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같이 놀고 싶단 말이야>, <손으로 그려 봐야 우리 땅을 잘 알지>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손으로 그려 봐야 우리 땅을 잘 알지 - 그리며 배우는 한국지리 손으로 그려 봐야 잘 알지
구혜경.정은주 지음, 김효진 그림, 류재명 추천 / 토토북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책을 보는순간 정말 아이들이 공부하려 맘만 먹으면 자료는 충분하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때 이런 책을 못 만난것이 아쉴울 뿐이였다. 초등학교 다닐적 기억이 많이 났다. 습자지로 사회과부도에 나온 우리나라 지도를 그린다음 먹종이를 데고 두꺼운 도화지에 옮겨 그린다음 잘라서 지도자 대용으로 만들던 기억. 정말 일반 문구에서 파는 지도자보다 활용도가 높았다. 적당한 크기로 만든 나만의 지도자는 노트 필기할때도 요긴하게 쓰였다. 평야며 각 지역의 특산물등 다양하게 표기할수 있어서 머리속에 더욱더 기억에 남는듯하다. 

그러고 보면 우리나라 지리 공부함에는 정말 직접 그려보는 방법이 제일 좋은 방법인것 같다. 복잡하던 시대는 어느새 이책한권에 모두 담겨져 있다. 아이들이 사회공부를 함에 마을지도 그리기부터 시작하는 지리공부는 방위, 기호등 이제는 지역특산물까지...외우기 바쁜 아이들이였다. 

하지만 이책을 통해 우리나라 지도를 그려보고 직접 지역을 표기하면서 아이들은 신나했다. 자신들이 가본 지역이 나오면 맞아 맞아 여기 이런게 있었어 하면서 더욱더 신중하게 그려나갔다. 

 한강에 이렇게 많은 다리가 있어냐면서 소리치는 울딸. 우리집에서 선사유적지에 사는 친척집에 가면서 아이들은 책에서본 다리 이름들을 맞추느라 바빴다. 

이래서 책의 힘은 크다. 아이들은 보는데로 배우는것 같다. 각 도별로 구분되어 있는 지도들. 

교통을 위해 가지고 다니는 아빠의 지도책에 비해 간단하면서도 알고 있어야 할것들은 다 있다며 즐거워했다. 자신들의 사회책에 나온 내용이 다 있다며 즐겁게 지도를 그려보는 아이들. 

별책부록으로 각 도와 시들을 그려볼수 있어서 더욱더 활용도가 높다. 

이제 우리나라 한국지리는 이책과 함께 즐겨보도록 하자. 

초등학생들에게 강력하게 추천하는 바이다. 정말 내 조카들에게도 한권씩 선물해야겠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nc30 2011-04-23 09: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이버 블로그 : http://blog.naver.com/anc30/150107235992
인터파크 : http://book.interpark.com/blog/anc30/2107330
예스24 : http://blog.yes24.com/document/3865664
교보문고 : http://booklog.kyobobook.co.kr/anc30/989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