이너마이트 원료여서 츠카사는 잘 알았다. 그거 하나를 공중에서 터지게 했다. 센쿠는 츠카사한테 거래하자고 한다. 츠카사한테는 동생이 있는데 뇌사로 깨어나지 못한다 했다. 츠카사는 동생 미라이를 살려두는 장치를 떼지 않게 하려고 돈을 벌었다. 나도 츠카사가 텔레비전 방송에 나간 거 좀 이상하다 싶었는데. 그때는 그냥 그런가 보다 했구나. 츠카사도 지키고 싶은 게 있었다. 그건 동생 미라이였다. 센쿠는 미라이가 뇌사였지만 지금이라면 깨어날지도 모른다고 한다. 센쿠가 죽었다 살아났으니. 센쿠는 미라이를 살리고 싸움을 끝내자고 했다. 모두 미라이를 찾았다. 미라이는 어떻게 됐을까. 깨어났다. 돌이 세포로 돌아올 때 끊어진 곳은 이어졌다. 츠카사는 무척 기뻐했다.

 

 다 잘되고 이제 괜찮겠다 했는데 배신자가 있었다. 그건 바로 효가다. 효가는 츠카사를 없앨 기회를 노렸나 보다. 츠카사는 미라이를 구하다 효가 창에 찔린다. 호무라는 다이너마이트로 질산 동굴을 무너뜨렸다. 효가는 뭘 바라는 건지. 츠카사도 죽지는 않았다. 다음에는 센쿠와 함께 한다. 벌써 이런 말을. 츠카사가 돌을 부수고 다니기는 했지만, 동료 이름은 기억했다. 뜻밖의 면이 있다 했는데. 앞으로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츠카사 동생이 살아서 잘됐다. 이제 츠카사는 같은 편이 되겠다.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