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언트 - 영어 유창성의 비밀
조승연 지음 / 와이즈베리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플루언트 : 영어 유창성의 비밀 - 영어의 늪은 언제까지 일까....

 

* 저 : 조승연
* 출판사 : 와이즈베리

 


영어 영어 영어...
올해의 제 목표도 영어였습니다.
한동안 토익이었다가 이젠 말하기라네요.
회사에서도 이제는 어학 점수가 없으면 안되는 상황이랍니다.
말하기는 정말 혼자서 안 되더라구요.
결국 혼자서 공부하다가 학원의 힘을 빌려 그래도 꾸준히 하니,
무등급에서 등급을 딴 지가 얼마 안되었습니다.
회사, 집, 오가면서 나름 공부한다고 한 시간들.....
아직 초보로 더 높이 올라가야 하니 영어는 멈추지 않는 공부입니다.
제게 있어서는요;;;;


학창 시절에도 책은 참 좋아라 해서 열심히 읽었고 했지만,
국어 영어 어째 이런 언어 쪽은 참 어렵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영어 잘하는 책들을 정말 한동안 많이 봤습니다. 성공한 사람들의 책들이요.
하지만 언어는, 방법이 다르긴 하더라구요. 자신감도 많이 떨어졌습니다.
듣는 것을 알겠고 읽는것이나 하겠는데 전 문법과 말하기가 참 어려웠습니다.
남들이 듣고 틀리다고 하면 어떻게 하나? 하는 그 의구심이요.
아예 해외 즉 아무도 없는 곳에서 하면 되더라구요. 틀리던 말던 소통을 해야 하니까요.
아는 사람이 들을까봐 걱정하는게 가장 컸던것 같아요.
그런데 올해는 철판을 깔고 해보니, 다행히 되더라구요. 물론 시험이었지만요.
그래서 이번에 보게 된 작가의 영어책은 역시 비슷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어요.
거기서 거기겠지 하는.
사실 작가분도 이번에 알게 되었는데요. 유명하신것 같아요.
<영어 유창성의 비밀> 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는 이 책.
인문학에 관심이 있어서 올해 여러 온라인 강의도 들었었는데요.
인문학과 영어라니, 그래서
이번에도 역시? 아니면 이번엔 기대를? 하는 반반의 마음으로 들춰봤습니다.
(책을 펼치니 작가의 사인이, 뭔가 꽉찬 느낌을 받습니다.)

 








단언컨대 영어를 대하는 마음의 자세를 바꾸면 올바른 영어 공부 방법은 저절로 따라 온다.
영어가 무엇이고 왜 필요하며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지를 정확하게 아는 것,
이것이야말로 21세기 '세계의 중심'으로 부상하고 있는 우리 아시아 대륙이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이며 절대로 포기할 수 없는 논제다. (P9 中)

 

 

 

책은 총 5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부 언어 전쟁의 승자가 되기 위하여
2부 영어적 머리, 한국어적 머리
3부 영어 문장의 비밀
4부 단어의 비밀
5부 문맥의 비밀

 

중학교때부터 배운 영어, 배운 연도만 합해도 어마어마하지만
6년간 공부하고 말할 수 있는 문장은 많이 없었습니다.
새로운 단어, 문법을 완벽하게 보고 외우고 하는것보다 자연스럽게 몸에 익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1부에서 말합니다.
우리가 한국어를 처음 배울때 하는 것처럼요.
상황에 따라 풀 문장을 말 안해도 서로 통하는 것처럼, 왜 그런 상황에서 그 영어만 해도 되는지를 이해한다면,
영어가 지금까지와는 조금 달라보이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2부에서는 다양한 실험들을 통한 동서양인의 차이를 보여줍니다.
큰것에서 작은것을 말하는 동양인, 작은 것에서 큰 것을 말하는 서양인.
언어의 차이에서 실험의 결과 차이도 달라진다고 하는 것이지요.
이 외에도 다른 여러 점들때문에 우리가 영어를 배우는데 어려움을 느끼는 것이지요.

 

3~5부에서는 영어 문장, 단어, 문맥의 비밀에 대해서 각각 말합니다.
비밀이라고 하니 더 솔깃했고 보면서 나한테 필요한 부분이 뭔가에 대해서 고민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아는 것은 있으나 또 적용이 잘 안되는게 많잖아요.
이렇게 정리된 책을 하나쯤 (최근엔 없었거든요. 학생 때 이후로는요.) 가지고 있는것도 좋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가장 어려워하던 문법!
외우지 말고 고도화 하라?
이 말부터 이해가 안되었습니다.
그런데 책엔 나오네요.


고도화라는 것은 지식을 감각에 연결하는 것이다.


아는 선에서 끝이 아니라 몸에서 실제로 사용하는 것이 진짜 지식이라구요.
다양한 사례들을 들어서 고도화를 어떻게 하는지를 설명하는데 이해가 쏙쏙 됩니다.
단어도 외우는 것을 주로 했잖아요.
비슷한 단어들을 마구 깜지도 쓰면서 외웠지요.



단어 가계도


단어의 가계도를 책에서 볼 수 있는데요.
한 단어가 아니라 연관된 단어를 같이 공부해야 바르게 사용되는 동시에 잊혀지지 않는다 합니다.
잠존현상을 이용한 공부법은 생소하지만 무엇을 이야기하는지는 알겠더라구요.


반신반의했던 부분들, 올해 말하기를 공부하면서 들었던 이야기들,
책을 읽으면서 공감도 다시 되었고 공부하는 방법에서 변화시킬 부분들이 무엇인지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영어든 중국어든 언어잖아요.
단순히 말을 잘하는게 아니라 그 나라의 문화부터 소통, 감정의 이어짐까지 제대로 전달 할 수 있는 유창성을 기르는게 가장 중요한것이겠죠.
앞으로는 그 부분을 좀 잘 공부해보고 싶어요.
그럼 자연스럽게 부끄러움도 줄고 실생활에서 쓸 수 있는 유창한 영어가 되는 날이 오리라 생각됩니다.
그리고는 중국어도 배워보고 싶오 불어도 배워보고 싶어요^^

 

나는 이 책을 통해서 영어 공부 때문에 스트레스 받는 수많은 사람이 영어의 'Why'를 알게 되기를 희망한다.
왜냐하면 니체가 말했듯이, 인생의 'Why'를 이해하는 사람은 어떤 'How'도 견뎌낼 수 있기 때문이다. (P9 中)

 

 

 

영어,북폴리오,플루언트,조승연,영어공부,언어,영어비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