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수토토토일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72
신채연 지음, 신민재 그림 / 좋은책어린이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월화수목금토일이 아닌 월화수토토토일!

책 제목만 봐도 짐작가는 데가 있다.^^

어쩌면 우리가 바라는 꿈의 일주일이지 않을까?

 

주인공 병만이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5일을 학교에 가고 이틀만 쉬는 게 억울하다.

학교 가는 날 아침이면 괜히 배가 아파온다.

이상한 건 금요일 아침이 되면 조금 덜 아팠다가 일요일 밤에 다시 아프기 시작한다는 거다.

큰아이도 1학년때 한참 등교할 시간이 되면 '배가 아프다', '컨디션이 안좋다'고 해 놀라 병원에 가면 딱히 이유가 없다고 했었는데 그것도 바로 월요병 증상이었던가 보다.

 

어느 날 아침, 병만이는 잠에서 깨지만 눈병에 걸려 눈을 뜰 수가 없다.

전염성이 강한 눈병이라 학교에 가지말고 쉬라는 의사선생님 말씀에 싱긋~ 그렇게 병만이는 기분 좋은 월요일을 시작하게 된다.

집에서 가만 쉬지 못하고 놀러나온 병만이는 우연히 '월화수토토토일 학교' 광고지를 보고 그 학교를 찾아간다.

공부도 3일, 토요일도 3일, 일요일은 보너스인 학교! 바로 병만이가 꿈꾸던 학교다.

하지만 그곳에서 학교생활을 하면서 병만이는 이 학교의 고달픈 현실에 직면하게 된다.

5일간 배울 것을 3일간 몰아서 하려니 하루 16교시 수업에 쉬는 시간도 없고 급식시간엔 밥과 반찬을 모두 모아 마셔야 한다.

뛰놀 수 있는 체육시간은 아예 없고 화장실 가는 시간은 커녕 화장실이나 보건실도 없다.

소풍도 텔레비젼 화면으로 간접체험을 한다나?!!

3일간의 토요일은 이런 시간들을 쪼개 만든 토요일이었고 '월화수만 견디자!'던 색다른 학교 급훈도 바로 이런 사정이 있었던 것이다.

좋다 싶던 학교였지만 막상 겪어보니 그게 아닌 상황이라 병만이는 친구들과 탈출을 감행하게 된다.

 

월요일 아침, 학교에 가라고 깨우는 엄마의 말에 잠을 깬 병만이는 이제 여느 때와 다르다.

평소 지쳐보이던 표정과 다른 거울 속의 병만이의 표정이 그것을 말해준다.

가벼운 발걸음으로 등교해서 보니 '마음은 해처럼 생각은 별처럼 꿈은 하늘처럼'이란 학교 급훈도 멋있고 재미없던 국어 시간엔 질문을 하고 수학 시간엔 먼저 문제도 풀고 답도 발표한다.

급식을 먹고 한바탕 신나게 축구를 하고 숙제도 미루지 않고 하면서 병만이는 '정말 기분 좋은 월요일'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아이들의 마음을 공감할 수 있는 좋은책 어린이 저학년 문고 시리즈인데 이 책은 아이들에게 더욱 재미있게 읽혀지겠다.

내 이야기인 듯 싶어서이기도 하고 병만이라는 캐릭터의 엉뚱함이 개구지고 친근하게 다가오기 때문이다.

이제 새학년 새학기가 시작될 때라 아이들에게 월요병과 비슷한 새학년 증후군이 걱정된다.

주인공 병만이도 3학년이 되면서 영어, 사회, 과학 과목이 늘어나고 또 아침 독서장, 명심보감, 일기쓰기처럼 해야 할 것이 많아지고 반대로 놀 시간이 부족해지니 월요병으로 생겨나지 않았나 싶다.

병만이의 이야기를 읽으며 아이들은 자기 경험을 떠올릴 수 있고 또 간접적 경험이 되어 주 5일 수업에 대한 이해를 할 수 있겠다. 

혼자만 겪는 것이 아니라 그 또래 아이들이 겪는 그리고 극복할 수 있는 일이라고 이해하면서 병만이처럼 밝고 건강한 월요일 아침을 맞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