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향해 귀를 열어 놓는다는 건 꽤나 불편하고 귀찮은 일이지만 아주 이따금 가뭄에 단비처럼 기분 좋은 소식이라도 들려올라치면 '그래, 사람은 역시 바깥소식도 들어야 해.' 하는 생각과 함께 내심 뿌듯하고 흡족한 기분에 빠져드는 것이다. 물론 이런 일이 쉽게 볼 수 없는 귀하디귀한 경험이라는 게 문제라면 문제이지만 말이다.

 

지난해 9월 국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했을 당시만 하더라도 국내 양돈 농가는 물론 전문가들조차 국내 양돈 산업은 끝난 게 아닌가 생각했었다. 그도 그럴 것이 마땅한 치료제도 없고 치사율 100%에 이르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상륙은 그야말로 공포가 아닐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랬던 것이 엊그제 일 같은데 난리법석이 났던 초기와는 달리 이제는 이렇다 할 뉴스조차 나오지 않는 걸 보면 정부의 발 빠른 조치와 적절한 대응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여실히 보여준다 하겠다. 게다가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ASF 고위급 국제회의에서 우리나라 방역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에 당초 예상을 뛰어넘어 60개국 300명이 참석하면서 북새통을 이루었음은 물론 러시아 등은 우리 측 자료 제공을 직접 요청했다고도 하니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어깨가 으쓱하지 않을 수 없다.

 

돌이켜보면 지난 보수정권 하에서 방역 실패로 인한 혼란과 비용 낭비 사례는 차고도 넘친다.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자리는 일부러 기피했던 2015년 메르스 사태를 비롯하여 매년 연례행사처럼 벌어지던 구제역과 조류독감, 그로 인한 전국적인 방역과 살처분, 그리고 매립... 철새들의 한반도 상륙을 대대적으로 막은 것도 아닌데 우리 주변에서 벌어지던 그런 떠들썩한 행사(?)들이 사라진 건 순전히 정부의 발 빠른 대책 덕분이라 하겠다.

 

중국 우한 지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정부의 대책만 보아도 메르스 사태 때와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다. 조계종 스님들에게 설 선물이라며 육포를 보내는 사람들이 정부의 최고 책임자가 되었더라면 우리는 지금도 주먹구구식 방역 체계에서 벗어나지 못했을 것이다. 정부가 우왕좌왕하는 사이에 국민들은 구제역 관련주에 베팅을 하고 방역을 담당하던 수의사가 과로로 사망을 했다는 기사나 쏟아냈을지도 모른다.  그런 일련의 사태를 우리는 기꺼이 선거를 통해 스스로 자초했었는지도 모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