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하다 꼬끼오 중국 아동문학 100년 대표선 8
허이 지음, 두전하 옮김 / 보림 / 201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닭과 족제비라는 비슷한 구도때문인지 읽으면서 자꾸 황선미 작가의 '마당을 나온 암탉'이 떠올랐다.

양계장에 갇혀 알만 낳는 운명에 처했던 암탉 잎싹이 자신의 삶을 찾아 떠난 모험에서 진정한 어미닭이 되었던 것처럼 이책에서는 수평아리로 태어난 꼬끼오가 어미의 보호와 울타리 안에서의 삶을 벗어나 용기있는 수탉으로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담담히 보여준다.

귀여운 철부지에서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에 담긴 실수와 깨달음에 은근한 재미와 긴장감이 담겼다.

 

족제비에게 남편을 잃고 홀로 남은 어미닭은 자신의 알, 열네 개를 품으며 암평아리가 입곱, 수평아리가 일곱이었으면 하는 소박한 소망을 갖는다.

하지만 어미품에서 부화된 알에서는 줄줄이 암컷이 나오고 마지막에서야 겨우 수평아리 한 마리가 태어난다.

자식 모두를 사랑하는 어미지만 하나 뿐인 수평아리에 대한 기대와 과잉보호로 수평아리 꼬끼오는 매사에 거침이 없고 막무가내식이다. 

하지만 누구라도 어미닭의 이러한 과잉보호를 탓할 수만은 없단 생각이 든다.

하나 뿐인 수평아리를 강하게 키우고 싶은 마음이 어미닭에게도 없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현실 속 바깥 세상은 도처에 위험이 도사리고 있을 뿐 아니라 남편을 죽인 바로 그 족제비가 있는 곳이기에 어미닭으로선 자식을 죽음으로 내모는 사지나 다름 없었을 것이다.

 

이웃, 친구와 모두 평화롭게 잘 어울려 지내지만 꼬끼오는 자꾸 울타리 바깥 세상에 대한 호기심이 커간다.

그리고 우연히 족제비에게 쫓기는 오리형제를 구하게 된 꼬끼오는 당황하지 않고 기지를 발휘해 위기를 모면하기도 한다.

하지만 버릇없고 거침없는 성격때문에 누나 꼬꼬를 위험에 빠뜨리게 되고.. 꼬끼오는 처음으로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게 된다.

그리고 숲에서 만난 친구들과 족제비를 없앨 계획을 세웠던 꼬끼오는 자신의 경솔함으로 모든 계획이 허사로 돌아간 걸 알고 친구들에게 미안해한다. 일이 수포로 돌아가긴 했지만 이러한 실수를 통해 꼬끼오는 좀 더 진중해지고 또 배려해주는 친구들에 대한 고마움과 신뢰를 배우는 계기가 된다.

여리고 어리기만 했던 수평아리는 친구들과 함께 마침내 숲의 적이었던 족제비를 없애는 데 성공한다.

그리고 꼬끼오는 자신이 바라던대로 멋진 노래를 부른다.

 

아무리 큰 어려움이더라도 지혜와 용기 그리고 서로 힘을 합하여 맞서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진리를 쉽고 재미있게 이야기해 주는 동화다.

그리고 한편으론 우리가 살아가면서 꼭 가져야할 꿈에 대해서도 생각해보게 한다.

살아가면서 어려움에 처할 때마다 '나에게 왜 이런 일이 생겼지?' 하는 생각이 먼저 드는데.. 현실과 동화 사이에게 좀 괴리감이 있긴 하지만 이 동화를 읽으면서 좀더 적극적으로 나를 변화시켜야겠구나 하고 반성해 보았다.

그리고 일상의 모든 우여곡절들이 그리고 그것을 해결해 나가는 과정을 통해 우리가 진짜 어른이 되는 것임을 깨달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