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얼굴에 다 있다 - 내 몸과 인상을 변화시키는 35가지 비밀
황세란 지음 / 예문사 / 201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 이 순간에도 얼굴은 변한다!

​사람의 얼굴은 고정되어 있지 않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노화가 생겨서 얼굴이

변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자연스러운 노화 이외에

고정되어 있다고 생각하는 이목구비도 변한다는 사실!

얼굴을 보면 알 수 있는 것들이 의외로 많다.

주름의 결은 성품을 나타내고,, 근육의 방향에 따라서 기분을

알 수 있으며, 얼굴색으로 건강도 알 수 있다고 저자는 말한다.

또한 뇌가 다양한 세포를 작동시켜 몸과 얼굴을 바꾸지만

이보다 근본적으로 신체를 움직이고 바꾸는 것은 우리의 '마음'이다.

책에는 얼굴에 대해서 흥미로운

몇 가지를 알려준다.

예를 들어 현재 41세라고 하면 눈과 눈 사이 미간이

41세의 나이를 나타내는 부분이라는 것이다. 

또한, 이 미간 부분은 '간'기능과 연결되어 있어서

이곳이 밝고 깨끗하면 그 나이의 운이 좋아져서

하는 일이 잘된다고 알려준다.

 

『눈썹에서 양쪽 콧방울까지는 중년으로 보며, 31세부터 50세까지의 운기를 짐작한다,눈과 눈빛,코의 모양, 광대뼈의 기상 등 이 부분의 기운으로 자신의 재물복과 능력, 자신감과 건강을 가늠한다. 노후로 가는 길을 여는 길목으로, 일생 중 가장 중요한 곳이다.얼굴의 기색, 낯빛과 점, 상처나 흉터를 잘 살피도록 한다.  코 밑 인중부터 턱까지는 노년운으로 본다. 51세부터 75세까지의 운기를 보며, 인중의 모양이나 입과 법령의 모양새가 아주 중요하다. 』​ 

1~14세:귀

15세~30세:이마

31세~50세:눈,눈썹,코 ,코끝,광대뼈

51세~75세: 인중에서 턱 선까지

76세~100세: 턱


얼굴 부위마다 각각의 나이 때가 있다고 한다.

해당하는 나이의 얼굴 부위가

깨끗하고 흉터가 없게 해야

건강과 그 당시 나이 때의 운이 순탄하다는 것이다.

『마음에 따라 오장육부 기운이 달라진다. - 어떤 마음을 품었는가에 따라 색깔이 변하고 이목구비도 움직이면서 결국은 얼굴이 달라진다, 』

 

기운이 약해질 때:

신장과 방광(머리카락,귀,치아)


마음에 갈등과 자극을

받을 때:

심장과 소장(이마,눈썹,혀)


스트레스,피로감이 많이 쌓였을 때:

간장과 담장(명궁,눈)


근심과 걱정이 클 때:

폐장과 대장(코,광대빼,피부)


자주 화가 나고 신경질과 짜증이 앞설 때:

위장과 비장(입,입술)

위의 증상이 있는 때 해당 장기가

약해졌거나 아프다는 신호다.

그런 장기들은 얼굴과 혈들이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얼굴의 상태만을 보고

어느 부위가 안 좋은지 알 수 있다고 한다.

항상 예외가 있는 법이니 100% 들어맞는다고는

할 수 없겠지만  책에서 말하는 부분들을

염두에 두었다가 거울을 볼 때

유심히 자신의 얼굴의 기색을 살피면 어떨까 

예를 들어 눈이 심하게 충혈됐다거나 그 부위가

안 좋다면 혹시 간이 안 좋은가? 간에 무리가 왔나?

라고 한 번쯤 생각하고 조심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거 같다.

마음의 상태가 얼굴에 고스란히 나타나고

그것이 쌓이면 내 이목구비도 바꿀 수 있다고 하니

기왕이면 정화된 마음가짐으로 생활하는 것이

얼굴을 단정하게 하는 방법 중 가장 손쉬운 방법이라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음 동의보감 - 동의보감으로 배우는 생활 속의 명상
김경철 지음 / 소동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의 보감>하면 보통 한의 치료 기술에 국한된 전문 서적이라고 오해하는데, 실상<동의보감>은 인생 전반에 대하여 연구한 백과사전이라 할 수 있다. /<동의보감>의 마음공부. 명상수행은 심신 일체를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정신과 육체의 조화를 귀중하게 생각하고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훈련 방법이 기술되어있다. 따라서 현대를 사는 바쁜 우리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가치를 가지며, 함께 기술된 의학적인 건강 양생의 내용과 함께 그 효과는 더욱 빛을 발한다고 하겠다. 』

 

대부분 동의보감을 생각하면 신체 치료를 목적으로만 쓰인 책이라고 생각한다. 나 역시 그렇게 생각했던 시절이 있었지만 동의보감에는 우리의 정신에 대한 부분도 잘 담겨 있다. 신체의 건강과 정신의 건강이 별개가 아니라 매우 밀접한 관계에 있다는 것을 몇 백 년 전에 알았던 것이다. 흔히 양의학에서는 질병에 걸리면 그 문제가 되는 병에 대해서만 치료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한의학에서는 그 질병에만 국한되지 않고 병이 걸린 장기나 질병의 가장 근본적인 것까지 들여다본다.

