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포 스타일 - 제3회 스토리킹 수상작
김지영 지음, 강경수 그림 / 비룡소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비룡소] 쥐포스타일 - 쥐포? G4? 제목부터 재미가 솔솔솔~~~  

 


* 저 : 김지영
* 그림 : 강경수
* 출판사 : 비룡소

 

 

 

 

 

개인적으로 쥐포를 너무 좋아하는데 아이도 마찬가지랍니다.
그래서 이 책을 보면서 바로 그랬습니다.
우리가 좋아하는 그 쥐포가 맞나????
궁금했죠. 제목에 쥐포라니.....
하지만, 보기 좋게 그 쥐포가 아님이 드러나고....
책을 다 읽은 아들이 그럽니다.
엄마 그 쥐포가 아니고.... 솰라솰라~~~~
맞습니다. 쥐포는 먹는 그 쥐포가 아니었습니다. ㅠㅠㅠㅠ
어찌나 아쉬운지.. 음~~~
책에서 말하는 쥐포는 바로 G4.
그럼 이 G는 뭘까요?
그건 책에서 바로 밝혀집니다.
제목부터 호기심을 자극하더니 표지도 평범하진 않습니다.
아이들 표정하며 자세들이 영~ ㅎㅎㅎㅎ
이들이 주인공이겠죠? 4명의 아이들~
도대체 이 아이들은 무슨 이야기를 펼쳐줄까요?


​표지에 보이는 '어린이 심사위원 100명의 선택' 이라는 문구가 눈에 확 띕니다.
이 책을 뽑은 심사위원들이 어린이들인가?
맞습니다.
어린이와 어른 심사위원단이 50% 50% 해서 선택된 책이라고 해요.
또래 친구들이 먼저 보고 선택한 책이라서 그런가 역시 아이들이 재미나게 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친구들의 추천 한마디들도 아주~개성 넘침니다.
스토리킹 책 선정되는 과정은 뒤에도 자세히 나오니 우선 추천글로만 보고 넘어가요~

 



 

 

 

 

"뿡뿡~ 뿡뿌부부 뿡~부르륵"
무슨 소리일까요? ㅎㅎㅎ 맞습니다.
상상한 그 소리, 바로 그 방귀 소리입니다.
뭐 저희 집에선 너무 자주 들리는 소리기도 하죠^^;;; 아.. 비밀인데^^;;
이 방귀로 인해서 주인공 4명의 아이들이 만납니다.
구인내, 나영재, 봉소리, 그리고 장대범.
11살 같은 반인 아이들입니다.
구인내는 탐정이 꿈인 소년으로 친한 친구도 없고 시크한 소년입니다.
평범하게 보낼 수 밖에 없던 어느 날,
방귀 소리를 시작으로 말굽자석이 아이들의 엉덩에 붙어버리는 황당한 일이 발생합니다.
그리고 그 모든 원인은 구인내에게로 향합니다. 왜???

 

탐정 답게 자신에게 쏠린 의심을 제거하기 위해서 왜 그런 일이 발생했나 고민하는 인내.
그러다 직접 교실에서 방귀를 뀌어주는 모습까지^^;;; 그림이 참^^ 웃음이 나더라구요.
하지만 자석은 안오죠.
그렇다고 포기란 없습니다.
결국 이유를 찾아내고 선생님과 아이들에게도 설명합니다.
누군가 더 강력한 방귀를 뀌지 않으면 자석은 영재 엉덩이에 계속...
아이들의 아이디어로 인해서 다행히 떨어지긴 합니다.

 

이 사건 이후 이들은 친구가 됩니다.
바로 Gas 사인방, 즉 G4가 되는 것이지요.
이들은 친구가 됩니다. 인내도 친구가 생겼네요.

 



 

 

 


영재의 이야기는 음.. 남 이야기 같지 않네요.
영재네 간 아이들은 사라진 영재로 인해서 영재의 아픈 이야기을 알게 됩니다.
저희 집도 책이 좀 많은데...
그래서 그런가 뜨끔했어요. 영재의 메모가요.
그 정도는 아니지만... 음...
다행히 저희 아들은 읽고 싶을때 읽어서 그런가, 이 내용은 언급을 안해서.. 휴..
아이랑 같이 필요한 경우 대화로 책 선택도 하고 하면 좋을것 같아요.
느낌에서 써주긴 했네요. 현대 엄마들이 시키는 공부라..ㅠㅠㅠ 반성 중....

 


4명의 아이가 있다보니 각기 다른 매력, 장점들이 소개되고 이 아이들의 활약도 이어집니다.
정말 방귀 하나로 이런 일이 가능할 정도까지라는 생각이 들정도로요.
작가의 말 중에 그런 내용이 있네요.
방귀 트는 친구가 있다면 좋겠다고.....
정말 괜찮을것 같아요.
울 애들로 한번 이야기해줘야겠네요^^

 

 



 

 

 

 

맨 뒷편에 심사위원 과정이 공개됩니다.
어린이 심사위원 명단도 있는데요.
저희 아이도 한번 해보고 싶다 하더라구요.
책도 좋아하고 자신이 선정한 책이 되면 어떤 느낌일까 알고 싶다구요.
단순히 선택만 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이 선택한 책을 어필하고자 의견을 말하고 토론도 하는 과정이 멋져보입니다^^



 

 

 

재밌는 책은 아이가 먼저 독후감을 쓰곤 합니다.
저희 아이도 마찬가지지요.
간략하게 읽은 느낌을 기록해 보았어요.
방학이라 친구들과 노는 시간도 생각보다 적었지만 그래도 잘 놀아준 아들램.

 

'역시 친구'라는 아들...
엄마도 친구가 보고 싶구나~~~

 

 

 

 

 

재미난 스토리는 물론이고,
어린이 심사위원이라는 흥미로운 내용을 알게 되어서 좋았지요.
기회되면 자신도 이렇게 참가해보고 싶다고 말이에요.
그리고 친구들과 또 놀고 싶다는 아들램. 아직은 아이에요^^
아이들은 물론 부모님도 재미나게 볼 수 있는 유쾌한 창작동화입니다~~

 

 

 

비룡소,초등책읽기,스토리킹,창작동화,초등동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