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네 뇌스틀링거의 착한 너구리
크리스티네 뇌스틀링거 지음, 유혜자 옮김, 홍성지 그림 / 주니어김영사 / 2013년 1월
평점 :
품절


크리스티네 뇌스틀링거의 착한 너구리 - 가족을 사랑하고 용서를 할 줄 아는 마음~



* 저 : 크리스티네 뇌스틸링어
* 역 : 유혜자
* 그림 : 홍성지
* 출판사 : 주니어김영사





제목과 표지를 보면 어느 정도 예상이 되는 책들이 있습니다.
이 책도 그 중 하나였습니다.
너무 제목에서 정직하게 이야기하고 있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살다보니.. 착하다고 다 좋은게 아니더라구요.
어쩔땐 오히려 더 손해보고 살때가 더 많고 그걸 악이용해서 못된 행동을 하는 사람들 때문에 억울해질때도 종종 있답니다.
그렇게 하다보니 아이들을 키우면서도 너무 착한게 다가 아니라고...할때가 종종 있지요...
큰일날 소리긴 해도.. 착한아이 증후군이라는 실험 때문에.. 세상이 점점 무서워지다보니 그럴때가 있어요.
상황을 봐가면서 착하자...ㅠㅠㅠ 라고.. 에효.. 엄마가 되어서 말이지요.
그런데 현실이 그렇더라구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있는 이유는 그 이야기하는 바가 행복한 내용이기 때문이겠지요.
이 착한 너구리가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너무 기대가 됩니다.
계속해서 아이들에게 착해지라고 이야기를 해야 말아야 할지 고민하면서 말이지요.



몸은 52cm, 몸무게는 5.5kg의 작은 너구리 다니.
엄마 아빠랑 함께 하는 너구리랍니다.
느릿하고 미련해보여도 싱싱한 열매를 좋아하고 가족하고 친구들을 많이 사랑하는 착한 너구리죠.



"우리는 그동안 서로를 미워했는데 그 미워하는 마음을 저기에 파묻고 오느라 시간이 오래 걸렸어요."


다니는 숲속의 모든 친구들과 친하지만 토끼 훕스랑은 친하질 않아요.
계속 괴롭히는 훕스거든요.
그럴때 여우 프리다가 말합니다. 속임수를 써서 이기라구요.
그리고 훕스를 골탕먹이기로 하고 성공하는듯 합니다.
그런데 문제가 발생하죠.
들어올때는 괜찮았는데 나갈 수가 없는거에요.
그럴때 다니는 좋은 생각을 합니다.
문제는 훕스였죠.
다친 친구를 두고 갈 것이냐, 다니는 어떤 결정을 내릴까요?



"가끔은 학교보다 더 중요한 일이 있어요."


원하는 빨간모자를 아빠의 양보로 얻게 되었지만 바람에 잃어버린 다니.
온 가족은 학교 가는 대신 아빠의 저 말 한마디로 모자를 찾아 나섭니다.
결국 모자를 찾았지만 다니는 모자를 갖고 오지 않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책에는 총 4가지 이야기가 나오는데요.
그 중 두번째 이야기편인 <빨간 모자가 갖고 싶어>를 보고 그린 그림이랍니다.
죠기 빨간 모자가 보이시나요? ^^



착하다....
저희 애들도 참 착해 빠졌습니다. ^^;;;
초등학교 들어가고 나서 알았네요. 매번 어째.. 생기는 일들이 다 그렇더라구요.
아이들이 반에서 적어준 쪽지들에도 다 같은 말뿐^^;;;
남자애인데 참.. 순해서리.. 걱정일때도 많아요.
가끔은 너도 받아치라고^^;;; 하하.. ㅠㅠ
그런데 이 착한 너구리를 보면 우리 아이 마음도 이해가 됩니다.
친구들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담고 있는 아이거든요.
그래서 언젠가부터는 그런 말을 안해요. 너도 받아치라는 그런 말이요.
그냥 아이의 성향이더라구요. 게다 변치 않았으면 하는 맘이기도 하구요.
아이랑 몇번 대화해보고 내린 결론이었다죠.
대신, 위험한 상황에서는 판단을 잘 하고 결정을 내리라고는 항상 이야기 합니다.
착한거랑 예스맨이랑은 틀린거니까요.
이 부분은 계속 이야기를 해야겠죠.


착한 너구리 다니 이야기를 보면서..
저도 모르게 씨익 웃고 있더라구요. 아이가 먼저 책을 봤는데 재밌다고 하면서 권했거든요.
왜 그랬는지 이해가 되더라구요.
우리 아들들, 지금처럼 가족과 친구를 사랑하고 용서와 배려할 줄 아는 착한 마음 꼭 간직하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