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SF #2
정세랑 외 지음 / arte(아르테)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창간호보다 나아졌음에도 논픽션이 아쉽다. 용비어천가가 된 듀나론, SF에 대해 별로 할말이 없는 민규동 인터뷰, 단답형 문답지가 된 김창규 인터뷰. 백미인 픽션은 다 좋지만, 그중에서도 홀로 익살떨기에 집중하고 있는 배명훈이 특이할만 하다. 다음 호가 벌써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