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트라바스 열린책들 파트리크 쥐스킨트 리뉴얼 시리즈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박종대 옮김 / 열린책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파트리크 쥐스킨트, 콘트라바스


 

 

 

오케스트라에 지휘자는 없어도 되지만 콘트라바스는 없으면 안 된다고요.​

 

 

 


모든 빛나는 것들 뒤에는 항상 그것을 빛내 주는 조연과 배경이 있다. 콘트라바스가 그렇다. 이 악기는 오케스트라를 빛내주고 완성해낸다, 물론 저어기 쩌어기 뒤에서, 어쩌면 이걸 아무도 모르지만.

하지만 이 중요한 악기의 연주 기교인 피아니시모, 피아노, 메조포르테, 포르테, 포르티시모 등은 비로 인해 쓸모없어진다. 비만 내리면 콘트라바스는 습기 때문에 몸통이 부풀어 오르고 눅눅해진다. 날이 추우면 몸통이 오그라든다. 그래서 콘트라바스의 온도를 맞추기 위해 연주자는 고군분투하다 악기 대신 감기에 걸리기도 한다.

 

 

콘트라바스 연주자인 한 남자의 고뇌의 모노드라마

역시 원맨쇼다. 쥐스킨트가 어느 작은 극단의 제의를 받아 쓴 책 "콘트라바스"는 그래서 시종일관 연극적이다. 이 작품은 〈희곡이자 작품으로서 우리 시대 최고의 작품〉이라는 극찬을 받았다고 한다. 또한 지금껏 독일어권 나라에서 가장 자주 무대에 오르는 희곡이자 연극 애호가들에게 끊임없는 사랑을 받는 작품이라고.

아버지에 대한 증오로 예술가가 되기로 결심한 남자는 어머니에 대한 복수로 세상에서 가장 크고 다루기 힘들며 가장 솔로를 하기 어려운 악기라는 콘트라바스를 선택했다. 그리고 매일같이 여성적인 악기에 해당하는 콘트라바스를 연주함으로써 어머니를 범한다.

파트리크 쥐스킨트는 이 작품이 콘트라바스 연주자인 배우가 벌이는 연극을 통해 그 악기가 가지고 있는 속성과 오케스트라에서의 신분적 위치를 바탕으로 한 평범한 소시민의 생존을 다루었다고 말했다.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도 그.소중함을 알아주지 않는 데서 오는 슬픔과 좌절과 절망. 거기서 증폭되어 쪼그라든 자존감으로 사랑조차 맘껏 구애하지 못하는 현실이 어찌나 웃픈지!

오늘 비장하게 구애를 하러 집을 나서는 콘트라바스 연주자의 뒷모습에 슈베르트의 <송어> 5중주 제1악장이 젖어든다.

글꽃송이 지원도서입니다.

#콘트라바스 #파트리크쥐스킨트 #열린책들 #독일소설 #모노드라마 #콘트라베이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리투함시도

사진협찬: 이다랜드 https://blog.naver.com/airani_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