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의 모양은 삼각형
양주연 지음 / 디귿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행복의모양은삼각형
#양주연
#디귿
#동녘
.
.
행복의 모양은 삼각형이라는 제목은 재미있고 시선을 끌기에 충분하지만 등산애호가인 저자를 떠올리면 "얼마나 산을 사랑했으면"과 같이 과장된 표현이 아닐까 생각이들었다. 등산이라는 제목의 1부를 따라가면 독자 역시 함께 오르는 기분이다. 삼각형의 윗변을 따라 등산에 대해 알고 싶은 혹은 몰랐으나 알게되는 에피소드들은 무척 재미있다. 등산을 어른(어르신)들의 보편적 취미로 생각했다. 등산을 스스로 마음먹고 한 적은 거의 없었다. 그렇기에 행복의 모양이 삼각형이라는 제목은 100% 공감이 되지 않았다. 원이거나 사각형일수도 있으니까. 그리고 이 책을 읽기 전 카뮈의 <시지프의 신화>를 읽었는데 언덕을 오르고 내려야하는 부조리의 운명이 은연 중에 떠오르기도 했다.
.
.
하지만 확실한 건 이 책은 유쾌한 등산 친구를 연상시킨다. 등산에 대한 에피소드들은 등산 초보자의 웃픈 사연부터 등산을 마친 뿌듯한 마음까지 전해지기에 충분하다.친구가 재미있는 일을 털어놓듯이 편하게 읽을 수 있다. 등산에 흥미를 붙인 엉뚱한 친구의 목소리가 음성지원된다. 실감나고 유머러스한 문체 때문이기도 하다. 동시에 등산을 마치고 내려오는 길은 기승전결의 서사처럼 삶에 대한 깨우침을 주기도 한다.
.
.
"산을 정복하겠다는 오만따위는 버리고 매순간 산이 우리를 받아들여주는 것에 감사하고 오를 것"(27쪽)
.
.
"다만 한가지 다행스러운 것은 밑바닥으로 가라앉는 기분을 구출해낼 아주 확실한 방법을 알고 있다는 것. 그래서 나는 오늘 하루를 잘 살아내기 위해 아침잠을 포기하고 산으로 향한다."(58쪽)
.
.
이 책의 구성은 등산-정상-하산의 구조를 이루고 있다. 서툰 인생이라고 하지만 인생에서 언제나 의지할 수 있고 힘을 주는 멋진 취미를 만난 행운이 가득한 삶이다. 저자는 좋아하는 일을 꾸준히 하고 싶다고 에필로그에 밝혔다. 등산의 즐거움을 강렬하게 느끼고 에세이로도 남간 저자는 분명 좋아하는 일, 등산을 꾸준히 하리라는 믿음이 생긴다. 나도 행복의 모양을 알아보기 위해 산이 오르고 싶다.
.
.
도서협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