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덤, 어떻게 자유로 번역되었는가 이와나미 시리즈(이와나미문고)
야나부 아키라 지음, 김옥희 옮김 / AK(에이케이)커뮤니케이션즈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프리덤이라는 말은 어떤 뜻인지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다들 잘 알고 있는 단어이지만 어떻게 프리덤이 자유라는 말로 번역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생각해 본 적이 없답니다. 그저 영어 단어 외우듯이 그냥 그렇게 자유라고 알고 넘어갔던 것 같아요.

 

외국어를 그 나라의 말로 번역할 때 어떤 기준에 의해 번역이 되는지 갑자기 이 책을 보면서 문득 궁금해지긴 합니다. 이 책은 일본인인 저자가 쓴 책이여서 그런지 일본 사전의 번역어를 비롯하여 일본의 문화나 배경 등 특징들과도 관련이 있는 듯합니다.

 

이 책은 프리덤 이외에도 소사이어티처럼 이러한 개념어들이 어떻게 번역어로 성립되는지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번역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더욱 더 이 책을 흥미롭게 읽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사실 프리덤이라는 말은 일상에서 얼마나 많이 사용하고 있을까요? 이 책에서는 그 단어가 쓰이는 경우가 한정적이기도 하고 하다보니 일상에서 자주 쓰는 말이 아니라고 하네요.

 

책 제목만 봤을 때는 프리덤에 관련된 이야기들만 다루고 있는 책이라고 생각했는데 오히려 이 책은 개념어들이 어떻게 번역어가 되었는지를 살펴볼 수 있는 책이라 지금까지 만나본 적 없는 색다른 책이네요.

 

번역어가 낳은 오해에서 자연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데 우리 역시도 외국어를 번역할 때 이처럼 오류나 오해 등 잘못 번역되는 일도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혹시 우리말 중에서는 번역의 오류를 가져오게 된 경우는 없는지 무척 관심이 많아지네요.

 

저자는 교육자, 사상가 등 수많은 이름으로 불리우며 영어를 가르친 교육자이기도 합니다. 영어의 필요성을 느껴 영어를 배우게 되었고 이후 많은 번역일을 하고 있는 모양입니다. 어떻겧면 번역한 단어가 자주 쓰이면서 그 단어의 맛을 정말 가깝게 살릴 수 있는지 번역가들은 지금도 연구하고 있을 것 같아요.

 

우리는 일상에서 번역되어 있는 수많은 다른 나라의 책을 접하기도 하고 영상을 접하기도 하는데 그 단어가 가지는 배경 지식 등이 있다면 훨씬 더 번역어가 풍성해지지 않을까 싶어요. 아울러 활용도도 높아질 수 있으리란 기대도 들고요. 생각해 보지 않았던 주제라 그런지 흥미롭게 읽을 수 있었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