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네의 교실 - 세상을 바꿀 초등교실의 마음언어 68
장인혜 지음 / 넥서스BOOKS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초등학생 아이들과 초심, 용기, 질서, 예의와 같은 생활 속의 보편적인 미덕들을 함께 생각해 볼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는 책이다. 아이들이 건강한 마음과 정신으로 자라는데 필요한 다양한 미덕들을 초등학생의 눈높이에서 생각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이 책에 소개되는 미덕들은 모두 68개에 달하는데  이는 크게  4개의 파트로 나누어 구성되어 있다.

책은 이 많은 미덕들을 글자로만 읽어 내려가는 것만이 아니라 아이들과 함께 이야기 하고 생각해 보도록 하고 있다.

 


 

먼저 페이지를 펴면, 제일 왼쪽에 주제가 되는 미덕이 굵은 글자로 눈에 띄게 쓰여 있다.

주제의 미덕 아래는 해당 가치와 가깝거나 혹은 자연스럽게 함께 따라오는 가치를 '절친들'이라는 이름으로 적어놓았다.

아이들과 해당 미덕에 대해 이야기 나눈 후에 왜 이 가치의 절친들로 이러이러한 미덕들이 소개 되었을지 이야기 해 본다면 아이들의 사고가 더욱 확장 될 수 있을 것 같다.

 


 

책에는 먼저 초등학교 교사인 저자가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해당 미덕의 개념을 소개한다.

그리고 다음의 네모 박스안에 초등학생들이 생각한 주제 가치의 개념을 나열하고 있다.

 


 

배려에 대해서는 '앞자리의 친구를 위해 책상을 살짝 뒤로 옮겨 주는 것'(p.102)이란 설명이 가장 먼저 등장한다.

사전적인 설명이 아니라 아이들이 학교나 일상 생활 속에서 경험했을 법한 평범한 경험들 속에서 다양한 삶의 가치를 발견하고 이해하며 아이들만의 언어로  쉽게 풀어낸다. 그리고 아이들의 생각이 새롭고 참신하다.

 

 

 

 


하루에 한 주제씩 자녀들 혹은, 교육계에 종사하는 분이시라면 직장에서 아이들과 함께 책에 나오는 미덕들을 함께 생각하고 나눌 기회를 갖는다면 아이들의 마음에 아름다운 가치들이 자리잡는데 큰 도움이 될거란 생각이 든다.

아이들이 눈높이에서 아름답고 고운 미덕과 가치들을 함께 생각해보는 것 만으로도 귀하고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다.

 

 

 

 

※이 리뷰는 출판사에서 제공해 주신 도서를 읽고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서번역가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 번역을 사랑한다면 이들처럼
노경아 외 지음 / 세나북스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외국어 실력이 좋아지면 번역을 하고 싶다.

어릴 적부터 로망이었는데 적극적으로 노력해 본 적이 엾는 것 같다.

어떤 루트로 번역가가 될 수 있는지 알 수 없었다는게 꿈만 꾸고 있던 이유이기도 했다.

그래서  번역가들은 어떤 경로로 번역을 하게 되었는지, 그 진입 방법을 알 수 있을까 하는 기대로 책을 읽게 됐다.


 

 

책을 통해 모두 다섯 번역가의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었다.

경력단절이 계기가 되어 번역을 시작하신 분도 계시고, 다니던 직장을 그만 두고 적극적으로 번역의 길로 다가갔던 분도 계셨다.

10년이란 세월을 우회했다는 우경아 번역가님의 이야기도, 많은 인생 길을 돌고 돌았다고 생각하고 있던 나에게 격려가 되었다.

 

번역가로 사는 삶에 대해 궁금했던 점은 일하는데 하루 몇시간 정도의 일을 하는지, 번역 일감은 어떻게 얻는지였는데 책을 통해서 이 질문에 대한 답도 얻을 수 있었다.

그리고 공통적으로 다들 활자와 도서에 대한 깊은 애착이 있다는 것이 느껴졌다.

책을 읽으며 나에게도 번역가로서의 씨앗은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고, 나와 비슷한 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을 만난 것 같은 기분이 들어 좋았다.   


