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쓸까? 알 수 없다. 어쩌면 알 수 없다,가 바로 우리의 대답이다. 아무것도 알지 못하기 때문에 글을 쓰고, 이 세상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지 못한다는 말을 하기 위해 글을 쓴다. 희망 없이 그래도 쉽게 체념하지 않으면서, 집념과 탈진과 기쁨을 맛보며 세상을 더 낫게 만들겠다는 한 가지 목표로 쓴다. 눈을 부릅뜨고 전부 보고 하나도 놓치지 말 것. 눈을 깜빡이지 말고, 눈까풀 아래서 쉬지도 말고, 모든 것을 보려다가 자칫 눈이 망가질 수 있다는 위험까지 감수할 것, 하지만 증인이나 예언자와는 다르다. 그렇다 그렇게는 아니다. 어쩔 줄 몰라 하며 가련하게 혼자 서서 떨고 있는 보초, 자신의 죽음과 도시국가의 종말을 알리는 섬광이 솟아오를 어둠을 지켜보고 있는 보초처럼 보아야 한다. p.62


한동안 이곳 활동을 하지 못했습니다. 마음에 짐이 있었는데 그걸 안고 아무렇지 않은 척 글을 나눌 수가 없었습니다. 아니, 처음에는 그러려고 애쓰다가 버거워져서 내려놓았습니다. 그렇게 시간을 보냈습니다. 내려놓으면서 숨을 돌리면서 걸으면서 읽으면서. 그러고 나자 조금 편안해졌습니다. 머릿속에 어떤 질문들로 채워지면 어떤 글을 읽어도 그 질문들의 실마리로 보이는 때가 있습니다. 그냥 텅빈 상태로, 질문까지 놓은 상태로 있고 싶은 때에도 읽는 다는 것은 그런 방식으로 나에게로 돌아오게 만듭니다. 발밑에서 사각거리는 낙엽들, 눈앞에서 살랑이며 떨어지는 낙엽들에 고요한듯 고요하지 않은 가을이었습니다. 안부 물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뭐라 답변해 드리고 싶었는데 할말을 찾지 못했습니다. 그 즈음에는 설명한다는게 다 가식으로 느껴졌으니까요. 그렇게 마음만 주섬주섬 받았네요. 천천히 다시 기지개를 펴 보려고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인사드립니다. 안녕





댓글(49)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2-11-23 12: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11-23 15: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다락방 2022-11-23 12: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미미님, 안녕? :)

미미 2022-11-23 15:52   좋아요 1 | URL
기다려주셔서 고맙습니다. 다락방님,안녕? ^^*

2022-11-23 12: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11-23 15: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11-23 12: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11-23 15: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11-23 13: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11-23 16: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반유행열반인 2022-11-23 13:0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 안 그래도 어제 친구랑 미미님 요새 안 보여..했는데 이제 보여요!!!!! ㅋㅋㅋㅋ

scott 2022-11-23 15:59   좋아요 4 | URL
제 눈😻에도 ^^

미미 2022-11-23 16:06   좋아요 3 | URL
오 열반인님 반갑습니다. 네~ 한동안 뜸했지요.ㅎㅎ 열반인님도 돌아오셨네요! !!^^*

햇살과함께 2022-11-23 13:2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미미님 안보인다 했는데.. 억지로 말고 천천히 하셔도 되요!

미미 2022-11-23 16:06   좋아요 1 | URL
햇살님 말씀 고맙습니다. 네 천천히 쉬엄쉬엄요^^*

독서괭 2022-11-23 13:2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미미님 걱정했어요! 돌아오셔서 넘 반가워요! 천천히 숨돌리시길 바랍니다.

미미 2022-11-23 16:09   좋아요 2 | URL
괭님 고맙습니다. 저도 괭님 넘 반가워요. ^^*
잘 지내셨지요? 덕분에 또 다른 친정같은 느낌입니다.ㅎㅎ

수하 2022-11-23 13: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할 수 있는 만큼 하는 거죠...
그래도 미미님 글 올라오니 기뻐요.

미미 2022-11-23 16:12   좋아요 1 | URL
수하님 그렇죠? 잘 쉬다가 왔습니다.
반가워 해주시니 감사해요^^*

모나리자 2022-11-23 14:0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돌아오셨군요~미미님~힘들땐 조금 쉬면서 에너지를 채우는 것도 좋지요. 편안한 하루 보내세요. 미미님. ^^

미미 2022-11-23 16:20   좋아요 2 | URL
네 돌아왔습니다.ㅎㅎ 모나리자님 고맙습니다.^^*
남은 하루도 즐겁게 보내시길요!

단발머리 2022-11-23 14:2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기다렸어요, 미미님! 어서오세요. 어서어서 오세요!!!

