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알고, 바로 쓰는 빵빵한 초성퀴즈 우리 아이 빵빵 시리즈 6
박빛나 지음, 현상길 감수 / 풀잎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로 알고 바로 쓰는 빵빵한 시리즈는 아이들이 흥미롭게 읽으면서 그 속에서 다양한 어휘나 속담, 수수께끼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쉽게 접할 수 있는 책이여서 우리 아이가 무척 잘 보고 있는 책입니다. 이번에는 요즘 아이들이 좋아하는 초성퀴즈가 나왔더라고요. 사실 어른들에게도 초성 퀴즈는 무척이나 재미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문제들을 접하게 되면 꼭 맞히고 싶다는 소소한 나름의 승부욕이 발동하기도 하고요. 

 

책 싫어하는 아이들도 퀴즈는 좋아하니까 쉽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을 듯합니다. 학교에 전학 온 수수께끼를 좋아하는 묘한이와 함께 자연스럽게 퀴즈를 내고 맞히고 하는 내용이 나와 있습니다. 전학 온 묘한이를 따라 자연스레 퀴즈를 내고 맞히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답니다.

 

처음 앞부분에 나와 있는 초성 퀴즈들은 다소 넌센스처럼 느껴져서 이런 넌센스 퀴즈들만 쭉 나오는 건가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도 그렇고 아이들도 그렇고 넌센스를 좋아하긴 하지만 책 한 권이 다 넌센스인가 싶더라고요. 하지만 책을 읽어가다 보니 그 속에서 점점 다양한 정보들을 조금씩 넣어 분야를 넓혀 가는게 보이더라고요. 

 

특별히 차례에 나오는 텍스트를 눈여겨 보지 않더라도 아이들의 입장에서는 스토리를 따라가면서 초성 퀴즈를 맞히며 다양한 분야를 접합니다. 처음에는 비교적 아이들이 쉽게 생각할 수 있는 다람쥐, 코뿔소를 비롯한 동물 이름들 그리고 점차 식물 이름, 세계 여러나라의 국기나 우리의 전통 문화, 세계 도시 등 정말 다양한 분야를 다루고 있어서 좋았습니다. 

 

아이가 학교에서 사회나 역사를 배우고 있는데 이 책 속에 나와 있는 퀴즈들 중에는 우리의 역사를 다룬 부분들이나 사회, 세계 등을 다룬 부분들이 많아서 좋더라고요. 학교에서 배운 내용을 이 퀴즈를 통해 다시 확인해보는 역할도 되는 것 같고 모르는 분야는 새롭게 알아갈 수도 있으니 말이죠.


빵빵시리즈로 나온 다른 책들도 그렇지만 특히 이 초성 퀴즈를 보면서 책 속에 등장하는 여러가지 분야들을 집중적으로 몇 개씩 다룬 책이 출간되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단순한 초성 퀴즈 만으로도 이렇게 다양한 문제와 설명 등을 통해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좋았어요. 초성 퀴즈는 초성을 보면서 정답을 유추해보기도 하기 때문에 오히려 그냥 일반 퀴즈보다도 확실히 좋은 면도 보이더라고요. 역사나 사회와 같은 부분은 좀 더 많은 문제들을 수록해 한 권으로 출간해도 우리 아이가 너무나도 잘 볼 것 같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