 

 

그동안  '번역을 할 수 있다면 좋겠다.'라고 막연한 마음이 있었는데, '나도 할 수 있는 일'이라는 자신감과 확신을 얻었다는 것이 이 책을 읽은 가장 큰 유익이었다.

 


 


자신을 갈아 넣는 노력을 하지 않고 번역가로 활발하게 활동하는 사람이 어디에 있겠는가? (p.117)


'번역을 할 수 있다면 나를 갈아 넣어도 좋다!' 란 생각이 든다.


 

 

번역가가 되기로 마음 먹었다면 될 수 있다고 굳게 믿자! (p.117)

 

굳게 믿고 꿈을 위해 노력해야겠다!

 

 

 

 

※이 리뷰는 출판사에서 제공해 주신 도서를 읽고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찾아라! 틀린그림찾기 2 : 세계 여행 찾아라! 틀린그림찾기 2
서울문화사 편집부 지음 / 서울문화사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화사한 분홍빛으로 화려한 바탕에 귀엽고 예쁜 캐릭터가 가장 눈에 띄는 소녀 취향의 책이다.

보자마자 초등학생 여자 아이들이 좋아할 책이란 생각이 들었다.

 


 

귀여운 표지로 시선을 잡아끄는 이 책은 틀린그림찾기 활동을 하면서 세계 다양한 나라를 접하도록 하는데 목적이 있으니 교육적인 효과도 함께 있다.

재미와 교육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책이다.


이 책은 세계의 다양한 문화를 모두 6장으로 구분하여 소개하고 있다.


1장에서는 전통의상

2장에서는 맛있는 음식

3장에서는 축제

4장에서는 댄스

5장에서는 액세서리

6장에서는 세계 유산

전통의상, 음식, 축제 등,  세계여행을 하는 여행자라면 흥미를 가질만한 요소를 책의 차례로 했다.  

책을 읽으면서 나 역시 마카롱이 프랑스 음식이고 왈츠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할로윈 축제는 아일랜드에서 비롯되었다는 사실을 알수 있었다.

틀린그림찾기는 모두 60개의 활동지로 이루어져 있는데, 왼쪽 오른쪽 페이지에 같은 그림이 그려져 있어서 다른 부분을 찾으면 된다. 그리고 왼쪽 페이지의 하단에는 '궁금해!' 라는 말꼬리가 있어서 관련 문화에 대한 짧은 설명이 써 있다.

틀린그림활동을 하는데 전혀 지장이 없도록 전체 그림을 한번 눈으로 훓는 동안 내용이 눈에 들어오도록 했다.

한 두줄의 짧은 글로 가장 핵심되는 내용만 써 놓아 책을 보면서 아이들이 지구촌에 대한 지식도 시느브로 쌓일 것 같다.

 

 

현대는 과학의 발전과 교통기술의 발달로 세상의 많은 나라들이 지구촌화 된 세계화의 시대이다.

이 책은 틀린그림찾기라는 놀이 활동을 통해 지구상에는 많은 나라가 있고, 각 나라마다 다양한 문화가 있다는 것을  아이들에게 자연스럽게 알려주는 주는 효과가 있다.  

귀여운 그림과 활동을 통해 다양한 나라의 문화를 접하는 이 책을 통해 아이들은 문화의 다양성에 대한 수용의 폭이 넓어지는 등의 세계시민으로서의 마인드를 함양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이 리뷰는 출판사에서 제공해 주신 도서를 읽고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반 스케치 핸드북 : 101가지 스케치 팁 어반 스케치 핸드북
스테파니 바우어 지음, 조은형 옮김 / EJONG(이종문화사)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모든 회화의 기본이 되는 스케치를 잘 할 수 있는 101가지 팁을 소개하는 책이다.

화사한 노랑의 겉표지는 하드커버라고 생각될 정도로 튼튼하다.

안의 내용지도 보통의 책들보다는 단단하다.

책의 크기는 B5용지 만해서 휴대하기 편하다.

평소 소지하고 다니면서 아무때나, 어디서나 자주 펼쳐 볼 수 있게

그러면서  쉽게 닳고 헤지지 않도록 단단한 책을 만들었단 생각이 든다.

 

책을 모두 8개의 큰 단락으로 구성되어 있다.

준비, 선, 명암, 짜임새,뼈대, 눈높이, 단순화, 수채화라는 8개의 키워드로

모두 101가지의 스케치 팁을 소개한다.


