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디지털 지구, 뜨는 것들의 세상
김상균 지음 / 플랜비디자인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객관적인 접근이라기 보다는 저자의 주관적 시선이 강하게 투영돼 있다. 문장도 서툴 때가 많고, 사이사이 본인이 직접 쓴 SF단편들이 첨부 돼 있다. 가상세계에 이미 익숙한 세대가 아니라 그런 현세태를 잘 이해하지 못하는 이전 세대를 상정하고 쓴 것도 저자의 주관이 많이 투영된 느낌을 준다. 메타버스를 설명하는 부분까지는 그나마 객관적이지만, 후반부 ‘개척’ 부분은 상당히 개인적인 아이디어에 많이 기댄다. 그럴 때마다 깊이감이 부족하고 단편적이라고 느꼈다. 장단이 있겠지만 제목을 보고 좀 더 치밀한 정보를 기대했던 터라 당황스러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긴장감 넘치는 글쓰기를 위한 아이디어 - 세계 최고의 범죄소설 작가가 들려주는 박람강기 프로젝트 10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지음, 송기철 옮김 / 북스피어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야기 장치가 자아내는 효과로서의 서스펜스가 아니라, 장르로서의 스릴러를 서스펜스라고 일컫고 있다. 번역된 제목에 걸맞는 아이디어는 책 뒷면에 출판사가 정리한 15가지 팁을 읽은 것만으로 충분할 듯. 그보다 더 깊고 보편적인 글쓰기 전반을 다루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가 만일 100명의 마을이라면 : 환경 편 세계가 만일 100명의 마을이라면
이케다 가요코 지음, 한성례 옮김 / 국일미디어(국일출판사)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좋은 아이디어와 취지의 책이다. 너무 옛날 통계라는 점과 연신 ‘일본같은 선진국’을 강조하며 그들의 치적을 치켜세우는 부분이 거슬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픽 #02 - 멋진 신세계, 2021.1.2.3
문지혁 외 지음 / 다산북스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명섭의 글을 제외한 모든 글의 밀도와 수준이 높다. 읽는 내내 즐거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계간 미스터리 2020 가을.겨울호 - 68호
계간 미스터리 편집부 지음 / 나비클럽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계간 미스터리》 읽다 보니, 최근에 읽었던 《오늘의 SF》가 떠올랐다. 미스터리와 SF 장르의 대표 잡지답게 자연스럽게 둘을 비교하게 되는 것 같다.



가장 눈에 띄는 차이라면 역시 독자 개방성을 들 수 있겠다.


《계간 미스터리》는 독자를 확보하려는 목적의 잡지이기도 하지만, 신인 작가를 확보하려는 의도가 더 강한 잡지다. 미스터리 팬들의 창작과 투고를 독려하는 부분들이 눈에 많이 띈다. ‘한국 추리문학의 세대교체’를 주제로 다룬 호여서 더 그랬는지도 모르겠지만, 수시로 투고를 받고, 신인상을 주고, 해당 작가들을 인터뷰하거나 해당 작품을 실어주는 모습이 확실히 그렇다. 결국 신인 작가를 발굴하는 데 가장 많은 분량을 할애하고 있다. 아무래도 추리/미스터리 독자층이 있긴 하지만 해외 작품에 쏠려있기 때문에 국내 작가에게 더 힘을 실어주려는 게 아닌가 싶다.


​(...)


작가들이 많이 겹친다는 느낌도 비슷하다. 《오늘의 SF》는 아무래도 새로운 작가를 영입하는 쪽은 아니다 보니까 더 심하게 겹친다. 여태껏 두 권의 잡지가 나왔는데, 창간호에서 인터뷰를 했던 배명훈 작가가 2호에는 중편소설을 실었다. 창간호에 단편을 실었던 듀나는 2호에 서평을 썼다. 한국과학소설작가연대가 주축이 되어 꾸려진 필진이다 보니 더욱 폐쇄적일 수밖에 없는 것 같다. 《계간 미스터리》에도 서미애와 송시우의 이름이 반복적으로 등장한다. 워낙 판이 좁다 보니 어쩔 수 없는 일이리라.


나는 위의 두 가지 공통점을 보며 이 잡지들이 일종의 동인지 같은 성격을 지니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작가들이 스스로 너무 좋아서 만든, 혹은 해당 장르를 알리려는 목적으로 만든 느낌. 물론 출판사의 입장은 그 이상일 것이다. 이 잡지를 통해 SF의, 혹은 추리/미스터리의 붐이 일어나기를 꾀할 것이 분명하다. 하지만 현실은 그 정도의 수준과는 한참 거리가 멀어 보인다. 주류에 편입하려 애쓰는 마음이 느껴져 짠해지면서도 그것을 위태롭게 바라볼 수밖에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 장르문학 잡지들은 팬덤을 기반으로 자연스럽게 등장한 것이라기보다는, 없는 팬덤을 만들어 보려고 펴낸 것이기 때문이다. 장르 잡지는 언제쯤 동인지 수준에서 벗어날 수 있는 팬덤을 얻을 수 있을까. 언제까지 이 장르가 정말 재밌다는, 한번 읽어보라는 수준의 설득을 해야 하는 걸까. 알 수 없는 일이다. (...)



서평 전문은 블로그에 (https://blog.naver.com/bouvard/22219889369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