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수십 년 동안 보수정권과 군사정권이 지배하면서 대한민국 국민들 머릿속에 각인시킨 단 하나의 생각은 바로 이것이었습니다. '목소리 큰 놈'이 이긴다는 것. 그러다 보니 논리를 따져 시시비비를 가릴 생각은 애시당초 존재하지 않았고, 각자의 주장만 난무하는 아수라장이 벌어지곤 했지요. 일상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었던 건 교통사고의 현장이었습니다. 심지어 뒤에서 앞차를 추돌한 일방적인 잘못을 저지른 사람도 차에서 내릴 때는 언제나 한껏 목소리를 높이곤 했지요. 운전을 뭐 그 따위로 하느냐는 둥 내가 누군지 아느냐는 둥 엄포와 협박은 일상이었습니다.


목소리를 높이는 건 경찰서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도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내가 누군지 알아?"는 기본이었고, 경찰이나 상대방을 향해 "너희들 다 죽을 줄 알아. 이것들이 보자 보자 하니까 말이야. 두고 봐! 가만 두지 않겠어." 하는 식의 엄포성 발언은 끝도 없이 이어졌지요. 그런데 웃기는 건 이런 게 먹힌다는 사실이었습니다. 결국 목소리를 높였던 놈은 이런저런 연줄을 통해 무죄로 석방되기 일쑤였고, 엄한 사람만 죄를 뒤집어쓰곤 했던 것이지요.


그러나 세상은 바뀌었습니다. 곳곳에 cctv가 달렸음은 물론 시민들의 제보나 증언 역시 아무런 대가 없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게다가 메이저 언론이 이를 다루지 않는다 하더라도 유튜브를 통한 개인 언론이 하루가 다르게 늘어만 갑니다. 그럼에도 이러한 변화의 물결을 애써 부인하거나 변화조차 감지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더러 있습니다. 유력 대선 후보인 윤 전 검찰총장의 기자회견을 보면서 그렇게 느꼈던 건 저뿐만이 아니었던 듯합니다.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어떠한 해명이나 증거 자료도 내놓지 못한 채 '내가 그렇게 무섭냐?'며 윽박지르는가 하면, 최초 보도한 뉴스버스가 인터넷 매체라서 신뢰할 수 없다는 식의 극히 비이성적인 언론관을 내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여전히 '목소리 큰 놈'이 이기는 시대에 살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를 지지하는 사람들(소위 대깨윤-나는 이런 말을 싫어하지만-이라고 하던데) 역시 과거 그 시절의 향수에 젖어 있는 건 아닌지 반성해 볼 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세상은 무섭게 변하고 있는데 몇몇 사람들이 부정한다고 해서 그 시절이 반복되지는 않겠지요. '목소리 큰 놈'이 이기던 시대는 아주 오래 전 과거라는 사실을 그도, 그를 지지하는 사람들도 뼈저리게 깨달았으면 좋겠습니다. 그것이 바로 공정으로 가는 첫걸음이겠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