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맘대로 영어 독학 첫걸음 - 동사 단어 20개, 자주 쓰는 회화 표현, 100가지 상황 영어회화 내맘대로 영어 독학
배현 지음 / 반석출판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어에 울렁증이 있는 나와 더불어 많은 이들이 어떻게 하면

영어를 쉽고 재미있게 잘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을 한두 번 한 게 아닐 것이다.

그러다 『내 맘대로 영어 독학 첫걸음』을 만나게 되었다.

책을 받아본 첫 느낌은 엥? 이었다.

 


 

하지만 책을 넘기면서 웃음이 나왔다. 너무 재미있다.

쉽다. 거기다 친절하게도 영어 문장 위에 한글 발음을 붙여 놓았다.

그냥 읽으면 콩글리쉬가 되기에 십상이다.

 

저자는 책 표지를 넘기자 바로 책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를 말해준다.

 


 

 

그리고 이 책이 어떤 특징이 있는지도 알려준다.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어떤 것들을 제공하고 있는지

 


 

 

또한, 이 책은 영어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동사 단어 20개를 활용해서

초보자들이나 영어 울렁증이 있는 이들에게 영어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해준다.

 



 

 

책의 구성을 살펴보면 1~20가지의 동사를 제목으로 달고,

영어 문장을 제시한다. 그리고 관련 표현을 박스로 제공하고,

tip과 대화문을 제시하면서 덧붙여 단어장처럼 단어를 정리해서 제공한다.

그리고 QR코드를 통하여 원어민 발음을 들을 수 있도록 제공하는 세심함까지 보여준다.

 


 

 

특별히 100일 동안 꾸준히 하루 한 문장씩만 공부하면

100일 이후에는 영어 울렁증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배치해 놓은 저자의 세심함까지 볼 수 있습니다.

 

누구나 노력하면 말할 수 있고,

쓸 수 있는 영어 독학 책으로는 너무 좋은 교재인 것 같아 추천합니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쿄 우에노 스테이션
유미리 지음, 강방화 옮김 / ㈜소미미디어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뭔가 가슴이 먹먹하다. 기분 탓은 아닌데 책을 읽으면서 답답함을 느꼈다. 주인공은 칠 남매 중 장남이다. 주인공의 인생은 고난의 연속이다. 주인공의 삶이 말해주는 것은 인생이라는 것이 기쁨보다는 슬픔이 더 많고, 평안보다는 고난이 더 많다는 것이다. 폭풍 가운데 놓인 한 척의 배와 같은 인생, 기구한 사람의 중심에 서 있는 남자, 그의 불행의 연속 앞에 그를 마주 대하면서 가슴이 먹먹해졌다. 퍽퍽한 감자를 먹다 목이 꽉 막힌 것 같은 답답함이 몰려왔다.

 


 

책을 읽으면서 왜? 라는 질문이 연속해서 머릿속을 맴돌았다. 첫째는 이 주인공의 인생에 대해서 왜? 라는 질문이, 그리고 또 하나는 43만 부 이상의 판매 베스트셀러라는 것이다. 아직 책을 초반밖에 읽지 않아서인가? 왜? 라는 질문은 연속해서 나를 힘들게 했다.

 


 

계속 이어지는 찢어지는 가난, 아들의 죽음. 그것은 인생을 송두리째 빼앗아가는 일이다. 아들의 죽음 앞에서 주인공의 인생도 함몰되었다. 그는 노력하지 않은 게 아니다. 그의 인생을 사회가 그렇게 만들었다. 노숙을 하는 삶이 뭐가 좋겠는가? 그런데 그는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삶의 굴레에서 자연스럽게 노숙을 하게 되었다. 사랑하는 아들의 죽음과 사랑했던 아내의 죽음을 마주 대하면서 스스로 노숙의 길로 들어섰다.

 


 

이 책은 도쿄 올림픽의 명암을 보여준다. 올림픽을 준비하는 일을 하면서 돈을 벌었던 주인고, 그런데 그 올림픽으로 인해 주인공의 삶의 터전, 아니 노숙의 터전이 환경미화라는 핑계로 철거되는 비운을 맞이하는 것은 일본 사회의 명암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다.

 


 

이 책은 무겁다. 소화가 잘 안 된다. 사회문화적 차이의 부재로 인함일 수도 있다. 저자가 주인공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뜻은 알겠지만, 조금은 답답한 마음이 든다. 노숙자, 소외된 이웃 그들을 향한 눈길을 다시금 바꾸어야 한다는 마음이 든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 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검은 모자를 쓴 여자 새소설 9
권정현 지음 / 자음과모음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금 혼란스러웠다. 처음엔 심리극 같은 느낌이 들었는데, 마지막엔 망상이라는 것으로 끝맺음을 하는 것을 보면서 이런 경우가 많이 있다는 생각에 고개를 끄덕이게 되었다. 저자가 소설을 이끌어가는 힘이 남다르게 느껴졌다. 한번 읽기 시작하자 그 앉은 자리에서 책을 손에서 놓지 않고 완독을 했다.