미미 2022-11-23 16:23   좋아요 2 | URL
기다려주셔서 감사해요. 단발머리님! ^^*
그리고 반갑습니다. ㅎㅎ

잘잘랄라 2022-11-23 14:5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미미님 안녕? ^______^

미미 2022-11-23 16:22   좋아요 4 | URL
잘잘랄라 닉네임이 더 발랄해 보이네요ㅎㅎ
안녕? 랄라님^^*

라로 2022-11-23 16:5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그래도 너무 오래 비우지 않아서 기뻐요!! 저는 알라딘 16년 차이지만 사실 활동은 8년만 했어요. 활동(?)을 안 하던 그 시간이 충전의 시간이 된 것 같지는 않지만, 언제나 돌아올 곳이 있다는 것이 든든했어요. 알라딘은 그런 곳인 것 같아요. 다시 돌아오시니 알라딘이 활기를 띠는 것 같아요.^^

미미 2022-11-23 17:33   좋아요 2 | URL
라로님 말씀 고맙습니다^^* 저도 그 생각을 했더랬어요. ‘돌아올 곳‘으로요.
글로 마음을 나눈다는게 각별하게 느껴지는 곳이죠.ㅎㅎ

바람돌이 2022-11-23 17:1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처럼 10년만에 돌아오고 그런거 안하시면 되어요. ^^ 꼬옥 안아주고 싶은 미미님 ^^

미미 2022-11-23 17:34   좋아요 2 | URL
바람돌이님 말씀 포근하게 마음에 닿습니다. 고맙습니다 바람돌이님^^*

bookholic 2022-11-23 18:1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파이팅입니다...^^

미미 2022-11-23 21:09   좋아요 3 | URL
북홀릭님 고맙습니다. 함께 파이팅해요^^*

Yeagene 2022-11-23 18:3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미미님ㅠㅠㅠ
안보이셔서 걱정했습니다.다시 뵈니
무지 반갑네요ㅠㅠ

미미 2022-11-23 21:12   좋아요 3 | URL
네!! 저도 무지 반가워요 예진님ㅠ.ㅠ
걱정해주셨다니 고맙습니다^^*

책읽는나무 2022-11-23 22:2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와락!!!!🫂🫂
전 시기가 시기였던지라, 정말 은근 걱정했었네요.
마음의 짐...천천히, 조금씩, 가볍게 덜어졌음 싶네요.
저도 반갑게 인사할게요.
미미님 안녕!🙋‍♀️🙋‍♀️

미미 2022-11-24 11:15   좋아요 3 | URL
저도 덥석+토닥토닥 ^^*
가슴 아픈 일이죠. 잘 규명되길 바랍니다.
반겨주셔서 고맙습니다. 나무님🙆‍♀️

희선 2022-11-24 03:1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미미 님 반갑습니다 어딘가 아팠던 건 아니죠 혼자 생각하는 시간도 있어야겠지요 마음 짐이 많이 무겁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희선

미미 2022-11-24 11:18   좋아요 2 | URL
희선님 반갑습니다.
다 해결된건 아니지만 일단 돌아왔습니다.
고맙습니다.^^*

coolcat329 2022-11-24 15:0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미미님 제가 글은 안 남겼지만, 매일 등장해야하는 미미님이 왜 안 보이실까? 생각은 많이 했답니다. 무슨 사정이 있으니 편히 쉬시다 다시 오시리라 믿었는데 오셨군요. 화이팅!

미미 2022-11-24 20:35   좋아요 2 | URL
제가 받은 텔레파시가 쿨캣님이셨군요?ㅎㅎ 다시 올것을 믿어주셨다는 대목이 뭉클합니다. 기다려주셔서 고맙습니다 쿨캣님^^*

페넬로페 2022-11-24 21: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미미님, 소식 전해주셔서 감사해요^^

미미 2022-11-24 23:17   좋아요 2 | URL
고맙습니다. 페넬로페님~^^♡

그레이스 2022-11-24 21: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안부가 궁금했는데, 돌아오셔서 다행입니다.
무사귀환을 기다리며 브레히트의 시집을 다 읽었습니다.^^
‘서정시를 쓰기 힘든 시대‘
정말 그렇다는 공감을 하게 되는 시들이었어요.^^
저도 서재에 자주 들어오지 못했지만 미미님 글 올리는 것은 확인하게 되더라구요.
반가와요~~♡

미미 2022-11-24 23:21   좋아요 2 | URL
그레이스님 고맙습니다~♡
이렇게 걱정해주시고 반겨주시는 소중한 분들이 계시니
마음이 훈훈해져요. 브레히트 치열한 삶을 살았던것 같습니다.
그레이스님도 읽으셨군요^^*

공쟝쟝 2022-11-25 00: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미미님 기다렸어요~!

미미 2022-11-25 08:58   좋아요 2 | URL
쟝쟝님 고마워요^^*

2022-11-25 09: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11-25 10: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11-25 11: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11-25 11:2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