 

『 집중과 몰입으로 마음공부를 하면 여러 가지의 잡념 망상이 생기지 않는다. 쓸데없는 온갖 생각이 생겨나지 않는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바로 마음공부에서 말하는 집중과 몰입이다. 모습 없는 본연의 마음을 체험하기 위하여, 정신집중으로 몰입하는 마음공부. 명상 수행을 실천하려는 이는 먼저 일상의 잡념과 망상, 욕구를 내려놓아야 한다.』

 

몰입과 집중력에 관한 많은 책들이 있지만 실제로 일상생활에서 집중과 몰입을 하는 경우가 극히 드물다.  사람의 평균적인 집중력은 한 번에 30분이 넘지 않는다고 한다. 하지만 몰입하면 몇 시간이든 집중력이 유지된다는데 모든 일에 대해서 몰입이 되는 건 불가능하다. 선택적 몰입을 한다고 해도 저마다 몰입이 일관되게 지속되는 건 아닐 듯싶다. 그래도 다행스러운 것은 사람은 몰입과 집중력도 타고나는 것이 아니라 집중력 훈련이나 명상 등을 통해 얼마든지 발전시킬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자세와 호흡만 바로 해도 병을 고친다!

먼저 척추를 올바르게 곧추세우고, 호흡을 고르게 하고, 마음을 가라앉히는 순서로 마음공부.명상수행의 기본 상태가 되도록 한다. 이 방법은 들숨과 날숨의 호흡을 기준으로 삼는 동시에 기운 순화에 의식을 집중하여,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히고 신체적으로 건강을 도모하는 방법이다.

 

앉을 때 허리를 똑바로 꽃꽂이 세우고 앉아 있는 경우가 드물다. 의식을 잘 못하는 것이다. 의식을 하고 허리를 바르게 세워도 시간이 지나면 자신도 모르게 구부정한 자세가 되어버린다. 특히 책을 오래 읽으면 앉아 있을 경우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게 힘들다. 하지만 구부정한 자세는 호흡에 좋지 않다고 한다. 구부정하면 신체에 공기가, 자세가 바를 때에 비해 월등히 떨어지고 전체적인 순환에 좋지 않다는 것이다. 의식적인 바른 자세 유지가 필요하겠다.

 

산책하는 것이 곧 마음공부. 명상수행!

한의학의 양생에서 식후에 산보하는 것을 권장한다. 아침,점심,저녁, 하루 세 번 식후에 20분가량 천천히 산보하면서, 동서남북 사방의 기운을 고르게 받아들이는 것을 추천한다. 식후에 양팔을 힘차게 흔들면서 여유 있게 걷는 법도 있고 배를 천천히 마시면서 여유 있게 산책하는 방법도 있다.』

 

그렇다. 머리가 복잡하고 마음이 잡히지 않을 때 천천히 걷다 보면 어느 순간 생각이 줄을 서서 차곡차곡 정리될 때가 많다. 소화는 물론이고 혈액순환도 촉진하기 때문에 그로 인해서 마음이 잔잔해지면 자연스러운 명상 운동이 되는 거라 생각된다.

 

『언어와 문장 암송을 통한 마음공부!

암송은 정신을 집중해서 어떤 단어나 문장을 주문을 외듯 생각 언어나 소리 언어로 반복해서 외우거나,또한 암송하는 중간중간에 횟수를 헤아려서 고도의 정신집중으로 몰입하는 것이다. 이는 자신이 굳게 신념을 가지는 명언이나 하나의 문장을 암송하거나 큰 소리로 외우는 마음공부. 명상수행을 말한다.』

 

자기계발 책에 자주 등장하는 부분이다. 자신이 원하는 모습이나 좋은 말귀를 반복해서 읽으면 그대로 이루어진다거나 뇌가 사실로 받아들여서 그대로 실행할 가능성이 커진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원하는 일에 자신도 모르게 행동하고 동기가 만들어지는 것 같다.

 

《도로시의 마무리

건강한 신체는 중요하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이 우리의 정신이다. 몸이 장곤이라면 정신은 임금과 같다는 생각을 해 본다. 아무리 기세등등한 장군이라고 해도 임금의 명령 없이는 함부로 행동할 수 없다. 행동한다고 해도 올바르게 행동할지도 모를 일이다. 훌륭한 임금이 태평성대를 이루듯이 훌륭한 정신을 가지고 있어야 우리가 행동하는데 있어서 한결 수월하고 위험요소가 적을 것이다. 건강을 위해 많은 영양 식품을 챙겨 먹듯이 24시간 신체와 똑같이 활동하는 '정신과 마음'에도 영양을 챙겨 줘야 하지 않을까? 그것이 명상과 책이라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거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