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히카의 꿈 - 세상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
구사바 요시미 엮음, 나카가와 가쿠 그림 / 봄나무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읽기 전 서점에서 '무히카'대통령에 관한 책을 본 적이 있다.

잠깐 스치듯 본 것이 다였지만 '세상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사람좋은 미소를 하고 있는 그의 모습은 무척이나 인상적이었다.

낯설었던 이름은 곧 잊혀졌는데 이 책을 만나니 그의 얼굴이 바로 떠올려졌다. 

2012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국제회의에서 무히카 대통령이 연설한 연설문을 어린이 눈높이에 맞게 엮은 이 그림책은 무히카 대통령의 연설 내용은 물론 그의 정치관과 소박한 삶 등 그에 관한 여러 면모를 담고 있다.

당시 국제회의장에서는 오염된 지구의 미래를 주제로 한 연설이 이어졌다.

그가 연단에 올랐을 때 그의 출현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지 못하였지만 그의 연설이 끝나자 어떻게 된 일인지 우레와 같은 박수가 터져 나왔다고 한다.

무엇이 그들의 가슴에 공감을 불러 일으켰던 것일까?



연설을 시작하면서 그는 사람들에게 인류가 자연과 조화를 이루고 세계에서 가난을 어떻게 없애야 하는가를 논하면서 혹여 풍족한 사회를 바라고
있지 않은가 하며 오늘날의 과도한 경쟁과 소비로 물든 자본주의의 폐혜를 지적한다.  

우리에게 놓인 위기는 지구의 환경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지향해온 왜곡된 행복 가치관과 물질만능주의의 생활방식에서 오는 위기라는 것이다.

'우리는 이 세상을 발전시키기 위해 태어난 게 아닙니다.

이 세상에서 행복하게 살기 위해 태어난 겁니다.'

무히카 대통령의 연설문에서 가장 공감되는 대목이다.

회의장에 참석한 각국의 대표들에게도 가장 호소력이 있던 부분이기도 했을 것 같다.

짧고 한순간인 인생, 생명보다 소중한 것은 없는데 필요 이상으로 물건을 갖기 위해 죽어라 일하고 또 일하느라 행복할 겨를이 없다는 그의 이야기가 정말 가슴에 와 닿는다.

행복하기 위해 공부를 해야하고 행복하기 위해 일해야 한다는 보편적인 생각들..

그에 사로잡혀 우리는 일찍부터 아이들을 경쟁으로 내모는 것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현재의 행복을 놓치고 살아가는 게 당연시된 지금.. 그는 많은 것을 가지고도 행복하지 못한 것보다 가진 것이 좀 부족하고 모자라더라도 행복할 수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 말한다. 그리고 소비의 행태가 우리를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아님을 지적한다.

사회가 발전하는 일이 사람의 행복을 해쳐서는 안되고 발전은 인간의 행복과 같은 편에 서는 것이야말로 우리가 논할 주제라는 그의 연설이 각국의 대표들에게만 하는 소리로 들리지 않는다.

이 세상에 행복하게 살기 위해 태어났다는 구절과 마찬가지로  엄마인 나에게는 엄마의 욕심보다 아이의 행복이 먼저라는 생각을 되새기라 하는 것처럼 들린다.    

젖소 앞에 닭을 안고 또 손수 트랙터를 운전하는 무히카 대통령의 모습을 그린 표지그림은 그의 삶을 잘 보여준다.  

남미의 작은 나라 우루과이의 전 대통령이었던 호세 무히카는 대통령 재임시 월급의 대부분을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기부하고 시내에서 떨어진 농장에 살며 20년 된 자신의 낡은 자동차를 손수 운전하였다고 한다.

거기다 꽃과 채소를 가꾸고 직접 가축을 키우는 그는 대통령이던 당시나 지금이나 우루과이 국민들에게 '페페'라 불리는 농부이기도 하다. 

그가 재임하는 동안 우루과이는 해마다 5%에 달하는 경제 성장률을 보였고 일자리와 복지정책을 늘려 실업자와 빈곤층의 축소는 물론 남미에서 가장 부패지수가 낮은 나라로 성장시켰다고 한다.

스스로 검소한 삶을 살며 나누는 삶을 살았던 그는 가장 소박하면서도 충실하게 대통령으로서의 역할을 다하였기에 재임을 마치고 사람들에게 강력한 지지와 인정을 받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이 책을 보면서 그가 말하는 '더불어 잘 사는 세상'이란 무엇인지 생각하게 되고 그의 삶 자체가 바로 그의 소신임을 느꼈다.

또한 그의 진실된 삶의 모습은 진정한 지도자의 모습과 청렴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한다.

어떤 위인전보다 더 가슴 따뜻한 울림이 있는 책이었다.

그리고 우루과이의 전 대통령 무히카의 삶과 가장 가난한 대통령이었지만 가장 부자로 사는 한 사람을 알게 되어 기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