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셰프 서유구의 식초 음식 이야기 임원경제지 전통음식 복원 및 현대화 시리즈 8
서유구 외 지음, 임원경제연구소 외 옮김 / 자연경실 / 2021년 10월
평점 :
일시품절


식초가 몸에 좋다는 것을 저도 잘 알고는 있지만 요즘에는 식초를 활용한 요리도 별로 없는 것 같고 해서 저 역시도 식초를 잘 먹지 않는 것 같습니다. 저자가 이야기한 것 처럼 식초가 좋다니까 저도 물에 타서 먹는 것을 택해봤지만 꼭 처음 몇 잔을 마시고 나면 나머지는 잊고 있다가 버리게 되더라고요.  

 

그러고보면 조선시대에 다양하게 활용되었다는 식초가 지금은 잘 활용이 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저도 식초를 한 번 구입하게 되면 요리에 쓰는 경우가 많지 않더라고요. 이 책은 전통 음식 시리즈로서 저도 책을 보면서 조선시대에 이렇게나 많은 식초 음식들이 있고 식초를 우리 조상들이 얼마나 잘 활용했는지를 보면서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 같아요. 

 

식초가 우리의 전통 음식에서 어떤 맛을 냈고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었는지를 보면서 지금은 신맛이 나는 것들을 잘 먹지 않는 현대인들에게 새롭게 접목시켜서 활용할 수 있는 음식들도 많이 소개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보게 되네요.

 

초계국수처럼 지금까지도 이어져 오고 있는 음식들도 있지만 많은 음식들이 굉장히 생소한 것들이더라고요. 책을 보면서도 이 책에 나와 있는 음식들을 따라해보지 못할 것 같은 것들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오히려 음식들을 따라서 만들어봐야겠다는 여느 요리책들과 다르게 우리의 전통 음식에 대해 살펴볼 수 있는 그런 책으로 다가온 것 같습니다. 

 

전통 음식 중에는 오늘날에도 쉽게 재료를 구하고 지금까지 활용하고 있는 식재료들이 많아서 또 한 번 놀랐는데 수제비 같은 경우만 하더라도 식초가 들어가네요. 초 오이 같은 경우는 먹고 남은 오이들을 어떻게 처리할까 걱정하지 말고 초 오이로 활용하면 정말 딱이네요. 만드는 방법도 어렵지 않은 것 같고 우리 집 식탁에 자주 올라오는 식재료인만큼 활용해보면 좋을 듯 합니다. 고수만 하더라도 간단하게 식초를 이용한 요리를 만들 수 있어서 고수를 좋아하시는 분들도 꼭 따라서 만들어보면 좋을 듯 합니다. 저는 고수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식초를 활용한 고수는 어떤 맛이 날지 무척 궁금하네요. 

 

요즘에는 매콤하고 달콤한 음식들에 입맛이 길들여져서 그런 음식들만 찾았던 것 같은데 입맛 없을 때 입맛을 돌게 만들어주는 식초를 이용해서 실제로 만들어 볼 수 있는 간단한 음식 같은 것들은 도전해보고 싶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