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잎관 3 - 2부 마스터스 오브 로마 2
콜린 매컬로 지음, 강선재 외 옮김 / 교유서가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리우스에게 판정패를 인정한 술라는 캄파니아로 떠났다. 라티나 가도를 타고 시골 지역을 관통한 술라는 소문을 통해 술키피우스와 원로원의 붕괴 소식과 외곽 지역 사람들은 건강상 마리우스가 지휘를 맡는데 회의적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 
 
카푸아에 돌아온 술라는 자신의 군단 앞에서 동방 전쟁의 지휘권은 가이우스 마리우스에게 돌아갔으며 그로인해 미트리다테스의 엄청난 전리품은 마리우스 군단에게 돌아갈 것을 들어 병사들의 반발심을 조장한 후 군단을 이끌고 무방비 상태인 로마로 진군한다. 그리고 마침내 술라는 로마를 포위했다. 인술라 밀집 지역 한복판에서 맞붙은 마리우스와 술라. 무장도 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정식 군인도 아닌 무리들이 술라의 정규 병사들을 이겨낼 수 없음은 불 보듯 뻔한 일이었다. 그리고 술라는 합법적으로 취임한 현직 수석 집정관이었다. 로마에 남아 있으면 목숨이 위태롭다는 것은 기정사실이기에 마리우스와 술키피우스는 도망칠 수 밖에 없었고, 술라는 그 틈을 노려 원로원을 장악했고, 인민들을 회유함과 동시에 자연스럽게 마리우스를 깎아내렸다. 술라의 방식에 문제는 있었지만, 사실 틀린 말도 아니었다.  
 
​ 
 
술라는 더 안아가 대규모 법제 개혁을 세웠다. 그러나 문제는 새 법안을 발표하고 비준하기까지 남은 임기가 촉박하다는 것이었다. 술라의 댈레마를 풀어준 이는 카이사르 스트라보였는데, 그 해결책은 술라가 내놓은 새 법안에 대해서만 카이킬리우스.디디우스 프리마법의 의무조항을 변제시켜주는 법안을 먼저 공포하는 것이었다. 민회 통과는 로마에 주둔해 있는 군인들 덕분에 가볍게 통과할 수 있었다. 
​ 
 
​ 
 
- 새삼스러운 말이지만 술라, 참 교묘하고 지능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