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보디가드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73
신현수 지음, 정호선 그림 / 좋은책어린이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변을 돌아봐도 맞벌이를 하는 가정에서는 형제자매가 있을 경우, 큰아이에게 의지하는 부분이 크다.

부모는 퇴근해 돌아오기 전까지 동생을 챙겨 문단속을 잘 하고 안전하게 있어주는 것을 바라지만 아이들에겐 이 일이 쉽지 않을 수 있다.

이 동화는 부모의 맞벌이로 인해 동생을 돌보게 된 큰아이, 강찬이의 이야기다.

이야기 소재가 여느 맞벌이 가정에서 볼법한 내용이고 동생을 챙기고 돌봐줘야 하는 큰아이의 심리상태가 잘 표현되어 있어 실제 우리 이웃, 누구누구네의 이야기를 옮긴 듯 친근하고 또 사실적이었다.

 

가족회의에서 아빠는 엄마가 다음 달부터 회사에 다니게 되었다며 강찬이에게 부모님 대신 동생 강재를 잘 보살펴달라고 부탁한다.

엄마는 강재를 잘 돌봐주면 앞으로 장난감을 많이 사 줄 수 있다고 하지만 강찬이는 왠지 마음이 편치 않다.

평소에도 강재는 시끄럽고 귀찮기만 한 동생이기 때문이다.

강재가 말을 잘 듣겠다는 약속을 해서 일단 동생의 보디가드가 되기로 했지만 생각지 못한 곳에서 말썽이 생긴다.

놀이터에서 장난감 총알을 맞아 뺨이 빨갛게 부푼 강재를 본 강찬이는 총을 쏜 덩치 큰 아이를 한 대 때린다.

자신보다 키랑 덩치가 컸지만 동생이 총을 맞았단 생각에 자기도 모르게 주먹이 나간 것이다.

보디가드 노릇을 제대로 한 것 같아 기분 좋게 집에 갔는데 다음 날 학교로 어떤 아줌마가 찾아 온다.

아줌마는 강찬이가 유치원에 다니는 영배라는 아이를 때렸다며 담임 선생님께 이야기를 하고 집까지 찾아와 엄마와 싸우기도 한다.

선생님과 반 친구들에게 유치원 다니는 어린애를 때렸다는 오해를 받게 되자 강찬이는 용기를 내어 영배네 집을 찾아가 영배가 먼저 장난감 총을 쏜 일을 밝혀낸다.

 

이런 경우에 대개의 아이들은 겁을 내거나 잘잘못을 가리지 않고 흐지부지 지나친다. 되레 자기 이야기를 어떻게 하지 못해 다른 사람들에게 오해의 소지를 남기고 스스로 주눅이 들기도 한다. 하지만 강찬이는 영배네 집에 찾아가 영배를 확인하고 또 영배가 장난감 총을 갖고 있었다는 것에 초점을 맞춰 차근차근 영배엄마의 오해를 푼다. 

어른들의 감정싸움으로까지 번질 수 있던 일이었는데 강찬이 스스로 갈등을 해결하는 모습이 흥미로웠다.

그리고 한편으론 우리 큰아이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어떤 갈등이 생겼을 때 아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가 바로 용기이고 올바른 성장이 아닐까 싶다. 

 

동생과 티격태격하지만 막상 동생이 다친 걸 보고 자기도 모르게 용감하게 나서는 강찬이의 모습이 같은 부모로서 흐뭇하고 기특했다.

우리집 아이들도 별것 아닌 일로 다툰다. 강찬이처럼 큰아이도 동생이 학교에서 아는 체 하는 것이 싫다 하고 어느 땐 자기가 보는 책을 동생이 나란히 앉아 보는 것조차 싫다 한다. 하지만 때때로 동생을 데리고 나가 놀 때 친구들에게 동생도 끼워 놀자 하면서 '우리 동생'이란 표현을 쓰는 것이 귀엽다.

또 둘 중에 하나가 혼날 때가 있으면 속닥속닥 위로해주고 살짝 와서 엄마가 좀 안아주면 좋겠다고 그만 혼냈으면 좋겠다는 말을 하기도 한다. 어느땐 서로 편을 들어 엄마랑 기싸움을 하기도 하는데 그러면서도 둘의 그런 모습이 좋아 보이기도 한다.

둘이 샘내고 때론 기를 쓰고 싸워도 부모의 마음 한켠에는 아이들이 서로를 챙기고 생각하는 우애가 있음을 알고 믿는다.

동화를 읽으며 형제끼리 우애있게 자랐으면 하는 강찬이 아빠의 마음이 공감되기도 했는데 우리 아이들은 서로 제각각 형과 동생의 심정을 잘 안다는 듯 말하기도 한다.

실제 이웃의 이야기같고 우리집 이야기같아 더 공감하며 읽었는데 누구라도 읽게 되면 주인공 강찬이의 마음과 행동에서 맏이의 책임감과 대견함을 흐뭇하게 느껴볼 수 있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