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두더지 - 2012년 제18회 황금도깨비상 그림책 부문 수상작 비룡소 창작 그림책 45
김명석 글.그림 / 비룡소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행복한 두더지 - 두더지 아저씨께, 땅속에서 나와 먼저 인사해보세요~~~


* 저 : 김명석
* 그림 : 김명석
* 출판사 : 비룡소



사실 책을 보면서 어떤 상을 받았다...라는 것에 잘 연연해 하지 않습니다.
책을 보기전엔 거의 안 보죠. 그런 내용을.
봐도 그냥 무시하고 넘어가요.
그리고 나서 책을 다보면 그제서야 수상 내역들을 살펴봅니다.
그럼 제 생각과 수상 내역이 오버랩 되면서 아.. 이래서 받은 것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죠.
이 책도 마찬가지였어요.
행복한 두더지란 제목과 표지의 군더더기 없는 그림 한장이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옆의 표시는 살짝 안 보고^^;;
책을 다보고 나서야 왜 이 책이 2012년 황금도깨비상을 수상했는지 알것 같더라구요.
책 대상 연령이 4~7세인데요.
초등연령도 충분히 가능하고 어른들이 보기에도 좋은 책이라 생각됩니다.



이 책은 글보다 그림이 더 많이 나옵니다.
양적으로로 질적으로도 비교가 안됩니다.
그런데요, 그 짧은 글들을 따라 가다보면 가슴이 먹먹해져옵니다.
마지막 반전 글과 그림에서 말이지요.
우리의 두더지는 그저 친구를 원했을 뿐인데....
행복했다 생각했는데 말이지요.



그림 기법이 진짜 독특합니다.
그래서 보니 판화 기법이라고 해요. (고무 판화)
판화라고 하면 학창 시절 몇번 해본게 다였죠.
이렇게 판화가 멋졌었는지 이 책을 통해서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판화 기법과 책 내용이 너무 잘 맞아 떨어졌다고나 할까요?
굉장히 표현이 세심하거든요.


그리고 이 책엔 비밀이 하나 있어요.
저도 나중에서야 알게 되었는데요. 저희 아들램도 잘 못 찾더라구요.
그 비밀은 책을 통해서 한번 찾아보세요. ^^
힌트는 책 마지막 장에 있답니다.
힌트와 함께 똑똑똑!
또 다른 반전을 예고하는 것은 아닐까요?



책을 읽고 나서 두더지에게 편지를 쓰는 활동으로 독후활동을 해보았습니다.
아이는 두더지를 아저씨로 생각했습니다.
왜 친구가 없는지, 땅속에만 있지 말고 나와서 먼저 인사해보라 합니다.
그러면 친구가 생길거라구요.
용기를 잃고 땅 속으로 숨은 두더지에게 전달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은둔형 인간이라고 해서 그런 용어까지 있어요.
영화로도 이런 내용을 다룬게 있었지요. 김씨000라고 해서요.
타인에 의한 은둔형도 있지만 본인에 의한 은둔형도 있지요.
이 책에 나온 두더지는 후자에 속하는듯 해요.
본인이 너무 두려워서 숨은 케이스니까요.
물론 요즘 사람들은 남에 대한 신경을 많이 안 씁니다.
예전에 비해서 많이 개인적인 성향이 되어가고 있어요.
이런 점 때문에 아마 지금도 두더지 같이 못 나오고 있는 사람들이 있을지 몰라요.
하지만 두더지는 노력합니다.
개미와 베짱이 이야기가 생각나더라구요. 그리고 예수님과 10명의 신부 이야기가 있지요.
이 두 이야기의 공통점은, 바로 준비된 이들과 준비되지 않은 이들의 결과에 있습니다.
두더지는 준비를 해둔거였어요.
책을 읽으면서 따뜻한 욕실, 맛나는 음식들을 준비했어요.


모든 기회는 준비된 이들에게 온다고 하죠.
비록 두더지는 무서워서 뒤로 숨었지만 준비는 해둔 상황이었어요.
몸으로 몸소 준비를 했다는 것은 마음으로도 이미 다른 이들에게, 즉 세상에 나갈 용기를 조금은 준비했다고 장전했다고 생각됩니다.
여기서 한발만 나가면 바로 행복이 가득 밀려오지 않을까요?
한 명의 손님이라도 오면 그는 행복 그 이상을 경험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똑똑똑!
이것도 과연 꿈일까요? 아니면 그의 준비와 마음가짐이, 소원이 이루어진 결과일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