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66
알베르 카뮈 지음, 김화영 옮김 / 민음사 / 201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가 그토록 나와 닮아서 마침내 그토록 형제 같다는 것을 깨닫자, 나는 전에도 행복했고, 지금도 여전히 행복하다고 느꼈다. 모든 것이 완성되도록, 내가 외로움을 덜 느낄 수 있도록, 내게 남은 소원은 다만, 내가 처형되는 날 많은 구경꾼들이 모여들어 증오의 함성으로 나를 맞아주었으면 하는 것뿐이었다.


“우리 사회에서 자기 어머니의 장례식에서 울지 않은 사람은

누구나 사형 선고를 받을 위험이 있다.”

_알베르 카뮈

왜 그는 변명하지도 울지도 않았을까
자신에게 내려진 사형선고를 왜 마치 남의 일처럼 담담하게 받아들인걸까
사회가허용하는 도덕의 범주에 드는 일은 아주 쉽다
울고 변명하고 후회하고, 아니면 그런 척이라도 하면 된다
뫼르소가 그 모든 것을 거부한체 그저 태양때문이었다는 말.
우리가 살아가면서 사회의 인식에 맞추어 무수히 내뱉는 위선을 버린 뫼르소가 유죄라는 부조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