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 온 더 트레인
폴라 호킨스 지음, 이영아 옮김 / 북폴리오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 몇년간 장르문학계에 꽤 재미있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는 느낌이다. 그 현상의 공통분모는 바로 '영국'과 '여성작가'... 또 한가지 억지로 더 끼워넣자면 '아마존' 정도...? 글로벌시대답게 이제는 책홍보란에 아마존 몇주간 베스트셀러 운운하는 문구를 보게되는 일이 전혀 낯설지가 않다. 사실 정확하게 검증할 방법이 없는 관계상 어느정도의 과장은 충분히 각오해야 할 부분이겠지만... 어쨌든 흥미롭다.

 

영국... 개인적인 추측이지만 그 근원지는 해리포터의 신화를 창조한 '조앤 K. 롤링'이 아닐까싶다. 영국의 평범한 주부에서 책 한권으로 기적을 일궈낸 여자... 이 사건은 아마도 수많은 영국 여성들의 롤모델이 되어 저마다 제2의 롤링을 꿈꾸는 기현상을 초래한 것이 아니었을까? 그것이 한때 지나갈 유행일 수도 있었겠지만, 결과적으로 지금에 와선 여러가지 결실을 맺게된 모양새로 보이니 말이다.

 

당장 기억나는 책만해도 '엘리자베스 헤인스'의 '어두운 기억속으로', 'E. L. 제임스'의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시리즈, 그리고 현재 국내 베스트셀러 수위에 올라와있는 '클레어 맥킨토시'의 '너를 놓아줄게', 사만다 헤이즈'의 '언틸 유아 마인' 등이 모두 영국 여성작가들의 작품이다. 이 책 '걸 온 더 트레인' 역시 마찬가지다.

 

여성작가들의 글을 읽다보면 확실히 여자만의 섬세한 감성으로 등장인물들의 심리묘사에 치중하는 듯한 느낌을 갖게된다. 그러다보니 뭔가 임팩트있는 굵직굵직한 사건이나 장면이 없다는 아쉬움을 항상 동반하는 것 같다. 이 책은 그러한 현상이 극단적으로 드러나있어서 고개를 갸웃거리게 만든다. 과연 이정도의 소설이 이렇게나 큰 성공을 거두고있는 이유가 대체 무엇일까 하는...

 

각 등장인물들은 모두 1인칭 서술기법을 통해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이것은 작가가 선택한 굉장히 영리하면서도 효과적인 기법이다. 1인칭은 마치 독자가 화자에 빙의된 듯한 느낌을 주기위해 선택하는 방식이다. 작가의 필력은 나쁘지않다. 충분한 자료조사와 경험이 뒷바침되었음이 분명한 화자의 실감나는 심리상태 묘사는 이 작품의 핵심이라 할 만하다. 그래서 책을 읽는 내내 마치 내가 알콜중독자나 강박증환자가 된 듯한 느낌을 받았는데, 문제는 그것이 너무 과하다는 것이다. 긴장을 유발하는 사건이나 상황도 없이 끝없이 이어지는 주정뱅이의 헛소리를 듣고있어야만 하는 느낌이랄까...

 

사적인 감정에 반해 결과적으로 이 책의 광고문구는 그렇게 과장이 심한 것 같진 않다. 현재 헐리우드에서 '에밀리 블런트' 주연으로 영화가 만들어지고 있는걸 보면, 실제로 세계적인 성공을 거두고있는 작품으로 보는게 맞을 것이다. '길리언 플린'의 '나를 찾아줘'를 보면서도 느꼈던 부분이지만, 세상에는 아직 내가 쉽게 판단하기 힘든 이상기류들이 존재함을 또한번 실감한다.

 

<사족> 영화는 과연 재미있을까? 어떻게 재미있게 만들겠다는 건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