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과 이별하는 법 에프 그래픽 컬렉션
마리코 타마키 지음, 로즈메리 발레로-오코넬 그림, 심연희 옮김 / f(에프)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년에 접어든 십 대들의 사랑, 그래픽노블 이별과 이별하는 법

 

 

 

 

 

 

 

 

제일 힘든 게
차였다는 건 꼭 식중독에 걸린 듯한 느낌이라는 거랑
그리고 항상 그 자리에 있는 사람을 잃어버린다는 거예요.

 

 

표지에서 깜빡 속았나^^
표지 속 뒷모습은 여자인가 남자인가? 물어봤으니 여자겠지.
그렇다면 여자와 여자의 포옹이라...
이별과 이별하는 법이니, 어쩌고 저쩌고 생각이 깊어지기 전에 책 속으로~

 

 

 

 

 

 

 

프레디 라일리는 인기 많은 로라 딘과 사귄다.
사귀게 되면서 프레디는 자신의 인생이 최고로 멋지다고 생각했지만, 이상하다.
로라 딘은 프레디에게 충실하지 않았다.
인기가 너무 많아서일까, 굳이 프레디가 아니라도 함께해줄 사람이 많아서일까,
딘은 프레디에게 잠깐 스치는 바람처럼 머물 뿐이었다.
헤어짐과 만남을 여러 번 반복하는 동안 프레디는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자신의 상황에 대해 상담차 칼럼을 쓰는 이에게 모두 적어 메일을 보낸다.

 

 

 

참고로 말씀드리면,
저는 '사랑'이랑 '폭행'이란 단어가
왜 그렇게 함께 쓰일 때가 많은지 알 것 같아요.
왜냐하면 사랑은 진짜로 폭행을 당하는 기분이거든요.

 

 

 

 

 


로라 딘에게 신경 쓰는 사이, 프레디는 자존심에 상처를 입고 친한 친구마저 잃어버릴 위기에 처한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로라 딘을 향하는 프레디의 마음, 이거 사랑일까?

 

 

 

 

 

 

 

 

 


헤어짐과 만남을 반복하는 사랑이 진정한 사랑인지,
어쩌면 사랑이라는 껍데기를 쓴 독이 가득한 관계인지...
핑크빛으로 채색된 이미지라 마지막 십대를 불태우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긴가 싶었는데!
요즘 자꾸 앞으로 튀어나오는 젠더가 "이별과 이별하는 법" 전반을 채운다.


당당하게 성 정체성, 레즈비언이든 게이이든 퀴어임을 밝히는 아이들,
자기 아이의 성 정체성을 인정하는 부모,
친구들의 성향을 있는 대로 받아들이는 친구들 혹은 거부하는 친구들,
독소적인 관계임을 알면서도 쉽게 떨치지 못하는 심리까지
퀴어 영 어덜트 문학답게 등장인물들의 관계가 섬세하고 다양하며 일관적으로 그려진다.

 

만화와 그래픽노블에 주어지는 ‘하비 상’과 ‘이그나츠 상’을 비롯하여 많은 상을 휩쓸며
해당 분야에서 가장 뛰어난 예술성을 인정받은 "이별과 이별하는 법".
칼데콧 상, 마이클 프린츠 상, 아이스너 상을 동시에 수상한 마리코 타마키의 그래픽노블이다.


소재는 마음에 꺼려졌으나 주제는 마음에 드는 책.
이제 이런 소재를 받아들일 때가 된 걸까, 참 많은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그래픽노블로서는 드물게 미국에서 가장 뛰어난 ‘영 어덜트 문학’에 주어지는
최고 권위의 본격 문학상 ‘마이클 프린츠 상’까지 수상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는 이 책.
혹시 가족의 성 정체성에 대해 고민이 있다면 도움이 될 수도 있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