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밀밭의 파수꾼 문예출판사 세계문학 (문예 세계문학선) 3
J. D. 샐린저 지음, 이덕형 옮김 / 문예출판사 / 199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은 많이 들어본 책이지만 제대로 읽어본 적은 없었던 책인데 최근 한 텔레비전 프로그램에서 이 책을 다루면서 관심이 많이 생긴 책입니다. 특히 이 책을 쓴 저자의 이야기가 무척 흥미로워 꼭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20세기 최고의 베스트셀러라는 점 이외에도 이 책에 주목해야 할 점들은 너무나도 많더라고요. 우선 책을 다룬 프로그램에 나왔다는 점 때문에 최근 많은 사람들이 이 책에 더욱 더 관심을 많이 갖게 되었을텐데 '빌 게이츠를 비롯한 전 세계 독서광들이 꼽은 최고의 책'이라는 문구가 더욱 더 이 책을 읽어보고 싶게 만들더라고요.

 

어찌보면 이 책에 등장하는 주인공 홀든은 우리가 쉽게 볼 수 있는 문제아와 같은 모습일 수도 있습니다. 학교에서 퇴학당한 후 돌아다니면서 경험한 것들을 책에서 소개하고 있는데 하나 같이 이런 행동들이 우리가 흔히 말하는 문제아와 다를 바 없거든요. 일단 우리 사회에서는 퇴학을 당했다는 것 자체가 엄청나게 큰 일이라고 느껴지겠죠. 공부에는 소질이 없는 홀든, 그리고 부유한 집에서 태어났지만 그닥 홀든에게 관심이 없어보이는 아버지. 집안 환경은 부유하지만 홀든을 이렇게 내몬 것은 어쩌면 어른들일 수도 있겠어요.

 

사춘기 아이들이 많이 경험하는 갈등들을 이 소설에서는 홀든의 눈으로 바라보는 세상을 통해 분노와 갈등들을 잘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삶이 원래 아이러니한 것이라고 했던가요? 어른들 눈에 이렇게 몇 번이나 퇴학당한 문제아로 비쳐지는 홀든이 호밀밭의 파수꾼이 되고 싶다니요. 뭔가 모순적인 생각이 들더라고요. 마치 세상을 이해하지 못하고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아이는 해서는 안 될 생각을 갖는 것처럼 말이죠. 순수와 멀어보일 거라 생각했던 어른들을 편견을 비웃기라도 하는 듯 말이죠.

 

어찌보면 세상의 속물들을 마음 속으로만이 아닌 겉으로 비웃을 줄 알았다는 점이 그를 문제아처럼 보이게 했던 것은 아닐까 싶어요. 호밀밭의 파수꾼이 되고 싶다는 소년의 모습이 이 나이 또래의 아이들의 마음을 전적으로 다 이해할 수는 없지만 우리 어른들의 시선으로 단지 겉에서 보이는 것만으로는 그들을 이해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 책을 다시 한 번 좀 더 홀든의 입장에서 또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춘기 아이들은 아이들대로 그들을 바라보는 어른들은 어른들대로 공감하며 읽을 수 있는 책이 아닌가 싶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