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권 독서법 - 인생은 책을 얼마나 읽었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인나미 아쓰시, 장은주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7년 1월
평점 :
품절


요새 독서가 참 힘들었다. ‘무겁게’ 읽는 습관이 들어서 그런가. 시간을 오래 들여 꼼꼼히 보고 노트에 요약하고.


예전에 책을 덮고 나서 남는 게 없었다. 그래서 뭐라도 남기려면 내용을 기억하려고 애써야 한다고 생각했다. 묵직하게 한 글자 한 글자 정독하고는 기억하기 위해 요약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무언가를 잃었다. 책읽기가 즐겁지 않다. 가벼운 책을 펴도 마음이 가볍지 않다. 언제부턴가 책을 집어 들기 전에 덜컥 부담부터 느낀다.


글쓴이는 책을 즐기듯, 가볍게 읽으라고 한다. 책 내용을 100% 기억하려 애쓰지 말고 가장 중요한 1%라도 남기는 독서를 하라고 한다. 책에 나오는 문자들을 소유하려는 집착을 버리고 음악을 듣듯 자연스럽게 즐기며 흘려보내라 한다. 책 한 권에서 많은 것을 얻으려 하지 않는 게 좋다. 그보다는 많은 책을 읽고 조금씩 얻은 바를 모아 큰 그림을 그리라 한다. 정독보다 다독이 좋다. 책 한 권을 너무 오래 붙잡고 공들여 읽어봤자 남는 게 없다. 그래서는 책의 전체상을 알 수 없다. 차라리 빠르게 한 권을 하루 만에 읽어내는 편이 낫다. 흘려버린 것들을 아쉬워말고 그럼에도 내게 남은 내용이 가장 소중한 요소임을 깨달으라고 한다.


책을 읽으며 인상 깊은 구절을 한두 줄씩 손으로 노트에 쓴다. 책 내용을 암기하려 하지 말고 그렇게 ‘인용’ 목록을 쌓아둔다. 목록 가운데 가장 핵심이라 생각하는, ‘최고의 문장’을 하나 골라 따로 다른 노트에 적는다. 그 밑에 30~40자 정도로 책 내용을 리뷰 한다. 이렇게 책 한 권을 압축한다. 책을 떠올릴 수 있는 열쇠가 된다.


빨리 읽을 수 있는 책과 그럴 필요 없는 책을 구분한다. 자기계발서나 경제경영서 같은 ‘설명글’은 빨리 넘기며 볼 수 있지만 스토리가 있는 소설은 그러기 어렵다. 빨리 읽을 수 있는 책은 일주일에 6권정도 끝내는 것을 목표로 속도감 있게 읽는다. 머리글과 차례를 정독해 책의 전체 구조를 먼저 파악하고서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소제목 중심으로 이리저리 넘겨보며 거시적 내용을 그려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 한다. 핵심은 보통 맨 앞과 맨 뒤 5줄에 나온다. 그 부분만 자세히 읽고 나머지는 그냥 넘겨보는 것도 시간단축에 도움이 된다. 매번 단조로운 속도로 읽으면 갈수록 느리게 읽게 된다. 다양한 리듬감으로 즐기듯 읽는다.


나는 이런 쪽 책을 별로 안 좋아한다. 공부법, 독서법을 알려준다면서 자기 자랑만 가득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이 책은 처음에 서점에서 제목만 보고 피했다. 쓸모없는 속독법 책인 줄 알았다. 막상 읽어보니 참 솔깃하다. 방법론을 다루었다기보다 독서 ‘관점’을 이야기하는 책이다. 글쓴이의 관점에 100% 동의하지는 않지만 어느 정도 합리적인 구석이 있다고 생각한다.


전공책이나 고전, 문학책에는 적용하기 어려운 내용이다. 하지만 자기계발서 같이 ‘가벼운’ 책을 읽을 때는 괜찮은 방법일 것이라 생각한다. 책을 사자마자 2시간 만에 다 읽었다. 글쓴이가 말한 대로 바로 서평을 써본다.


앞으로 다양한 책을 많이 접해보고 싶다. 그럴 때 부담을 느끼지 않으면서도 핵심을 흔적으로 남길 수 있는 독서를 하고 싶다. 그런 면에서 이 책이 참 고맙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3-20 15: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서 가벼운 마음으로 쓰는 것도 좋습니다. ^^

돌아온탕아 2017-03-22 13:34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너무 무겁게 접근하지 않으려고요^^ 책 읽기가 그나마 취미인데 그것마저 부담되면 안 될테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