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티외 수사는 살해당했다. 그리고 수도원 안의 수사 중 한 명이 살인을 저질렀다.- P71

지열 시스템- P72

복수나 이런 짓을 한 자의 처벌을 위해서가 아닙니다.- P74

생질베르앙트르레루. 늑대들 사이의 생질베르.- P75

기도
묵주기도가 아닌 다른 무언가.
성가- P75

그레고리오 성가.- P76

검은 카속(cassock, 성직자들이 입는 검은색이나 주홍색 옷)- P78

양피지
양의 가죽- P79

디에스 이라이
위령미사
진노의 날- P79

디에스 일라
진노의 날. 애도의 날.- P80

네우마
음악적 표기법- P80

대답을 기대하며.
정보를 기대하며.
위안을 기대하며.
뭐라도, 무슨 말이라도 해 주기를 기대하며.
자신들을 두려움에서 지켜 주기를 바라면서. - P85

사용 흔적이 있는 깃펜 몇 자루와 뚜껑이 열린 잉크병 하나- P86

수도사. 지휘자. 아마도 천재. 하지만 대개는 평범한 사람.- P87

주요 작업 구역
채소밭, 사육장, 끝도 없이 보수가 필요한 곳, 주방.- P88

외진 곳에서 수사할 때의 고질적인 문제- P94

퀴드삭(cul-de-sac, 막다른 골목)- P101

침대 밑 괴물. 옷장 속 괴물. 그림자 속 괴물.
침묵 속 괴물.- P105

1천 년 전에 쓰였던 음악적 기호.
음표와 오선, 음자리표와 옥타브가 있기 전에는 네우마가 - P107

지금 저들을 이끌고 있는 사람은 누구일까?- P116

종교개혁, 종교재판, 조직 내 투쟁.- P121

탈출용 터널.- P121

드 리괴르(De rigeur, 피할 수가 없었다.)- P122

제가 찾는 건 죄책감이 아니라 고통입니다.- P127

가마슈와 보부아르를 선창에 세워 둔 채.- P129

살인자와 함께 나가든가. 아예 안 나가든가.- P129

이 수사들도 그렇게 선발되었을까? 발견됐을까? 구원까지 받았을까? 그래서 이리로 오게 된 걸까?- P132

쇼콜라트리(chocolaterie, 초콜릿 제조 공장)- P133

알퐁스 수사? 펠리시앙 수사?- P135

티모테 수사? 기욤 수사?- P136

조엘 수사?- P136

뤽 수사- P137

침묵 속에는 많은 것을 감출 수 있다.- P138

"주님과 가까워지려고 이곳으로 왔다고 해야겠지만 어느 수도원에서나 주님은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어디에서도 이런 성가는 찾을 수 없죠. 이곳에만 있습니다.‘‘- P139

오실라가 메종뇌브- P143

얼굴이 하얗게 질리면서 빨개지는 것.- P146

누군가는 그레고리오 성가와 네우마를 조롱할 만큼 잘 알았습니다.- P147

그는 절대 눈을 꽉 감지 않는 것처럼 보이는 수사
모든 것을 지켜본 사람, 그리고 모든 것을 들었다고 가마슈가 의심한 사람.- P149

이 수도사가 취한 거만과 순교자적 고통의 불손한 추정, 오만 때문에.- P156

도미닉 수사? 도나 수사?- P157

수도원장과 부원장은 분열된 수도원 내에서 같은 편이었을까? 아니면 반대편?- P160

스페이스 바를 때려 자고 있는 블랙베리를 깨우자- P163

구약성서에 나오는 죽음.
돌로 쳐 죽이는.
눈에는 눈.- P168

저녁 식사가 끝난 후 그 수사는 수도원장의 부족한 판단을 질책했다. 살인을 방지하는 데 실패한 것에 대해서가 아니라 경찰을 부른 것에 대해, 침묵에는 서약과 모의 둘 다 있었을까?- P169

로물루스와 레무스
늑대들.- P172

늑대들 사이의 성자 길버트.- P172

양의 가죽을 쓴 늑대.- P173

성 토마스 베켓.
자신의 대성당에서 살해당한 사람.- P174

T. S. 엘리엇은 그 사건에 대한 희곡을 썼다. 『대성당의 살인』- P174

앙투안 수사(38)- P176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연 2020-10-03 00: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 아르망 가마슈 경감 시리즈 새 책이 나온 걸 모르고 있었네요!
8월에 나왔다니. 세상에... 알려주셔서 감사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