보통 팁 하나를 소개할 때, 반 페이지를 넘어가지 않는다.

그리고 해당 팁을 시각적으로 알려주기 위해 

구체적인 작품이 모두 수록되어 있다.

그렇다 보니 꽤 많은 스케치 작품을 볼 수 있다.

매 페이지마다 새로운 스케치 작품을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그림을 잘 모르는 나에게는

책에 나온 스케치 하나 하나가 모두 훌륭한 작품으로 보인다.

그리고 그 작품 옆에 적힌 세세한 설명은

마치 그림의 비밀을 보는 듯 흥미로웠다.


이런 스케치는 '재능이 있는 사람이 그냥 쓱싹쓱싹 그린 그림인거겠지' 했는데

그냥 쓱싹쓱싹이 아니라 눈높이, 치수, 시점, 작업 방향 등..

굉장히 다양한 요소들을 생각하고 고려해야만

훌륭한 스케치 작품이 나온다는 것을 책을 통해 알 수 있었다.

소실점, 해칭, 색상환 등의 낯선 용어와 새로운 개념도 익할 수 있었다. 


이 작은 핸드북에 담긴 미술 지식으로도

앞으로 스케치를 비롯한 다양한 미술 작품을 감상하는데

이해의 폭이 넓어질 것 같다.   

 

스케치, 더 나아가 미술에 대해

새로운 흥미과 관심을 일으키는 책이었다.




미술 전공자나 스케치를 잘 하고 싶은 분들께는 유익한 팁을 제공할 뿐더러 

나처럼 미술 작품을 잘 감상하고 싶은 분들에게도 유익한 책이다.

 

 

 

 

※이 리뷰는 출판사에서 제공해 주신 도서를 읽고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찾아라! 틀린그림찾기 1 : 미래 직업 찾아라! 틀린그림찾기 1
서울문화사 편집부 지음 / 서울문화사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가장 먼저, 여자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샤방샤방한 캐릭터 그림들이 눈에 띈다.

다양한 직업군을 소개하면서 시선을 끄는 캐릭터와 함께 틀린그림찾기를 할 수 있어서

각 직업군의 특징을 아이들이 쉽게 기억할 수 있을 것 같다.

이 책에서 소개하는 직업은 크게 6가지로 나누어진다.

1장. 아름다움을 위한 개성 톡톡 직업

2장. 도움을 주는 친절한 직업

3장. 아이디어 팡팡 창의적인 직업

4장. 생명과 자연을 지키는 직업

5장. 즐거움을 주는 감동 가득 직업

6장. 희망 가득 멋진 미래 직업

아름다움, 도움, 창의, 자연, 감동, 희망이라는 가치 중심으로 직업을 소개하는 방법이

참 교육적이고 바람직하다는 생각이 든다.

이 6개의 직업군을 소개하는 도입부는 짧은 만화로 되어 있다.

아이들이 캐릭터들의 대화를 읽으며 앞으로 소개하게 될 직업의 특징을 추측할 수 있도록 했다.

그리고 본격적으로 각 장에 해당하는 직업들이 소개 된다.

대표적으로, 1장의 '아름다움을 위한 개성 톡톡 직업'에는

모델, 헤어디자이너, 네일 아티스트 등의 모두 11가지 직업이 소개 된다.

그리고 각 직업들을 통해 틀린그림찾기 활동을 할 수 있다.

페이지 상단과 하단에 각 직업에 대한 특징과 궁금함을 간단히 설명하여

해당 직업에서 추구하는 목표를 소개하고 있다.

또 찾아야 하는 틀린 그림은 몇개인지도 페이지의 상단에 써 있다.

각 장이 끝날 때마다 심리테스트나 그림자 퀴즈, 조각 맞추기 놀이로

미래직업탐구활동을 마무리 할 수 있도록 했다.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캐릭터와 만화, 틀린그림찾기, 심리테스트 등을 하면서

다양한 직업을 탐구할 수 있다니 교육과 재미의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책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그림이 귀엽고 깜찍해서 초등학교 연령의 여자아이들이 정말 좋아할 것 같다.

선물용으로도 좋아 보인다.

 

 

※이 리뷰는 출판사에서 제공해 주신 도서를 읽고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