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나는 다만


우리가 알고 있는 상식이란 수많은 사람들이 깁고 덧대고 이어 붙여서 오늘에 이른 까닭에 비록 그것이 유구한 역사를 거쳐 오늘날 우리가 믿는 통일된 기준을 마련했다고는 하지만 그에 반기를 드는 사람이 아주 없다고는 할 수 없겠습니다. 사람들의 일반 상식도 이럴진대 멧돼지 세계에서의 일반 상식이란 얼마나 허황되고 보잘것없는 것일까요. 그래서인지 아내 멧돼지가 받은 뇌물에 대해 멧돼지의 권익을 보호하는 권익위원회의 수장인 철완 멧돼지가 배우자에 대한 제재 규정이 없다며 깔끔하게 종결 처리했습니다. 그렇다고 공직에 있는 모든 멧돼지의 배우자가 마음 놓고 뇌물을 받아도 된다는 뜻은 아닙니다. 그것은 오직 우리 부부에게나 해당하는 상식이지 다른 멧돼지에게도 널리 통용된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그렇습니다. 우리 부부는 지금 멀리 타국에 나와 있습니다. 아내 멧돼지와 함께 마음 편히 해외여행을 나온 것도 근 6개월 만이고 보니 참으로 만감이 교차합니다. 게다가 북한의 정은 멧돼지가 남한을 향해 수많은 똥풍선을 날려 보내는 바람에 리더 멧돼지로서의 체면도 말이 아니었지만 더러워서 남한에선 잠시도 더 머물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았던 것입니다. 물론 정은 멧돼지가 똥풍선을 보내게 된 계기도 따지고 보면 남한에 있는 탈부기 멧돼지들이 먼저 그들을 향해 오물 풍선을 보냄으로써 그들의 화를 돋군 측면도 없지 않았습니다. 나 역시 그들의 행위를 제지하거나 말리지 않았습니다. 접경지의 멧돼지들이야 죽든 말든 자유를 위해서라면 남한의 모든 멧돼지들이 죽어나자빠진들 포기할 수 없는 가치라고 나는 예전부터 믿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더구나 자식이 없는 우리 부부는 이미 살아볼 만큼 살았기 때문에 지금 죽는다 해도 여한이 없는 까닭입니다.


바람을 타고 날아오는 똥풍선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딱히 떠오르지 않습니다. 좌시만 할 뿐입니다. 이전의 어떤 연설에서 나는 좌시하지 않겠다고 뻥을 쳤지만 나의 뻥이야 한두 번 있었던 일이 아닌 까닭에 지금은 다들 그러려니 이해하는 편입니다. 며칠 전에는 포항 앞바다에 석유가 매장되어 있다고 뻥을 쳤더니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리더 멧돼지가 그렇게 간 큰 뻥을 치기야 하겠어?' 하는 생각이었는지 대략 이틀 정도는 반신반의 믿어주는 분위기였습니다. 물론 삼일 이후부터는 '에이, 그러면 그렇지.' 하면서 믿지 않는 분위기로 되돌아가고 말았지만 말입니다.


어떤 멧돼지는 우리 사회에서 뻥과 편법이 사라지고 상식과 공정이 되살아나야 한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내가 정권을 잡고 있는 한 공정과 상식은 그저 헛된 구호로만 존재할 뿐입니다. 아내 멧돼지 역시 받을 수 있는 모든 뇌물을 거절하지 않고 받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정은 멧돼지가 이를 비웃으며 남한을 향해 지금보다 더 많은 똥풍선을 보낸다 할지라도 아내 멧돼지의 뜻을 꺾을 생각은 없습니다. 그때마다 철완 멧돼지는 배우자에 대한 제재 규정이 없다며 종결 처리할 것입니다. 고맙게도 말입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상식이란 오랜 세월 많은 이들이 깁고 덧대고 이어 붙여서 오늘에 이른 것이지만 리더 멧돼지인 나는 그것을 믿지 않습니다. 나는 다만 한 마리의 미친 멧돼지일 뿐입니다.


*경고 : 이 글은 단지 허구에 의한 소설일 뿐 특정 사실이 아님을 엄중 고지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