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가 최고야 바람 그림책 2
이시즈 치히로 글, 야마무라 코지 그림, 엄혜숙 옮김 / 천개의바람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채소..아이들한테 참 좋은데
잘 먹게 하는 방법이 없네요,
그나마 과일은 잘 먹지만 채소는 당근, 오이만 먹고 나머지는 입에 대질 않아요.
당근, 오이도 꿀을 곁들여야 한 쪽 먹을 정도.
몸에 좋다는 걸 알면서도 먹기는 싫은가봐요.
아이들에게 가깝고도 먼 음식 채소를 친근한 책을 보면서 다시 한번 중요성을 챙겨 보았어요.

이책속에 사실적이면서도 재미있게 그려진 그림은 정말 인상적이네요.


글이 많지 않아서 어린 아이부터 보여주면 너무 좋을 거 같아요.
게다가 키높이 그림이 까지 있어서 아이들 채소 먹고 얼마나 키 크나 체크해보면 아이들은 신나서
더 크려고 채소와 친해질 것 같아요.



채소 달리기를 해요.
누가 일등을 할까?
모두들 열심히 달려요.















재미난 채소 그림들을 꾸준히 보기만 해도 워낙 사실적으로 그려서 아이들은 책속에 나왔던 채소들을 만나면 친근감이 들거 같아요.
그리고 일등한 친구들을 먼저 먹어보고 싶어 할 거 같아요.

이제 김장철이 남았어요. 아이들도 잘 먹어야 하는 김치에 꼭 들어가는 배추, 고추의 메달을 잊지 않는다면 아이들은 그 메달을 자기 목에 거는것처럼 기꺼이 채소들을 즐겁게 먹을 것 같아요.

어릴때부터 꾸준히 채소맛을 즐기게 해 주어야 하는데 전 빨리 시작하지 못해서 이렇게 늘 노심초사네요.
다행인건 작은 아들은 김치를 그래도 잘 먹는 다는 안도감.

하지만 엄마이기에 포기할 수 없지요.
무엇보다 아이들의 건강을 위한 거니까요.

예쁜 그림 가득한 영양가득한 책 아이들에게 꼭 보여주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