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승사자에게 잡혀간 호랑이 - 저승이야기 우리 문화 그림책 12
김미혜 글, 최미란 그림 / 사계절 / 200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책은 그동안 호랑이를 소재로한 전래동화의 내용과 연계되는 점에서 독특하다.

해와달이 된 오누이, 호랑이 형과 선비동생 두권의 이야기를 먼저 숙지하고있으면 재밌게 읽을수있다.




전래동화가 모두 그렇지만 권선징악의 내용을 담고있다.

그런데 아이들에게 올바른 “선”의 윤리의식을 심어주는데에는 “악”에 대한 공포감만큼 확실한 방법이 또있을까 싶다.

이책은 그림도 너무 재밌게 만화처럼 그려져있다.

그러면서 저승에서 보이는 저승대왕의 색채는 사실적인 색으로 표현되었다.

지옥 이곳저곳을 다니며 벌을 받을때 각양각색의 모습을 한 인간들의 처절한 모습이 희화화되어 표현되었는데 어떤 모습들이 있는지 찾아보는것도 재미있다.

아이들에게 윤회사상을 설명하기는 참으로 어려운데 이렇게 간단하게 이해시킬 수 있어 일거양득이다.

어른들도 모르던 벌도 있었다. 혓바닥을 쭈욱 뽑는 벌은 처음 봤다.

소개된 모든 것들이 그냥 상상속의 벌이라고 생각했는데 맨 뒤에 사찰에 있는 그림을 실어놓아 단순한 상상이 아님을 알았다.

업경대가 있다는것도 처음알았다.

그냥 전래동화라기보다는 우리 고유의 사상이 녹아있는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딸은 보면서 두려워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겁많은 아이니까 난 그걸 이용해서 더 자극을 주었다.

요즘 동생에게 꽤나 심술을 부리던차라 난 이책을 통해 심리적 자극을 주었다.

그렇다고 변하지는 않지만 말이다.




어른들도 아이들만큼이나 이런 이야기에 두려워하고 반성할 수 있는 순수함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총선이 끝난 지금 대거 보궐선거를 예상하고있단다.

그만큼 선거사범이 많다는것이다.

그것뿐인가. 한국하면 삼성을 떠올리는 대표 삼성 최고총수가 저지른 만행을 보면서 그들에게는 아이들보다 못한 양심을 갖고있구나 싶어 씁쓸해진다.

모쪼록 우리 아이들이 다음생에 모두 예쁜 아이들로 태어나기위해 언제까지나 자신을 비출수있는 거울을 잊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수 2008-04-13 12: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깜짝놀랐네요. 그림책에 달린 리뷰를 보고는...빨리 이 리뷰는 본 그림책 리뷰에서 지워주셔야 겠네요.

흐르는강물 2008-04-13 19: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른글과 리뷰가 바껴서 올라갔네요. 이런 실수를..놀라셨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