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리더야! 처음 성장그림동화 2
루앙 알뱅 글, 안 몽텔 그림, 예빈 옮김 / 주니어김영사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니어김영사] 내가 리더야 - 좋은 법이란 무엇일까요?

 

 

 

 

 

* 저 : 루앙 알뱅
* 역 : 예빈
* 그림 : 안 몽텔
* 출판사 : 주니어김영사

 

 

 

요즘은 어린 아이들 책들도 리더쉽에 대한 책들이 참 많이 나옵니다.

전집으로도 나오는것 같아요.

리더...

사전적 의미로는,

어떤 조직이나 단체 등에서 목표의 달성이나 방향에 따라 이끌어 가는 중심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

을 말합니다.

그리고 결정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합니다.

즉, 그 리더가 속한 곳에서의 중심이 되는 사람인거죠.

그의 말이 법이 되고 규칙이 되고 또 그에 따른 결과에 대해서 책임까지 져야 합니다.

그래서 리더의 역할이 중요한 것이지요.

리더에 따라 모든 것이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표지에서부터 약간 고집이 쎄어보이는 소녀가 나오죠.

바로 아래 소녀입니다.

마틸다

이 책의 주인공이지요.

이 아이는 리더가 뭔지 알고 자신이 리더라고 하는 것일까요?



 

단지 마틸타는 자신의 생각대로 행동했을 뿐이에요.

 

 

마틸다는 법을 만드는 것을 좋아해요.

바로 제멋대로 법이지요.

말 그대로 마틸다가 하고픈대로 하는 법이에요.

주변 사람들은 모두 힘들죠.

아빠, 엄마, 선생님, 의사 까지 모두 지쳐갑니다.

마틸다는 이해가 안되죠.

왜?

자신의 생각대로 하는데 다들 왜 그러지?

하고 맙니다.....

마틸다는 틀린게 뭔지 아직 모르는것이지요.



 

 

세상에!! 이런 일이 생길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어요.

 

 

 

마틸다는 추진력이 끝내주는 친구네요.

법을 바꾸기 위해서 수상에게 메일을 보내고 결국 여왕님과 독대합니다.

자신의 맘대로 말이지요.

마침 여왕님께서 휴가를 가시고 마틸다는 새로운 법을 발표합니다.

 

아주 늦게 잠들고

온종일 잠옷을 입고 있고

시금치 대신 초콜릿을 먹고

양치질은 삼일에 한번 하고

학교 식당은 오락실로 바뀌고

 

 

 

어른들은 제정신이 아니고 아이들만 신납니다.

이 상황이 정상적은 아니었죠.

바로 여러 일들이 터져요.

아픈 어린이들은 늘어나는데 치과 의사는 일손이 딸리고 우유는 바닥이 나고...

선생님들은 아이들을 돌보려 하지 않고..

그제서야 마틸다는 이상함을 알게 되죠.

그리고 나서야 스스로 변화해가는 마틸다가 이제 보입니다~~~

 



 

한 사람, 한 집단, 한 단체만을 위한 것이 아닌

우리 모두를 위한 법을 만드는 것이 소중한 것임을 알게 된 마틸다.

이 책을 통해서 아이들도 생각하는 바가 많았드랬죠.

자신의 맘대로 하면 왜 엄마 아빠가 태클을 거는지 조금은 이해하는 것 같아요.

 

 

 

리더.

내가 아닌 우리를 생각하는 사람.

 

 

 

이 말을 다시 한번 생각해봅니다~

 

 

주니어김영사,초등저학년 책읽기,?창작동화,리더,좋은 리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