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인의 초상 - 상 열린책들 세계문학 230
헨리 제임스 지음, 정상준 옮김 / 열린책들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방적공장 아들 캐스퍼 굿우드의 등장은 뭔가 미묘한 갈등을 예고한다. 사촌동생을 단지 친척 이상의 감정으로 사랑하는 랠프, 그런 랠프에게 마치 도전이라도 하는 듯한 스택폴 양^^ 그녀는 자유로운 미국 젊은 여성이며 인터뷰어의 통신원이기도 하다. 하인 계층은 '봉건 제도의 유물'이라고 하는 반면에 또한  '결혼은 의무'라고 주장하는 것을 보면 시대적인 부분을 다시 한번 읽을 수 있다. 




소설 초입에서 어느 정도 예상은 했었다. 워버턴 경의 청혼을 거절한 이사벨. 다들 부러워하는 상류층으로의 입성을 단박에 거절하는 그녀. 대체 무슨 생각일까? 자유로움을 추구하고 새로운 것에 대한 호기심이 강한 이사벨 캐릭터에 어느 정도 호불호가 있을 것 같다. 나는 이사벨이라는 인물이 갈수록 흥미롭다. 독자들의 궁금증을 제대로 유발하는 재주를 가진 탁월한 작가 헨리 제임스.... 귀족 사회를 비판하면서도 그 시대적 중심을 벗어나지 않는 묘한 매력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인의 초상 - 상 열린책들 세계문학 230
헨리 제임스 지음, 정상준 옮김 / 열린책들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 정말 내면묘사 어찌나 흥미로운지! 등장인물들의 서로 오가는 대사를 통해 사회상, 시대상, 혹은 작가의 생각을 읽을 수 있었다. 문단마다 그런 생각이 들었는데 예를 들면 워버턴 경에 대해서 상류층 자제 랠프 터치트는 영국 신사의 표본이라고 추켜세우면서도 급진주의자라는 평가를 내린다. 상류층의 젊은 급진주의자들은 당시 사회에서 언제 모든 걸 개혁하고 혁명으로 바꿀지 모르는 두려운 존재였을까?




터치트 씨 역시 워버턴 경을 인간적인 면모는 좋아하면서도 그의 급진적인 사회개혁적인 면모를 염려한다. 터치트 씨가 영국에 온 이유도 안정 때문이었으니까. 영국은 '안전한 나라'라고 생각했으니까^^ 그 외에 주인공 이사벨 양은 갈수록 매력적인 인물이다. 이 여성을 당동하고 시건방지다고 느끼는 사람도 물론 있겠지만,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고 자신의 소신을 말하는 장면들이 꽤 많이 나와서 그때마다 밑줄을 그으며 읽는 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인의 초상 - 상 열린책들 세계문학 230
헨리 제임스 지음, 정상준 옮김 / 열린책들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을 압도하는 배경 묘사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몇 부분 발췌해서 필사를 해봤는데 각 문단이 길어서 원하는 부분만 찾아서 적어본다. 튜터 왕조 시대에 지어진 유서 깊은 대저택 가든 코트 저택을 배경으로 주인인 대니얼 터치트 씨, 터치트 부인, 그리고 아들인 랠프 터치트 세 명의 가족 그러나 그들은 떨어져 지낸다. 터치트 부인은 온갖 이유를 대며 이 저택에서 머무를 수 없는 이유를 대며 바깥 생활을 했기 때문이다. 소설의 3분의 1까지 읽으며 헨리 제임스의 배경 묘사와 인물 내면묘사에 탁월한 작가라는 생각을 했다. 




물론 고전이라 오늘날의 잣대로 재단할 수는 없지만 당시 여성을 보는 관점이 그대로 책에 반영되어 있다. 오늘 읽으며 찾은 명문장 중에 기억에 남는 것이 있다. '불운'이란 잠자리를 같이하는 기이한 친구다.....라는 문장이다. 왠지 불행한 일, 힘든 일을 당하면 잠자리에서도 계속 생각나고 억울하고 속상하기 마련이다. 불운을 '친구'라고 묘사하는 헨리 제임스의 연륜에 감탄하며 읽는 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끝의 언어 - 우리 삶에 스며든 51가지 냄새 이야기
주드 스튜어트 지음, 김은영 옮김 / 윌북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후각의 동물 하면 개가 떠오른다. 이 책 챕터 후반부에서 개가 냄새를 맡는 일에 아주 신중하며 한 쪽의 코를 먼저 접근하고 의심스럽지 않으면 다른 코를 갖다 대서 냄새를 맡는 다는 사실에 놀랐다^^ 코로나에 걸린 분들에 의하면 일시적으로 후각을 상실한다고 하는데 비록 잠시지만 냄새를 맡지 못한다는 것은 꽤 괴로운 일이다. 음식의 맛도 섬세하게 느낄 수 없고 내게 불쾌한 냄새인지 아닌지 구별할 수 없다는 것은 꽤 답답하고 불편한 일일 것이다. 




이 책은 정말 다양한 음식과 사물의 냄새에 대해 소개하는데 특히, 생강에 대한 소개도 흥미롭다. 따뜻하고 원기 왕성한 생강. 흔히 감기에 좋다고 알고 있었는데 생강의 효능 중에 어떤 문화권에서는 약간의 성욕을 부추기고 성 기능을 끌어올린다는 내용도 처음 알게 되었다. 후각에 관한 한 이보다 더 상세하고 흥미로운 책이 또 있을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끝의 언어 - 우리 삶에 스며든 51가지 냄새 이야기
주드 스튜어트 지음, 김은영 옮김 / 윌북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삶에 스며든 냄새에 관한 이야기라는 부제가 흥미로웠다. 사람은 '향'으로 추억을 떠올리기도 하고 끔찍했던 기억에 몸서리치기도 한다. 아기 냄새를 맡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매연이나 음식물 쓰레기 부패하는 냄새에는 얼굴이 찌푸려진다. '후각'처럼 중요한 감각이 또 있을까...




책의 저자는 후각은 코로만 느끼는 감각이 아니라 몸 전체로 느낀다고 한다. 냄세에 대해 서술한 점도 흥미롭지만 책의 도입에서 '코'라는 기관 자체에 대한 언급, 의학서적이 아닌데 인간의 한 기관에 대해 언급하는 책을 처음 읽어본다. 태아가 뱃 속에서 이미 어머니의 먹고 마시는 음식물 뿐 아니라, 화장품, 샘푸, 심지어 엄마가 숨을 들이쉬며 맡은 냄새까지 감지한다는 사실은 매우 놀랍다. 흥미롭고 또한 매력적인 책의 서론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