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콜로지스트 가이드 푸드 에콜로지스트 가이드 1
앤드류 웨이슬리 지음, 최윤희 옮김 / 도서출판 가지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채식을 하는 이효리가 화제가 되었던 적이 있었던 걸로 기억이 납니다. 그녀는 본인이 채식주의자를 떠나서 가축 사육방식의 문제점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

사람들의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저도 사육방식의 문제점에 대해서 많이 들었습니다. 저도 고기를 덜 먹는 것 역시 환경을 생각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게 되었고, 환경에 대한 관심 못지 않게 동물 복지에도 관심이 많이 가고 책도 찾아보게 되더라구요.

이 책은 그동안 어설프게 알고 있었던 지식들을 점검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푸드 마일로 인해 우리 농산물을 먹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하면서 수입 농산물은 가급적 적게 먹는게 좋겠구나 생각했는데 이 책에서는 그것이 최선의 방법이 아니라고 이야기하더라구요. 노동을 하는 사람들의 일자리 문제를 우리가 빼앗을 수도 있는 심각한 문제더라구요. 그리고 몸에 좋은 과일을 수입 과일이라고 해서 안 먹을 필요는 없다고 말합니다. 윤리적 과일이라는 말은 이 책에서 처음 접했습니다. 그런 과일을 먹을 수 있다는 사실에 새로움을 느꼈습니다. 에티컬프루트컴퍼니에서는 과일의 출처가 어디인지 정확히 알 수 있도록 생산자와 일대일로 직접 대면하는 방식으로 일한다고 하네요. 유기농 과일인지 확인하기 위해서 수시로 농약 잔류 검사도 한다고 하구요. 불가능해보였던 것들이 누군가의 노력에 의해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음에 놀라움을 금할 수가 없네요.

공정무역으로 형편이 조금 나아지긴 했지만 아직도 노동을 착취당하는 개발도상국의 수많은 근로자들이 있네요. 그들을 생각하면 저의 삶의 태도도 당연히 달라져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어렵긴 하지만 암탉을 직접 키워 달걀을 먹으면 좋은 달걀을 생산해낼 수 있는 방법이듯이 가능성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닌 것 같아요. 이 책은 어떤 것이 그래도 더 나은 방법인지 제시해주고 있어서 저에게는 실천의 길잡이 같은 역할을 해주는 매우 유익한 책이었고, 우리의 먹거리에 대해서 다시 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