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옆의 작은 과학 1
나카가와 히로타카 지음, 기타무라 유카 그림, 황세정 옮김 / 상상의집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숨에 대한 이야기를 따로 다룬 책은 별로 접해보지 못했던 것 같아요. 우리는 보통 숨을 쉰다라고 이야기는 하지만 호흡이라는 말로 더 많이 쓰고 있는 것 같은데 우리 인간의 호흡 즉 숨을 쉰다라고 하는 것은 어떤 의미인지 책을 통해 만나봅니다.

 

어린 아이들도 보기 쉽게 글씨도 크고 그림도 귀엽네요. 지금처럼 추운 겨울이면 우리가 내뿜는 숨으로 인해 하얗게 연기처럼 나오는 것을 아이들도 경험하곤 하죠. 사람뿐만 아니라 강아지의 숨을 통해서도 인간 뿐만아니라 동물들도 숨을 쉰다는 것을 아이들을 알게 됩니다.

 

대부분의 생물들은 모두 숨을 쉬고 숨을 뱉고 마시는 과정을 평생 반복하면서 살아갑니다. 숨이 어떻게 일어나는지를 그림으로 잘 보여주네요. 목욕을 할 때 물 속에 얼굴을 오래 넣고 있으면 숨이차서 결국 물 밖으로 고개를 내밀며 숨을 크게 쉰 경험이 누구나 한 번은 있을텐데 이런 경험들을 통해 이야기하니 아이들이 책을 보면서 많이 공감할 것 같아요.

 


엄마 뱃속에 있을 때는 탯줄로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받기 때문에 숨을 쉴 필요가 없었지만 태어나면서는 숨을 쉬며 울음을 떠트리게 되죠. 작년 여름 우리 아이도 바닷가에서 스노클링을 했습니다. 책을 보더니 자기랑 똑같다면서 아주 신나합니다. 스노클링 장비를 입에 물었더니 숨을 쉬는데 어려움이 없었다고 하네요. 그게 물속에서 자신이 숨을 쉴 수 있게 해준거라고 이 책을 보면서 이야기합니다. 그 때 봤던 예쁜 물고기들이 떠올랐는지 또 스노클링하러 가고 싶다고 야단입니다.

 


인간의 숨과 동물들의 숨은 다소 차이가 있음을 책을 통해 아이들이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우리는 산소를 들이마시고 이산화탄소를 내뿜지만 식물들은 그 반대로 이산화탄소를 마시고 산소를 뱉는다는 사실이요. 이로 인해 우리가 식물들을 얼마나 소중하게 가꾸고 보존해야 하는지 환경문제로까지 이어지니 아이와 나무를 심고 숲을 가꾸는 일이 중요함에 대해 함께 이야기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 인간이 제대로 숨을 쉬기 위해서는 식물들이 늘 함께 했었다는 것을 잊지 말고 좀 더 환경에 대해 관심을 갖고 나무 심기 등 실천할 수 있도록 저도 아이와 함께 노력해야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