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준의 경제학 강의]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 (반양장) - 지금 우리를 위한 새로운 경제학 교과서
장하준 지음, 김희정 옮김 / 부키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경제학은 필연적으로 정치적이다." 한번도 들어본적이 없는 이 강렬한 메시지가 이 책을 관통하는 주제이다. 그리고 책을 읽으면서 느끼는 것은, 엄밀한 학문의 반열로 놓여져 있다고 생각해 왔던 경제학은 지극히 주관적이고, 따라서 경제를 바라보는 사람의 시각에 따라서 서로 다르게 보일수 밖에 없다는 점이다. "세상에는 거짓말고 새빨간 거질말, 그리고 통계가 있다" 라는 인용문이 통계를 바탕으로 이루어지는 현대 경제학이 사실은 얼마나 주관적이고 보는 관점에 따라서 서로 다르게 보일수가 있는가를 설명해준다.

 

'경제살리기'가 세간의 화두인 요즘. 경제를 어떻게 살리는가에 대한 논의가 별로 없다는 것은 바로 이런 관점에서 보면 참으로 놀라운 일이 아닐수 없다.  많은 나라들과 FTA협정을 체결해서 그 결과로 수출이 잘되어 대기업이 돈을 벌면, 조금의 시간이 경과한 후에는 일반 서민들의 삶에도 따뜻한 온기가 돌것이라는 말은 이제 밎기 어려운 이야기가 되어간다. 작년 우리나라는 극심한 불황에도 불구하고 일부 대기업들의 수출 실적은 믿을수 없을만큼 좋았다. 그래서... 그 온기가 아랫목으로 전달되고 있는가... 를 세삼 돌이켜보게 된다.

 

그런 식으로 세상을 바라본다면, 서민정당을 외치며 국민의 삶을 지키고 정의를 실현하겠다고 장외투쟁을 일삼는 야당들이... 어떻게 경제를 살리자는 방향에 대해서는 큰 목소리를 내지 않거나, 적어도 암묵적으로 정부가 내놓는 정책들에 동의를 하는 것으로 보이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우리나라에는 보수 정당과 덜 보수정당이 있을 뿐이라는... 일부 정치평론가들의 주장이 틀린 말이 아니라는 것을 새삼 꺠닿게 된다.

 

장하준 교수는 이런 결론을 이끌어내기 위해서 이 경제학 강의라는 책을 썻다. 경제학의 기본 이론을 이루고 있는 뼈대들을 처음부터 하나씩 점검해 나가면서... 현대 경제학이 복잡한 계산과 자료의 엄밀한 정리위에 구축된 과학적인 학문이라는 기존의 관념이 잘못된 것임을 우리에게 보여준다. 그래서 어떤 이가 이 책을 '장하준 교수의 엄청난 야심작'이라고 평을 한 것인지도 모른다. 경제는 지극히 주관적일수 밖에 없는 것이고, 경제 살리기라는 같은 목적하에서 어떤 방식으로 접근할지에 따라서 경제의 미시적인 부분에서 엄청난 차이가 날 수 밖에 없다는 것을 꺠닿게 해주는 책. 멋진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