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나리자 도난사건]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모나리자 도난사건 키다리 그림책 24
존 패트릭 루이스 글, 개리 켈리 그림, 천미나 옮김, 노성두 감수 / 키다리 / 201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그림책의 주인공은 그림을 훔친 도둑입니다.  

도둑이 자신의 범행을 되돌아보며 1인칭 주인공 시점으로 이야기를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어린책은 선한 인물을 주인공으로 합니다. 

아이들은 주인공 '나'에게 쉽게 마음을 열고 '나'의 이야기에 동화됩니다. 

만일 아무런 사전 설명없이 이 책을 읽게 된다면, 분명 그 아이는 당황할 겁니다. 

주인공에게 마음을 내주고 그의 이야기를 따라가던 아이는 어느 순간 "어?!" 하는 심정이 되어 혼란에 휩싸이게 될 것입니다.      

레오나르도가 그린 모나리자를 프랑스의 박물관에서 훔친 빈첸초 페루자가 이 책의 주인공입니다. 

레오나르도가 이탈리아인이듯 그도 이탈리아인입니다. 그는 모나리자가 루브르 박물관에 걸려있는 걸 생각할 때마다 '고통이 심장을 갉아먹는 것' 같다고 말합니다. 모나리자를 훔쳐 조국 이탈리아로 가져갈 것을 결심한 그는 범행을 계획합니다.  

1911년 8월 22일 아침이었습니다. 

범인은 '열 달 전 루브르박물관에서 일할 때 내가 (모나리자 그림에) 설치했던 바로 그 유리 덮개를 다시 내 손으로 떼어냈다'고 술회합니다. 그는 그림을 가방에 집어넣고 한 줄기 연기처럼 사라졌습니다. 

백년이 넘게 그 자리에 걸려있던 모나리자가 사라지자  박물관은 휴관에 들어갑니다.  

오리엔트 미술품 전시실을, 르네상스 전시실을, 이집트 유물들까지 샅샅이 뒤지고 조각품들에 묻어 있는 지문을 채취했지만 아무 성과가 없었습니다. 박물관장을 해고 되고, 프랑스 국경까지 폐쇄되었습니다. 

모나리자를 잃은 파리는 고통에 빠져 있었지만 범인인 '내'가 보기에 그것은 받아 마땅한 고통일뿐이었습니다. 그는 위험을 무릅쓰고 매일 밖으로 나가 희열을 느낍니다.

'나의 솜씨에 감탄을 금치 못했으리라!

나, 빈첸초 페루자는 이탈리아의 제일 가는 애국자다! 

부모가 끼어들어 설명해주지 않는다면, 이때쯤 아이는 당황해서 이 주인공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혼란스러울 겁니다. 

이런 류의 책을 처음 대하는 아이라면 그 혼란이 더 심할 것입니다.  

우여곡절 끝에 범인은 칠 개월 동안 감옥살이를 하게 됩니다. 이탈리아 동포들은 그에게 감탄과 존경을 보내며 매일같이 감옥으로 꽃과 선물을 보내옵니다. 

주인공은 말합니다. 

'나는 범인인가, 희생자인가? 승리자인가, 패배자인가? 영웅인가, 악당인가?' 

부모는 책을 덮고 아이와 대화를 나누어야 할 것입니다. 

"네가 보기에 이 사람은 영웅이니, 악당이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