츠바이크의 발자크 평전
슈테판 츠바이크 지음, 안인희 옮김 / 푸른숲 / 199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신의 능력으로 세상의 명성과 문학적 업적을 이루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어린애 같은 명예욕' 때문에, 자신이 갖지 못한 것을 향한 이해할 수 없는 욕망때문에 평생을 '영원한 채무자'로 문학빼고는 모든 것이 실패였던 발자크. 그러나 이런 인생의 실패가 없었다면 나오진 못했을 그의 문학세계를 생각하면 '운명은 그에게서 보다 더 큰 것을 원했'다는 츠바이크의 말이 맞는 듯 하다.

 

발자크의 후각은 언제나 옳았다. 그러나 이 후각은 언제나 예술가로서의 그에게만 호의적이었고, 자신의 영역을 넘어서려고만 하면 언제나 그를 잘못 인도하였다. 발자크가 자신의 환상을 작업으로 바꾸면 그 환상은 그에게 수십만금과 그밖에도 불멸의 작품을 만들어주었다. 그러나 그가 환상을 돈으로 바꾸려고만 하면 빚만 쌓이고, 그 결과 수십 배, 수백 배의 노동이 대가로 돌아왔다.

(p.482)

 

'기묘한 귀족 숭배병'을 앓았던 발자크. '귀족 증서 한 장을 얻기 위해서라면 자기 영혼이라도 팔았을' 이런 속물적이고 어리석은 그가 싫어지기는 커녕 더욱 애정이 가고 그의 모든 작품을 읽고 싶은건 어떤 마음일까?

츠바이크가 이런 나의 마음에 분명하게 답을  준다.

 

"그는 적대감을 갖기에는 너무나 위대하였다."(p.197)

 

츠바이크는 발자크가 진지한 예술가로 발전하는 과정을 발자크 생애의 굵직한 사건들을 통해 예리하면서도 때로는 우스꽝스럽지만 발자크의 팬으로서 따뜻하게 그려낸다.

한 번만 읽기에는 너무나 잘 쓴 평전이고 이 작품이 츠바이크의 유고라는 점 또한 나에겐 큰 의미로 다가온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20-08-02 22: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역시나 중고로 어렵게
구했으나 아예 펴보지도 않고
있네요 ㅠㅠ

오늘 조금만 읽고 자볼까합니다.

coolcat329 2020-08-02 23:06   좋아요 0 | URL
저도 올해 중고로 구한 책이에요. 저는 소설보다 더 재밌게 읽었습니다. 레삭님도 좋아하셨으면 좋겠네요.☺