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서 해내는 능력 - 뭐든지 가뿐하게 해낼 수 있는 MZ세대를 위한 To Do List
손동휘 지음 / 라온북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뭐든지 가뿐하게 해낼 수 있는 세대라는 말에서 왜 인지는 모르겠지만 마냥 부럽다는 생각이 먼저 드네요. 많은 MZ 세대들이 우울한 현실을 이야기할 때 이 책에서는 마치 다른 세대를 이야기하듯이 그들을 그려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 책에서 이야기하고자 하는 내용이 무엇인지 더 궁금하고 관심이 많이 갔던 것 같습니다.

 

저자의 이야기는 더 더군다나 잘 믿어지지 않을 만큼의 성공 스토리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태권도를 좋아하던 송판 잡던 아이가 국가 대표 선발전에서 3위를 하다니요. 책에서도 언급되어 있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잘 모르거나 잘 하는 것이 없다고 말하는 젊은 세대들이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들어도 자신이 좋아하는 것이나 잘하는 것이 있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마냥 부러워지네요.

 

그래서 뭐든지 가뿐하게 해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진 그들이라면 정말 꿈꾸지 않을 이유가 없을 듯 합니다. 사람은 누구나 게으름을 갖고 있다고 하니 조금은 위안이 되는 듯 합니다. 하지만 성공한 사람 중에 게으른 사람은 없다는 말이 가슴에 확 꽂히네요. 

 

어느 순간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일찍 하루를 시작하고 직장에 일찍 출근하는 습관을 갖게 되었더니 하루가 더 긴 느낌도 나고 아침 시간에 일 처리를 하다보니 퇴근도 빨리 할 수 있고 좋더라고요. 이렇게 하나씩 나만의 루틴을 만드는 것인가보다 싶은 생각도 듭니다.

 

안주하는 삶보다 도전하는 삶 다는 것은 정말이지 가슴 뛰는 일인 것 같습니다. 편안한 삶도 좋지만 무언가를 꾸준히 하기 위해 노력하고 도전한다는 것은 그 자체가 설렘이 아닐까 싶습니다. 태권도를 하던 아이가 영어 통역사 자격을 획득했다는 부분에서 제가 제일 놀랐던 것 같습니다. 알파벳도 모르던 아이가 이렇게 할 수 있다는 점이 그저 놀랍고 한편으로는 늘 영어를 잘하고 싶다는 생각은 많이 하면서도 꾸준히 노력하지 못하는 제 자신이 부끄러워지네요. 뭐든 해낼 수 있는 능력을 저 스스로도 많이 키우고 싶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