 

 

 

망상이라는 것, 병이지만 그것이 당사자에게는 전혀 문제가 없고, 오히려 주변의 모든 이들을 의심하게 되는 것임을 깨닫게 되었다. 저자의 심리묘사가 참 자연스러웠고, 특히 주인공 민의 이야기를 통해 아들 은수의 죽음과 성탄절에 버려진 아이를 데려와 입양한 후의 이야기 그리고, 점점 글이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뭐가 뭔지 모를 미궁 속으로 빠져 가는 느낌을 받았다.

 

 

 

그래서 사실 아쉽다. 출발은 괜찮았는데, 엉켜버린 실타래처럼 너무 엉켜서 어느 게 현실이고 어느 게 망상인지 애매모호하다. 그리고 이도 저도 아닌 찜찜한 마무리는 고개를 갸우뚱거릴 수밖에는 없다. 실제인지 허구인지 경계선이 없다. 읽으면서 개운함이 없는 그래서 뭔가 임펙트나 반전이 있지는 않을까 끝까지 읽었다. 그런데 개운함을 기대했던 것이 잘못이었나 하는 생각으로 책을 덮었다.

 

 

 

민이 검은 모자를 쓴 여자일까?

아니면 다른 검은 모자를 쓴 여자가 있는 걸까?

아직도 헷갈린다.

 

 

 

 

 

 

 

***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쩌다 쿠팡으로 출근하는 목사 - 목사 안 하렵니다!
송하용 지음 / 한사람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읽으면서 안타까움이 몰려 왔다. 왜 이런 책을 썼을까? 나름 치열하게 고민하고 치열하게 싸웠겠지만 조금은 어리둥절한 느낌을 받았다. 서울의 이름만 대면 알만한 대형교회에서 부목사로 사역을 했다 하니 저자의 말대로 그 교회에 들어가려고 많은 노력을 했을 것이다. 그리고 거기서 겪은 여러 가지 불합리한 일들도 봐왔을 것이다. 그리고 거듭되는 고민 끝에 목사직을 내려놓았을 것이다.


 

충분히 이해가 된다. 어느 직장이나 자신이 살아남으려면 고개를 숙이고 자존심을 꺾어야 할 시점들이 많다. 그런데 저자는 자신이 백혈병의 치유로 인해 목사가 되고자 했고, 저자의 말대로 신학대학 중 최고라고 생각하는(정말 최고인지는 모르겠지만) 광나루에 있는 대학원에 입학해서 치열하게 공부하고 목사가 되었고, 대형교회의 부목사로 삶을 살았을 것이다.

 


그런데 거기서 자신이 생각해왔던 목회와는 전혀 다른 현장을 보면서 고뇌하고 깊은 생각 끝에 결정한 것이 목사를 그만두는 것이다. 저자의 말처럼 직업은 다양하다. 쿠팡에서 혼자 벌면 200만 원 이상 둘이 벌면 500만 원 이상 번다고 발하면서, 교회를 하나의 직장화 시킨 것은 많이 나갔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서울의 대형교회가 아니라 정말 월세도 못 내서 날마다 기도하며 몸부림치는 교회에 가서 사역해볼 생강은 하지 않았는지, 모든 신학생이 저자처럼 능력이 있어 대형교회 부목사로 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대형교회가 아닌 정말 작은 교회 가서 봉사하고 싶은 생각은 없는지 의문이 든다. 지금 나가는 교회 목사의 설교가 좋다. 치열하게 준비한 것이 보인다. 그 교회도 큰 교회 아닌가?

 


특정교회를 비난 하는 게 아니라는 표지의 말에 글을 읽으면서 동의가 되지 않는다. 크리스천으로 어떻게 치열하게 살지 고민했다는데, 정말 가난하고 작고 헐벗은 교회는 세상에 수없이 많다. 그런 곳에서 오늘도 열심히 자신의 삶을 바쳐 한 영혼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이 땅의 목사들이 얼마나 많은지 아는가? 한번 가보기라도 했는지????



 


 

 



**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쩌다 쿠팡으로 출근하는 목사 - 목사 안 하렵니다!
송하용 지음 / 한사람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쎄라는 말이 먼저 나온다. 정말 어렵고 힘든곳에 가보았는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