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의 일 - 매일 색을 다루는 사람들에게
로라 페리먼 지음, 서미나 옮김 / 윌북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색채 심리학은 우리에게 색이 미치는 영향이 심미적인 차원을 뛰어넘는다고 상정한다. 색에 관한 인식은 문화적인 영향을 받으므로 종교, 전통은 물론 정치적 선전과 연관된 의미가 뿌리 깊게 내려있다는 것. 

색채 심리학에서 중요한 인물로 괴테나 융이 언급되는 부분은 독특하게 느껴졌다. 2장의 색 프로필에서 다양한 채도의 컬러가 수록되어 있는데 역시 가장 좋아하는 빨강에 눈이 갈 수밖에 없다. 다양한 채도의 빨강들.... 와 이렇게 많은 색이름이 있다는 걸 처음 알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괴한 레스토랑 2 - 리디아의 일기장
김민정 지음 / 팩토리나인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권 시작부에 하츠와 여왕의 결혼식은 볼 만했다. 악당 하츠가 순순히 결혼을 할까? 모든 것은 하츠의 계획대로 착착 진행되고 있었던... 

한편 연약한 인간의 몸으로 시키는 일을 하나씩 해내는 시아가 해돈의 눈에는 괘씸하기만 하다. 하츠는 시아 대신 시아를 도와준 요괴들을 타깃으로 삼는데... 과연 시아는 이 함정이 빠질 것인가? 지혜롭게 헤져나갈 것인가!

1권에 이어 2권을 펼쳤는데 전혀 느슨함 없이 스토리는 이어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간 실격 - '무진기행' 김승옥 작가 추천 소설
다자이 오사무 지음, 신동운 옮김 / 스타북스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지주의 아들로 태어난 다자이 오사무. 그의 작품을 읽기 전에 다자이 오사무의 삶을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 일독, 이독, 삼독째인 다자이 오사무, 일본의 좋아하는 작가 중 몇 안되는 분. 

부르주아의 아들인 그에게 마르크스 주의는 큰 영향을 줄 수 밖에 없었다. 내성적인 아이는 안으로 자신에게 집중했고 소설의 초반에 자신의 삶을 타자화시켜 들여다 보듯이 그려낸다. 



세 편의 수기로 이루어진 이 소설은 자전적인 내용이다. 남들이 겪는 고통에 공감하지 못했던 소년, 나 혼자만 다른 인간인 것 같은 공포감을 극복하기 위해 그가 생각한 방법은 바로 익살이었다..... 그많은 방법 중에서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앰 아이 블루? 곰곰문고 101
브루스 코빌 외 지음, 조응주 옮김 / 휴머니스트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원작이 1994년 쓰인 이 소설 당시 시대상황에서는 파격적이었을 것이다. 책에 수록된 열다섯편의 단편. 그 중 표제작인 브루스 코빌의 작품 《엠 아이 블루?》를 가장 먼저 읽었다. 



부치 패거리에게 호모로 찍힌 멜빈. 그에게 갑자기 나타난 요정대부. 멜빈의 기분은 어땠을까? 무척 당황했겠지? 그렇지만 자신의 성정체성을 솔직히 드러낸다는데 의미가 있었을 것이다. 


「게이를 한 명도 모르는 사람은 이 세상에 없다. 단지 모른다고 착각할 뿐이야.」

「난 세상이 만들어 준 틀에 갇혀 사는 게 지긋지긋해졌어. 날 가둬 놓기에 너무 비좁았으니까. 그래서 틀을 좀 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컬러의 일 - 매일 색을 다루는 사람들에게
로라 페리먼 지음, 서미나 옮김 / 윌북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때 색채심리학이 붐이었던 시기가 있었다. 관련 자격증도 유행했었다. 이후 색에 대한 관심은 꾸준히 이어지는 것 같다. 디자인 브랜딩을 전문으로 하는 스튜디오 대표이자 컨설팅과 강의를 주로 하는 저자. 색채학에 대한 모든 것은 한 권에 담았다. 먼저 색에 대한 이론편을 읽었다. 





색에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었는데 100가지 넘는 색을 살펴보고 역사적으로 중요한 변화를 일으킨 사건에서 색이 주는 의미를 찾는다. 「색과 빛은 서로 가장 밀접한 관계를 맺는다  」는 요한 볼프강 폰 괴테의 말처럼 빛 없는 색을 상상할 수 없다. 책 초반에는 프리즘으로 구성한 색상환, 보색, 색채 심리학 등 이론을 소개한 점 매력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