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아빠식 문해력 독서법 - 상위 1% 아이가 하고 있는
이재익.김훈종 지음 / 한빛비즈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린 백성을 가엾게 여긴 조선시대 세종대왕님 덕분에 후손들은 편하게 문자를 익히게 되었고, 문맹률은 1%대로 전 세계에서 제일 낮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어리석은 정책으로 문해력은 OECD 국가중 꼴찌에 가깝다. ‘문해력이 떨어진다.’라는 의미는 변호사 시험에 불리하다라는게 아니라, 전자제품 사용 설명서, 복약 지도서, 제품 광고를 보고 내용을 파악할 수 없다라는 뜻이다. 수많은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대한민국 교육 정책을 바꿀 수 없지만, 적어도 우리 아이가 현재 시스템에서 문해력 부진으로 곤란을 겪지 않았으면 하는 부모들을 위해 저자는 자신들의 경험을 털어놓는다.

일본 만화의 최전성기를 만들었던 슬램덩크의 강백호는 유도도 잘하고 농구도 잘한다. 배운적도 없는데도 말이다. 코트를 누비는 심폐지구력, 평생 농구만 한 학생들보다 뛰어난 점프력, 덩치 큰 선수들에게도 밀리지 않는 근력 등 신체 능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2020216SBS에서 방영한 SBS 스페셜 <성적 급상승! 커브의 비밀>을 보면 강백호와 같은 학생이 등장한다. 수능 수학 8. 전교 꼴찌 수전이었던 이 학생은 270일의 재수 후 의대에 들어간다. 저자는 강백호처럼 기초적인 문해력을 갖추고 있었다고 추정한다. 문해력이라는 강력한 무기가 있으면 공부를 본격적으로 시작해 본 적이 없어도 공부를 하겠다는 의지만 생기면 수능 성적은 금방 따라 잡을 수 있다.

문해력文解力을 키우기 위해서는 독서 외에는 방법이 없다. 한자 뜻 자체가 글을 이해하는 능력이다. 그런데 우리 아이들은 유튜브, 웹툰, 런닝맨은 열심히 챙겨 보지만, 책은 읽지 않는다. 읽지 않기만 하면 다행이고, 질색을 한다. 주말에 도서관에 가자고 하면 아이는 아빠, 도서관 말고 차라리 북한산에 가요.”라 답한다. 뭐 어쩔 수 없다. 부모가 책을 읽지 않고 살아왔으니 아이가 따라하는 것일테니.

이처럼 아이에게 처음부터 도서관에 가자고 하면 안 갈 테니, 도서관 근처쯤에 가서 출출하지 않니?” 라고 묻자. 그리고 평소 아이 엄마가 질색을 하는 라면을 사준다. 몇 번 반복하다가 슬슬 자료실로 아이를 데리고 간다. 사진이나 만화가 많은 잡지 코너 근처에서 부모는 책을 고르고 아이는 자연스럽게 잡지의 만화를 보거나 흥미로운 사진이 있는 잡지를 펼쳐본다. 이렇게 몇 번 반복하면 드디어 이 책 집에 빌려가도 되나요?”라고 묻게 되면 작전은 성공한다. 이때 중요한 점은 아이가 책을 고르게 하는 것이다. 이후로도 아이의 도서 선택은 강요하지 않는다.

도서관 대출의 장점은 반납 기일이 정해져 있다라는 거다. 구입한 책은 읽지 않지만, 반납 기일이 정해져 있는 도서관의 책은 어떻게든 읽게 된다. 아이의 성향에 따라서 도서관 책을 읽고 나면 아이 핸드폰 시간 시간을 늘려주거나, 데이터를 충전해주는 당근을 주면서 도서관에서 책을 빌리는 것을 습관하 해 줄 수 있다. 이런 식으로 도서관을 이용해서 독서를 하게 되면서 아이는 공부의 기초 체력이라 할 수 있는 문해력을 키워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