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가 우리말처럼 쉬워지는 동사트레이닝 - V6 English 동사트레이닝 편 V6 English 시리즈
Roy Hwang(황관석) 지음 / 폭스북스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어를 잘하고 싶은 마음은 항상 가지고 있는데 늘 어떤 부분에서는 어려움을 느끼게 되더라구요. 하고 싶은 말을 영어로 자유롭게 하는 것이 목표이자 바람인데 쉽지 않아요. 하고 싶은 말을 바로 바로 영어로 말할 수 있다면 좋은데 그것이 우리말과 영어가 다르다는거죠. 그 중 가장 필요한 것이 바로 영어에서 적절하게 사용할 수 있는 동사인 것 같아요. 우리말에서 쓰는 표현과 영어에서 쓰는 표현이 다르기 때문에 동사를 잘 아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아닌가 싶네요.

우선 이 책에는 우리가 자주 사용하는 문장의 동사들이 80개나 나와 있어요. 제가 살펴보니까 실제로 생활 영어에서도 자주 쓰는 단어들이더라구요. 일단은 필요한 적절한 단어를 구사할 수 있는 역할을 해주고 있어서 저처럼 영어로 하고 싶은 말을 표현하려고 할때 우리말의 의미로만 접근하게 되는 경우에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영어식 사고로 적절한 단어를 사용할 수 있는 연습이 되니까요.

그리고 또 다른 하나는 바로 문장 안에서 단어를 사용할 때 시제나 그런 것들을 어떻게 처리해야하는지 잘 모르는 경우에 좋은 것 같아요. 이 책은 다른 책들처럼 과거, 현재, 미래의 동사 형태만 다루고 있는 것이 아니라, 과거 분사, 현재 분사, to 부정사의 형용사 형태로 동사를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되더라구요.

동사가 6가지 형태로 사용되니까 이 여섯 가지가 자연스럽게 나올 수 있도록 연습하는 것이 저에게 필요한 일이될 것 같아요. 제가 어려워하던 부분들이 쏙쏙 눈에 띄게 정리가 잘 되어 있어서 저는 큰 도움이 되었어요. 예를 들면 과거형과 과거분사는 다르게 쓰이기 때문에 혼동하지 말라고 하는데 제가 이런 부분들에서 많이 약했던 것 같네요.

eat를 가지고도 먹은, 먹는, 먹을 이렇게 구분해서 정확하게 사용하고, to 부정사도 형용사 용법, 명사 용법, 부사 용법으로 의미가 다르게 쓰이니 이걸 저는 각 장에 나와 있는 다양한 동사들을 통해 반복 학습을 해야될 것 같아요. 동사를 좀 더 능숙하게 쓸 수 있으면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영어 학습에서 많은 부분이 해결되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