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아이

야쿠마루 가쿠   이정민 옮김

몽실북스  2019년 03월 05일

 

 

 

 마치다 히로시 이제 넌 어둡고 긴 굴을 지나 밝은 곳으로 나왔구나. 정말 다행이야. 책을 보면서 내가 얼마나 걱정했는데. 네가 다시 어두운 곳으로 끌려 가는 건 아닐까 하고. 세상에는 한두사람이 어찌할 수 없는 깊은 어둠의 세계가 있어. 보통사람은 처음부터 그런 곳에 발을 들이지 않지만, 자신이 살려고 그런 곳에 발을 들이는 사람도 있어. 그 가운데는 거기에서 겨우 벗어나는 사람도 있지만 쫓기다 죽은 사람도 있을 거야. 어둠의 세계 사람은 한번 눈독들인 건 끝까지 놓지 않으려 해. 난 그런 사람을 보면 참 안됐다는 생각이 들어. 왜 그렇게 덧없는 짓을 할까 싶거든. 어쩌면 거기에라도 매달리지 않으면 살 수 없어설지도 모르겠어. 사람은 거의 무언가에 매달려 살기도 해. 누구나 그런 건 아닐지도.

 

 난 히로시 네가 얼마나 힘들게 살았는지 안다고 말할 수 없어. 엄마가 있어도 밥을 제대로 주지 않고 호적에도 올리지 않아 학교에도 다니지 못하는 생활은 어떤 걸까. 넌 왜 그런 사람이 자신을 낳았을까 생각했겠지. 자신이 아이를 책임지지 못하면 다른 곳에 맡기기라도 하지. 그런 것도 하지 않고 널 그냥 내버려뒀지. 그래도 히로시 네가 오자와 미노루를 만나서 다행이야. 평범한 사람이 보기에 미노루는 지능이 모자라도 마음은 훨씬 나아. 히로시 너도 그걸 알고 집을 뛰쳐나오고 다시 미노루를 만났을 때 함께 살기로 했겠지. 그땐 호적이 없어서 히로시 네가 미노루인 척했지만. 그 뒤에 범죄 조직 같은 데 들어가지 않았다면 더 좋았을걸. 무로이는 네가 호적이 없고 머리가 아주 좋은 걸 알고 자신과 겹쳐봤겠지. 하지만 너와 무로이는 달랐어. 무로이는 아무도 좋아하지 못했지만 넌 그렇지 않았어.

 

 세상에는 감정이라는 걸 모르는 사람도 있어. 날 때부터 그런 사람도 있고, 자란 환경 때문에 그렇게 되는 사람도 있어. 내 생각에 히로시 넌 감정이라는 걸 배우지 못하고 자라고 그걸 몰랐다는 느낌이 들어. 처음부터 그렇게 태어났다 해도 사람은 달라질 수 있다고 봐. 무로이는 바뀔 수 있었을 때 진심으로 자신을 생각하는 사람을 만나지 못한게 아닐까 싶어. 히로시 너한테는 미노루가 있었잖아. 무로이는 머리 나쁜 사람보다 머리 좋은 사람을 더 눈여겨봤지. 히로시 너도 잠시 그랬구나. 말은 쌀쌀맞게 해도 네 마음은 아주 차갑지 않았어. 난 여러 가지를 봐서 그걸 알았지만 너를 처음 만나는 사람은 그걸 바로 알지는 못했어. 그건 네 한면만 봐서겠지. 사람을 죽이고 소년원에 들어갔다 나왔다는 거 말이야. 소년원에서 나오고 살게 된 주인 집 딸 마에하라 가에데는 처음에는 널 무척 싫어했지만, 조금씩 널 잘 보려 했어.

 

 넌 심심풀이라 하면서 소년원에서 함께 달아나려다 차에 치이고 두 팔을 잃은 이소가이 의수를 만들었어. 이소가이는 자기 목숨을 살려준 널 원망하고 네가 자신을 자꾸 찾아오는 걸 싫어했지. 이소가이도 널 잘못 안 게 있었어. 넌 네 머리가 좋은 걸 남한테 보여주려 한 적도 없는데 이소가이는 네가 그런 생각으로 의수를 만든다고 여겼지. 히로시 네가 말을 조금 부드럽게 했다면 좀 달랐을까. 넌 설명하기보다 행동했지. 난 그게 더 낫다고 생각하지만 많은 사람은 길게 말하기를 바라기도 해. 중요한 건 말하는 게 좋겠지. 히로시 너도 여러 사람과 어울리고 그걸 조금 알았을 것 같기도 해. 두 팔을 잃고 자기 처지를 안 좋게 여기고 살던 이소가이가 달라져서 다행이야. 언젠가 이소가이가 히로시 너한테 빛을 찾고 그걸 보여달라고 했는데 정말 그렇게 됐군.

 

 빛은 사람일까. 사람한테 받은 아픔은 사람 때문에 낫기도 해. 히로시 네 엄마는 그저 널 낳았을 뿐이야. 엄마라고 말하기도 어려울 듯해. 그러고 보니 그런 사람 많았군. 미노루도 부모나 친척한테 버림받았지. 부모한테 버림받고 무로이를 만나고 무로이 생각에 빠져들고 무로이 마음에 들려 한 사람도 있었군. 세상을 바꾸려고 누군가를 희생해도 괜찮을까. 난 그렇게 세상을 바꿀 순 없다고 생각해. 무로이는 머리가 좋은 사람만 인정했어. 그건 무서운 생각이야. 세상에는 이런저런 사람이 있고 생각이 다른 사람이 살기도 해. 히로시 너도 이젠 알겠구나. 동료라는 걸 생각하게 됐으니.

 

 히로시 널 보니 정말 사람은 감정을 익힐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 많은 사람이 감정을 제대로 알까. 어쩐지 난 그렇지 않은 것 같아. 사람은 거의 이런저런 사람을 만나거나 책을 보고 배워. 나도 다르지 않아. 그러고 보니 히로시 네가 이제 소설에 관심을 갖게 됐구나. 지금까지는 네가 살려고 지식을 얻는 책을 봤잖아. 사람과 어울리고 감정을 알 수도 있고 소설을 봐도 조금 알 수 있어. 난 히로시 너처럼 이런저런 책을 빨리 보고 기억하고 이해하면 글을 잘 쓰겠다고 생각했어. 별 생각 다했지. 소설에 관심을 가지게 된 네가 언젠가 소설 쓸까. 그것도 재미있을 듯해.

 

 앞으로 너한테 좋은 일만 있지 않겠지. 네 둘레 사람과 잘 헤쳐나가기를 바라. 미노루와 다시 만나서 잘됐어. 여기까지만 쓸게.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