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적 메메드 - 상
야샤르 케말 지음, 오은경 옮김 / 열린책들 / 2014년 5월
평점 :
절판


당신이 비로소 '누가' 될 때-의적 메메드

 

 

영웅을 기다리는 사람은 그 모습이 희박하거나 사라지려 할 때 영웅보다 먼저 몸을 돌린다그들은 영웅을 배신한 것인가대답은 '그들의 뒷모습을 비난할 수는 없다'로 대신하자기다리는 사람들의 입장에서는 영웅이 그들을 배신한 것 일테니까그들이 끝까지 기다렸을 경우영웅이 침몰하는 것을 보는 동시에 자신도 가라앉는 것 밖에는 방법이 없을 테니까 말이다그러나 자신 스스로 구원의 모습이 된다면더 이상 무엇을 기다리거나기다림에 지치거나 혹은 오지 않는 것을 탓하지 않아도 된다그러니까 이것은 믿는 것과 믿지 못하는 것의 문제가 아니다하는 것과 하지 않는 것의 문제다.


지주 압디가 아직 살아있다는 소식이 마을에 퍼진 후 마을 사람들의 반응은 메메드는 상상하지 못한다. 압디의 땅원래는 압디의 것이 아니었을 그것을 메메드는 모두에게 나누어주지만 마을 사람들은 이게 다 무슨 소용이냐며 문을 걸어 잠근다메메드에 대한 마을사람들의 생각은 불과 두 쪽을 넘기지 못하고 변화무쌍하다죽은줄 알았던 압디가 살아있다는 ''뿐으로 그렇다메메드는 인물인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는 실망지주를 죽였다는 소식으로 -환호했던 입을 씻고메메드가'우쭐대던모습으로의 환원그리고 마침내 '지주'가 '우리 지주 어른'으로 발화되는 변화메메드는 언제든지 죽을 수 있고압디는 언제든지 살아올 수 있다는(언제든지 죽을 수 있다는 것은 언제든지 살 수 있다는 것은 무엇이 다른가)확실함이 만든 대화다메메드는 한 명이고마을사람들은 여럿이다다시 말해 '하는사람은 한 명 뿐이고 '하지 않는 사람'은 그를 제외한 나머지였다이토록 더디게그 많은 문제를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더디게 움직이지 않는 사회는 이 때문인 듯 하다.

 

작가가 말하듯 메메드의 삶이 불운한 이유를 나 또한 알고 있다. '그가 천 명의 지주들을 죽인다 하더라도 또 수천 명의 지주들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날 테고가난한 자들은 영원히 비극에서 해방될 수 없다는 사실을 그도 알고 있기 때문이다알고 있기 때문이다그러나 알고 있다는 것은내 머릿속에서 그 개념을 이해한다는 것으로 그치는 것은 아닐것이다마을 사람은 모두가 알고 있었다. '압디는 죽일놈이다그러나 진정으로 알고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내가 있다는 것을 혼자서는 도저히 증명할 수 없듯이내가 알고 있다는 것 역시 혼자서 답할 수 없기 때문이다움직이지 않는다면 움직이지 않는다동어반복인가그러나 다시 한번 반복한다멈추는 것을 멈추라, 메메드가 움직였던 동력은 누군가의 행복이 아니라 핫체와 함께 하고 싶었던 자신의 행복이었으니 말이다그러니까 멈추는 것을 멈춘다는 이유로 노여워 하거나 자신을 불행히 여기지 않아도 된다. '누군가'가 일궈 놓은 행복에서 행복하고그 행복이 비좁다고 '누구'에게 말하는 것인가우리를 위해 대신 싸워줄 역시 '누구'에게 말인가.

 

+

몇가지 구절이 남는다감옥에 있는 핫체에게 메메드의 소식을 전하는 대목. '메메드가 얼마나 컸는지키도 크고 몸도 아주 탄탄해졌지 뭐냐미나레* 만큼 커 보인다니까. 473' 미나레를 직접 본 적 없지만 메메드가 그려졌다그리고 이어서 핫체도 그릴 수 있었는데메메드가 동굴에서 핫체에게 권총을 건네며 '집에 필요한 게 뭐가 있을까?'513 물었을 때 '거울!'이라고 대답했던 대목에서 단박에 알았다그냥 사람으로사랑하며 살고 싶었던 남녀였다. <의적 메메드>는 여전히 이어지어져 지금 어디에서도 있을 모습이었다. 그러나 소설은(소설이라는 말에서 왠지 모를 안심이 된다메메드가 '검은 구름처럼 마을을 관통해 떠나버'리면서 끝난다. 한때 '모두의 희망'이라고 불렸으나 모두의 실체는 앙상했고 메메드는 자신의 희망도 지키지 못했다. 메메드는 이것으로당신은 어디에 있는지 물어온다.

 

 


* 미나레 : 이슬람어로 등대라는 뜻. 이슬람 신전 앞에 부설된 뾰족한 탑.




댓글(4)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곰곰생각하는발 2014-06-29 11: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이 사람 작품 가운데 독사한테 물렸나.. 뭐 그런 비슷한 제목 소설을 읽었는데 꽤 독특하더라고요... 이 책도 읽어볼 만하하겠습니다..

봄밤 2014-06-29 15: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대화가 독특해요. 다수의 말을 툭툭 받아적는 데 인상깊어요. 터키 문학을 처음 접해서인지, 낯선 풍경이 주는 독특함도 좋습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14-06-30 09:43   좋아요 0 | URL
그렇죠 ? 저만 그런 생각을 했는 줄 알았는데 아니군요. 터키 문학이 가만 보면 좀.. 뭐랄까, 구술 문학적 흔적이 있는 것 같습니다. 타령 비슷한 거라고나 할까요 ?

봄밤 2014-06-30 10:19   좋아요 0 | URL
맞아요! 타령! 와닿아요. 신긴한 건 두 사람의 대화가 아니라 다수의 대화라는 점이요, 구시렁 거리는 소리같은 걸 절묘하게 집어낸달까요. 별다른 설명없이 대중을 보여주기도 하고요. 터기소설은 처음인데, 앞으로 찾아보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