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뿌, 어디 가니 중국 아동문학 100년 대표선 9
쑨여우쥔 지음, 남해선 옮김 / 보림 / 201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국의 유명한 아동문학 작가 쑨여우쥔이 쓴 이작품은 1961년에 쓰여져 지금까지 꾸준히 읽혀오고 있다 한다.

50년 넘는 시간동안 아이들의 사랑을 받아오고 또 중국아동문학을 대표하는 작품이라 하니 호기심이 일었다. 

몇 페이지를 읽으니 피오키오가 가장 먼저 떠올랐다. 주인공도 이야기도 어딘지 비슷하다.

제페토 할아버지가 나무를 깎아 만든 피노키오 인형처럼 유치원 선생님의 정성어린 손길로 헝겊인형 샤오뿌가 태어난다.

다른 헝겊인형들과 함께 유치원 연말 행사 선물로 마련된 샤오뿌는사람처럼 말하고 행동하며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특별한 주인공이다.

 

인형 친구들과의 만남을 뒤로 하고 샤오뿌는 주인인 핑핑의 사랑을 받는다. 

하지만 우연히 핑핑의 핀잔을 들은 샤오뿌는 이내 토라져 집을 나와 버린다.

인형이 말을 할 뿐만 아니라 감정을 느끼고 또 감정이 상해서 가출까지 하다니..

이 재미난 상상이 그리고 당돌한 샤오뿌가 이야기에 흥미를 끌었다.

호기롭게 탈출은 했지만 연이어 일이 꼬이면서 샤오뿌의 여정은 만만치 않아진다.

게다가 자신이 원하던 곳이 아닌 전혀 엉뚱한 시골마을에 오게 되면서 샤오뿌에겐 험난한 시간이 시작된다. 

 

아이들이 언제나 사랑받기를 원하는 것처럼 처음에 샤오뿌는 핑핑의 관심과 사랑을 독차지하고 싶어한다. 

그리고 자신이 모르는 것들에 대해 그것을 인정하지 않고 아는 척 허세를 부리는 모습도 보인다.

그렇지만 모험이 거듭되면서 샤오뿌는 조금씩 변해간다.

새로운 경험과 친구를 만나고 어려움을 극복하는 과정은 샤오뿌를 이전과 다른 모습으로 성장시킨다.

특히 샤오뿌가 만난 친구들 중에 국자의 이야기는 중국의 현대사와 시대적 아픔을 라오궈 할아버지를 통해 들려준다.  

기근으로 가족을 모두 잃고 고향을 떠나야했던 라오궈 할아버지의 삶은 실제 중국 민생의 삶이기도 했다.

어리기만 했던 샤오뿌는 라오궈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가치 있는 삶이 무언가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고..

또 친구들과 함께 악당 쥐형제들을 혼내주면서 자신의 의지와 용기를 키우게 된다. 

여리고 겁 많던 샤오뿌가 용감하고 의젓한 사내아이로 성장해가기까지.. 진지함과 긴장감이 잘 어우러진 책같다.  

 

'만날 이는 언제라도 반드시 다시 만난다.'는 말이 있다.

샤오뿌와 핑핑의 재회, 그리고 헝겊인형 친구들의 만남을 두고 하는 말 같다.

어떻게 도시에서 시골 마을로 다시 인연이 닿았을까?

동화지만 신기하면서도 그들의 만남이 반가웠다. 

샤오뿌의 여정은 계속될거란다.

50년이 지난 지금도 샤오뿌는 그 모습 그대로 누군가와 조곤조곤 이야기를 나누고 있을 것만 같다.

지금 어디서 누구와 대화를 하고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