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머릿속에 누군가 있다 - 우리 마음속 친구, 뮤즈, 신, 폭군에 관한 심리학 보고서
찰스 퍼니휴 지음, 박경선 옮김, 박한선 감수 / 에이도스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눈에 보이지 않는 존재의 목소리를 여러 번 들었다.

그래서 책 소개글을 접했을 때  내 이야기 아닌가, 란 반가운 마음이 들었다.

환자든 일반인이든 누구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고 한다.

그 사례와 이론과 연구활동 등을 꼼꼼하게 풀어 놓았다.

 

 두 가지 지식을 얻었다.

1> 조현병 - 환청 환각에 대해

           : 뇌  정보처리 과정에서 신호전달이 원활하지 못해서 발생하는 현상,

            조현병은 뇌 신경전달물질의 불균형이 원인이고  도파민 조절이

            주 치료법이라고 알고 있는데, 이 이론으로 책에선 완치가능성도 예견하고 있다.

2> 언어치료 - 언어는 주로 좌뇌에서 담당한다.

             듣기 말하기 ...

           타인과의 소통을 위해서는 <마음읽기>기술이 필요하다.

          상대의 상황 의도 기분 파악이 필요한데, 언어지체자는

          이 능력이 부족하다. 그래서 <사회성 그룹치료> <그룹언어치료> 라 해서

          일단 무리 속에 들어가서 매 상황에 대해  훈련하는 프로그램이다.

          수년 전 어느 유능한 의사가 <마음읽기>이론은 <인지치료>가 우선이다라고 했다.

          그땐 놀랍고  인상적이었는데... 과학적으로 증명된 셈이다.

         < 마음읽기> 담당구역은 우뇌에 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18-09-27 13: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심리학 책은 다 관심이 가는 1인입니다. 책을 알아봐야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